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시간선택제공무원노조, ‘시간 협의권 부여 법안 발의 제안서’ 전달
상태바
전국시간선택제공무원노조, ‘시간 협의권 부여 법안 발의 제안서’ 전달
  • 최근내 기자
  • 승인 2023.02.01 07:13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채용 시 시간선택권 부여 홍보했으나 ‘법령’ 미비
현행 법령 상 임용권자가 근무시간 수시로 조정 가능

[경남=뉴스프리존]최근내 기자= 한국노총 공무원노동조합연맹 소속 전국시간선택제공무원노동조합은 3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국회의원(강동을)에게 시간선택제 공무원과 임용권자가 협의해 근무시간을 정할 수 있도록 하는 ‘시간 협의권 부여 법안 발의 제안서’ 1044부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30일 한국노총 공무원노동조합연맹 소속 시간선택제노조가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에게 시간협의권 법안 발의 제안서를 전달하고 있다.(사진=시간선택제노조)
30일 한국노총 공무원노동조합연맹 소속 시간선택제노조가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에게 시간협의권 법안 발의 제안서를 전달하고 있다.(사진=시간선택제노조)

정성혜 시선제노조 위원장은 “시간선택제 채용공무원 입직 당시 정부의 보도자료에서 근무시간을 선택할 수 있다고 홍보했으나, 현행 법령 상 언제든지 근무시간이 변경될 수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시선제노조는 2019년 인사혁신처에 임용권자와 당사자가 근무시간 협의를 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 1520부 제출, 2020년 ‘시간선택권제 채용공무원의 시간선택권 부여 등 차별철폐를 위한 영상토론회’ 개최, 2021년 2주간 인사혁신처 앞에서 시간선택권 부여 법령 개정 촉구 1인 릴레이 시위, 2022년 ‘시간선택제 채용공무원 근무시간 주권확보 등을 위한 국회토론회’ 개최, 공무원법 상 근무시간 협의권 명시 요구 의견서 1500여부 제출 등 시간선택제 공무원이 임용권자와 시간을 협의해 정할 수 있도록 다양한 채널로 인사혁신처에 개선을 요구했으나 묵묵부답인 상황이었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렇기에 상위법인 ‘국가공무원법’에 ‘근무시간 협의’ 조문을 신설해 하위법에서 이를 실행할 수 있도록 이번 법안 발의 제안서를 전달했다고 행사의 취지를 설명했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20년부터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위원으로 국정감사 등을 통해 시간선택제 공무원 정원을 전일제 공무원 정원과 통합, 근무시간 변경시 최소 14일 전까지 내용과 사유를 사전에 당사자에게 알리도록 하는 ‘시간선택제공무원 인사운영 매뉴얼’ 개선, 시간선택제 채용공무원 처우 개선을 위한 토론회 주최 등 시간선택제 채용공무원의 근무환경 개선해 왔으나 아직까지도 제도의 문제로 인한 폐해가 남아있다”고 부연했다.

특히 “근무시간은 근로계약의 기본인데 당사자와 협의 없이 고용주인 임용권자가 마음대로 시간선택제 공무원의 근무시간을 바꿀 수 있도록 한 현행 ‘공무원 임용령’은 악법이다. 1044명이 제안한 시간협의권이 현실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김황우 시선제노조 사무총장은 “시간협의권과 관련해 대한민국 헌법 제26조에 따른 단체 청원도 진행해 볼 생각이다. 청원법 제5조제3호에서 ‘법률∙명령∙조례∙규칙 등의 제정∙개정 또는 폐지’ 사항에 대해 청원기관에 청원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며 “청원을 통해 근무시간 협의권에 대한 정부의 공식적인 판단을 받아 볼 예정”이라고 피력했다.

이날 시간협의권 법안 발의 제안서 전달식에는 정성혜 위원장, 김진식 부위원장, 김황우 사무총장 등 조합원 10여명이 참석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간선택제 공무원 2023-02-03 17:46:17
요즘 뉴스를 보면 공무원 처우에 대한 개선 요구를 하면 미디어에도 나오고 정부부처에서 답변도 해줍니다
시간선택제 공무원들은 이미 정규직 공무원입니다 처우에 대한 개선 요구를 하면 답변해주어야하는데 오히려
전일 근무를 하려면 재시험을 보라합니다
그런 논리라면 다른 공무원단체들도 처우 개선을 위한 노력을 멈추고 공직을 그만두고 전문직 시험을 보거나 사기업에 들어가라고 해도 되겠군요
정당한 요구에 대한 신속한 해결을 바랍니다 시간선택제 공무원도 같은 동료 직원입니다 좀더 관심 가져주세요

바로 옆에서 주5시간씩 노동 무상착취가 벌어지고 있습니다
주40시간 근무하도록 눈치보게 하면서 전일근무로는 인정해주지 않으려하고
결국에는 눈치껏 1시간 더 근무합니다 오히려 업무량이 많아 더 초과 근무합니다
한정된 기간동안 손해 보는 문제라면 참고 다닐 수도 있겠지요 공직자니까요
하지만 정년까지 그래야한다면 견딜수 없을 겁니다

시간선택제 공무원 2023-02-01 13:23:56
근무시간 협의권 시간선택제 공무원에게 필요합니다
근무시간을 보장해주세요

호의가 2023-03-21 18:20:13
권리인줄 아는..
그런 대우인줄 알고도 낮은 진입 장벽으로 들어와놓고선 이제와서 어렵게 정규 시험 통과한 사람들이랑 비등한 대우 해달라고 징징

방법 있잖아요 다시 시험 보세요^^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