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편파성 드러 낸 성동구청의 한남하이츠 재건축 사업
상태바
편파성 드러 낸 성동구청의 한남하이츠 재건축 사업
홍보물 조합원에게 돌리고 설명한 GS건설은 '못본척'
사업설명회 열지 않은 현대건설에는 '시정 요구' 공문
  • 임새벽 기자
  • 승인 2019.12.31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임새벽 기자] 서울 옥수동 한남하이츠 재건축 시공사 선정을 놓고 건설사들의 치열하게 경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성동구청의 편파성이 도마위에 올랐다.  

성동구청은 홍보물을 조합원에게 돌리고 설명한 GS건설의 행위는 못본척 눈감으면서 사업설명회를 열지 않은 현대건설에는 '시정 요구' 공문을 보내 압박을 가하고 있다. 

공정해야 할 허가 관청이 오히려 앞장서서 특정 건설사의 편을 들고 나오면서 조합원들 사이에 지탄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31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GS건설은 조합에 사업제안서를 제출한 뒤 하룻만인 지난 28일 홍보도우미인 일명 'OS(out sourcing)요원'을 대거 풀어 조합원들에게 '최고의 사업조건, GS 압도적 우위'라는 제목의 홍보 전단지를 돌리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단지에는 GS건설이 사업촉진비로 '이자 550억 대여 4천억 조달 가능'이라고 명시되어 있다.

GS건설이 조합원 개별 접촉 규정을 어기고 이같이 무리수는 둔 이유는 사업제안서 마감후 조합원들의 표심이 현대건설로 쏠리자 위기감을 느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실제로 조합에서는 사업제안서를 조합원들에게 공개하지 않았지만, 사업촉진비로 GS건설은 550억원, 현대건설은 2000억원 이상을 제시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조합원들이 술렁이고 있다. 

문제는 성동구청의 태도다. 서울시에서는 재건축∙재개발 사업의 과열을 막기 위해 주민총회 등에 한해 홍보요원들이 조합원들을 접촉하는 것을 허용하고 있을 뿐 개별접촉 등은 금지하고 있다. 당연히 성동구청은 이 같은 GS건설의 사업촉진비 불법홍보에 대해 조사를 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해야하지만 침묵하고 있다.

GS건설이 '한남 하이츠' 조합원들을 상대로 사전 홍보활동을 하고(사진1) 입찰 후 첫 주말동안 조합원 접촉 및 홍보물을 불법으로 유포(사진2)한 것은 눈 감아 주고 현대건설에만 시정 공문(사진3)을 발송한 성동구청의 편파성이 도마 위에 올랐다. 사진=조합원 제공
GS건설이 '한남하이츠' 조합원들을 상대로 사전 홍보활동을 하고(사진1) 입찰 후 첫 주말동안 조합원 접촉 및 홍보물을 불법으로 유포(사진2)한 것은 눈 감아 주고 현대건설에만 시정 공문(사진3)을 발송한 성동구청의 편파성이 도마 위에 올랐다. 사진=조합원 제공

반면 성동구청은 현대건설에는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고 있다. 현대건설은 상당수 주민들이 사업설명회를 요구하자 지난 28일 이를 계획했고 문제의 소지가 있다는 지적에 따라 이를 철회했다.

하지만 성동구청은 시정요구 공문(사진)을 보내 '귀사의 불법홍보 등에 관한 민원 사항이 제기되고 있다'며 '입찰 참여자는 조합에서 개최하는 합동설명회 외에는 회사별 개별홍보와 현수막, 모델하우스 등의 설치도 일체 금지되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문에는 '위법사항이 적발될 시 입찰자격 박탈, 입찰보증금 몰수는 물론 수사의뢰를 통하여 강경하게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익명을 요구한 조합원은 "대놓고 홍보한 GS건설에 대해서는 모른척하고 홍보를 하지도 않은 현대건설에는 시정공문을 보내 압박하는 성동구청의 행태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며 "성동구청은 GS건설만 대놓고 편들게 아니라 허가 관청 답게 공평하게 일을 처리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