창원시 수소버스 보급 정책 “개발도상국의 수소모빌리티 보급 기준 사례된다”
상태바
창원시 수소버스 보급 정책 “개발도상국의 수소모빌리티 보급 기준 사례된다”
  • 이진우 기자
  • 승인 2022.12.02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은행-아시아개발은행-한국교통연구원 공동 개최 워크숍에서 개도국 보급 기준 사례로 검토
개발도상국 대상 수소모빌리티 보급 기준으로 창원의 경험과 노하우 큰 각광

[경남=뉴스프리존]이진우 기자 = 창원시의 수소모빌리티 정책이 세계은행과 아시아개발은행을 통해 개발도상국의 수소모빌리티 보급을 위한 기준 사례로 검토될 전망이다.

창원시는 국내 최초로 수소시내버스 정식 노선 운행을 개시해 수소버스를 비롯한 각종 수소모빌리티 보급과 충전인프라 구축·운영에 대한 다양한 경험과 노하우를 가지고 있다.

지난달 30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탈탄소 교통을 위한 그린 수소(Green Hydrogen for Decarbonizing Transport)’ 공동 워크샵에서 류효종 국장이 창원시 수소버스 보급 정책 사례를 발표하고 있다. ⓒ창원시
지난달 30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탈탄소 교통을 위한 그린 수소(Green Hydrogen for Decarbonizing Transport)’ 공동 워크샵에서 류효종 국장이 창원시 수소버스 보급 정책 사례를 발표하고 있다. ⓒ창원시

2일 창원시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세계은행(이하 WB), 아시아개발은행(이하 ADB), 한국교통연구원(이하 KOTI)이 ‘탈탄소 교통을 위한 그린 수소(Green Hydrogen for Decarbonizing Transport)’라는 주제로 공동 개최한 워크샵에 한국의 지자체 중 유일하게 참석해 발표한 창원시 수소버스 보급 정책이 WB, ADB가 세계 주요 개발도상국을 대상으로 추진할 수소모빌리티 보급의 기준 사례로 검토될 예정이다.

전 세계 빈곤 퇴치 및 개발도상국 국민의 생활수준 향상을 목표로 하고 있는 WB(World Bank)는 수소는 가장 보편적이고 지속가능한 에너지로써 전 세계 어느 지역에서도 수소의 제조·공급이 가능하므로 개발도상국의 에너지 자립을 위해 ADB(Asia Development Bank)는 동남아시아 지역의 풍부한 재생에너지를 활용한 그린수소 생산 역량을 바탕으로 동남아 주요 국가의 탄소중립 달성 등을 위해 수소모빌리티 보급 정책을 준비하고 있으며, 한국교통연구원의 협조로 전 세계에서 수소모빌리티 보급이 가장 역동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한국의 주요 정책을 살펴보기 위해 워크샵을 공동 개최했다.

WB의 빈얌레자 매니저는 <개발도상국의 교통을 탈탄소화하기 위한 저탄소 수소 기술 - 연구 제안> 발표를 통해 전기차 대비 수소차의 주요 장점(짧은 충전시간, 긴 주행거리, 에너지 고효율, 재생에너지 기반 자체 수소 공급 가능 등)과 개발도상국에 수소 정책과 수소 모빌리티가 필요한 지를 설명했다.

ADB의 베르트랑 골루 교통 전문가는 <그린 수소 – 예비 조사 결과 및 과제> 발표에서 동남아시아의 그린수소 잠재력과 아시아 지역 교통의 연료와 탄소집약도, 동남아시아 주요 국가의 탄소중립 목표와 이를 위한 수소모빌리티 보급 필요성을 강조했다.

지난달 30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탈탄소 교통을 위한 그린 수소(Green Hydrogen for Decarbonizing Transport)’ 공동 워크샵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창원시
지난달 30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탈탄소 교통을 위한 그린 수소(Green Hydrogen for Decarbonizing Transport)’ 공동 워크샵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창원시

류효종 창원시 미래전략산업국장은 ‘수소버스 보급을 위한 창원의 노력’이라는 주제로 2018년 수소버스 시범도시 선정 이후 2019년 국내 최초 수소시내버스 정식 노선 운행을 위한 준비과정, 수소버스의 성능 개선과 수소버스 충전 향상을 위한 국산 충전시스템 개발 과정 등을 발표했다.

류 구장은 실제 수소모빌리티를 보급함에 있어 어떠한 준비와 어려움을 극복해야 하는지를 상세히 설명해 수소모빌리티 보급 경험이 없는 WB, ADB 관계자의 큰 관심과 호응을 받았다.

창원의 수소버스 보급 사례 발표 이후 워크샵에 참석한 WB, ADB, KOTI 관계자들은 전 세계적으로 대두되고 있는 수소모빌리티 보급 필요성에 비해 실제 보급 사례와 경험 부족으로 대부분 이론적 검토만 진행되고 있었으나, 창원의 수소버스 보급을 위한 다양한 경험은 개발도상국의 수소모빌리티 보급 기준 마련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독보적인 사례로 조만간 창원의 수소정책에 대한 세부 연구를 수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류효종 국장은 “최근 수소를 중심으로 에너지 패러다임이 급변하고 있는 세계적인 추세에서 교통 분야의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세계 각국과 국제적인 기관들이 대중교통 분야에서 수소모빌리티 운행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창원시에서 3년째 운행되면서 생활의 일부로 자연스럽게 시민들이 이용하고 있는 수소시내버스 운행과 충전소 운영이 그들이 꿈꾸고 희망하는 목표임을 알게 되어 무척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최초로 수소시내버스 정식 노선운행을 추진해오면서 겪었던 창원시의 다양한 경험과 정책적 노하우가 시간이 흘러 현재 세계적으로 선망하고 벤치마킹을 희망하는 소중한 자산이 된 만큼 WB, ADB에 협조해 창원시의 경험이 개발도상국의 수소모빌리티 보급에 도움되어 창원시민이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