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천안시, 유망 국내기업 6개사 투자협약...1591억 원 투자 유치
상태바
충남 천안시, 유망 국내기업 6개사 투자협약...1591억 원 투자 유치
  • 김형태 기자
  • 승인 2022.12.07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전지용 전해액, 반도체 제조용 장비, 분리막 등 다양한 분야 신설 및 확장

[충남=뉴스프리존] 김형태 기자= 충남 천안시는 7일 국내 유망 6개 기업과 1591억 원 규모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박상돈 천안시장(사진=김형태 기자).
박상돈 천안시장(사진=김형태 기자).

천안시에 따르면 2차전지용 전해액,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용 장비, 자동차·부품 제조, 스타킹, 분리막(멤브레인), 골판지 상자 생산 등 기업으로 538명 일자리를 창출하게 됐다.

협약식은 7일 오전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박상돈 천안시장을 비롯한 김태흠 충남도지사와 도내 5개 시장·군수, 13개 기업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번 협약에 따라 6개 기업은 관내 성거일반산단지와 개별입지 등에 15만 4180㎡에 추가공장을 신축하거나 사업을 확장한다. 

협약 기업 중에서 ㈜엔켐(대표 오정강)은 503억 원을 투자해 2차전지용 전해액을 생산할 예정이며 130명을 신규 고용할 계획이다. 

또한 반도체, 디스플레이 제조용 장비를 생산하는 ㈜디바이스이엔지(대표 최봉진, 방인호)는 492억 원을 들여 성거읍 요방리로 이전 추진계획으로 고용인원은 173명이 예상된다.

자동차, 전자부품 제조기업인 ㈜이화다이케스팅(대표 이근성)은 266억 원을 투입해 천안 공장 이전을 계획하고 있으며, 고용인원은 56명이다. 신영스타킹(주) (대표 신승태)은 성거일반산업단지에 공장 증설 이전 위한 130억 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기체 분리막 전문기업인 ㈜에어레인(대표 하성용)은 직산읍 군동리 개별입지에 120억 원 투입으로 추가공장을 신설하고 74명을 고용한다. 골판지 상자를 생산하는 ㈜대승팩(대표 한동빈)은 사업확장을 위해 입장면 유리 개별입지에 80억 원 투자 및 40명 일자리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최근 대내외에 극심한 경기침체에도 천안 미래 투자가치를 믿고 지역경제 발전 위해 투자 결정해주신 이번 6개 기업 대표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며 “기업중심 경제 정책을 추진하고 기업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으며 경제도시 성장 위해 임기 내 기업 유치를 멈추지 않겠다”고 밝혔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