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포토뉴스
5.18광주민중항쟁 39주년 전야.. “5월, 그날이 다시 온” 눈물
제39주년 전야제행사, 5.18광주민주화운동 “광주의 한 하늘도 함께” 눈물을
  • 안데레사 기자
  • 승인 2019.05.18 09:38
  • 수정 2019.05.18 09:39
  • 댓글 0
5.18 한을 그려내는 그날 광주!

[뉴스프리존= 안데레사기자] 올해로 39주년을 맞는 5·18광주민주화운동을 하루 앞둔 해마다 오월이 오면 광주시민들은 또다시 슬픔에 눈물을 적신다. 금년 에는 유별히도 자유한국당에 의한 5.18폄훼와 왜곡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제39주년을 맞이한 광주5.18민주화운동 기념을 하루 앞둔 광주 금남로에는 미주동포와 전국에서 민주주의 원천도시인 광주를 찾아 광주시민과 함께 거리행진을 금남로 5가에서 5.18민주광장까지 행진을 이어갔으며,  이어 전야제 행사가 5천여 명의 참가자들과 함께 진행되었다.    

3.1, 4.19, 5.18, 6.10 ... 봄을 여는 첫날부터 그 끝자락까지 민주화의 달력에 새겨진 이 숫자들은 우리 현대사에서 불의(不義)한 권력에 맞서 자유와 민주주의를 지켜온 시민적 저항의 상징기호들이다. 오늘 5.18 광주민주화항쟁이 있은 지 꼭 39년이 흘렀다. 17일 광주금남로 일원에서 열린 5.18 제39주년 전야제행사와 거리행진은 80년 5월 금남로를 재현하는 행사와 함께 거리행진이 시작되었는데 하늘도 광주시민의 슬픔을 아닌지 가랑비로 시작 비가 내려 광주시민들의 눈물을 대신 한 것 같았으며, 80면 광주시민들이 흘린 피로 대한민국 민주주의 초석이 되어 6월 항쟁과 촛불혁명으로 이어져 오늘날 민주주의가 꽃을 피우게 된 원천이 5.18광주민주화운동이다.

시민들의 마음을 표시한 태국기

그 가운데 5.18은 유독 남다른 의미로 각인된다. 김후식 5.18부상자 동지회장은 여는 말을 통해 5.18민주화운동이 39년이 지났습니다. 부리가 내리고 꽃이 피고 열매가 맺어야 할 시대에 아직도 5.18민주화운동을 폄훼하고 왜곡하는 세대가 있습니다. 그러나 밤은 깊어도 새벽은 오기 마련이고 아무리 겨울이 무섭게 추워도 봄은 오기 마련입니다.

불법적인 쿠데타세력이 앞세운 군(軍)의 총칼에 수많은 광주시민들이 아스라한 꽃잎처럼 쓰러져간 회한(悔恨), 폭도(暴徒)로 덧씌워진 오명(汚名), 핍박과 고통이 모두의 가슴 속에 ‘살아남은 자의 슬픔’으로 남았기 때문이다. 오늘 여러분! 이 뜨거운 열기로 진상규명을 제대로 해서 5,18민주화운동이 이 나라의 민주주의 부리가 내릴 수 있도록 여러분 힘을 실어주시기를 바란다.“면서” 이 자리에는 광주시장과 교육감 그리고 전국에서 한국당만 배놓고는 4당대표가 다 오셨습니다.

80년 5월 그날을 재현

그러나 ‘광주’는 그대로 쓰러지지 않았다. 전 국민이 민주주의를 잘 아는 국민이 이 자리에 같이하고 있습니다. 오늘 이 열기를 모아서 한국당을 박살내고 폄훼했던 국회의원들을 몰아내고 특별법을 개정해서 민주주의를 꽃피울 수 있도록 힘을 모아주실 것을 당부했다. 오늘 열린 거리행진과 전야제행사장에는 공연과 함께 5월의 노래도 함께 부르고 작품도 감상, 80년 주먹밥을 나눠 먹던 일들을 재현하였으며, 자유한국당 해체와 전두환 가족 3족을 멸해야 된다는 피켓 등 한이서린 피켓들이 금남로에 휘날리고 있었다.

    

일본에서 사랑의 멜로디를 전하고 있는 '일어서라 합창단'

이후 고난(苦難)한 투쟁 끝에 ‘5.18’은 민주화의 아이콘으로, 빛고을 ‘광주’는 민주주의의 성지(聖地)로 봄날 화사한 햇살마냥 찬란하게 부활하였다. 이로써 항쟁은 민주화운동으로 승화되었고, 지난 1987년 6월을 기점으로 헌법개정과 체제전환을 쟁취하였다. 일본에서 일행 25명과 함께 지난 16일 광주를 찾은 야마다 히로끼(1961년생 지하철 기관사 / 山田博樹)씨는 일본에서도 광주 민주화운동에 관심 깊게 갖고 있으며, 지난 촛불집회 등이 일본에서 관심사로 부각되어 ‘일어사라 합창단’ 단원과 함께 사비(私費)를 들여 5.18 제39주년 행사에 참여하게 되었다.“고 했다. 행사위는 이에 앞서 금일 오전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5.18유족들과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추모제가 열려 5.18 민주 열사들을 넋을 위로하고 민주화 정신 계승을 다짐했으며. 18일  5.18 기념식은 오전 10시, 부터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제39주년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진행될 예정이다.

[사진으로 함께한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전야제행사]

광주를 찾은 평화민주당 지도부

안데레사 기자  sharp2290@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데레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