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MB 국정원 정치개입 의혹, 지시·묵인 法 여부 밝혀야”
상태바
MB 국정원 정치개입 의혹, 지시·묵인 法 여부 밝혀야”
  • 심종완 기자
  • 승인 2017.08.07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해구 국정원 개혁발전위원장

[뉴스프리존=심종완기자] 정해구 국가정보원 개혁발전위원장(62·사진)은 6일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의 대선을 포함한 정치개입 의혹에 대해 “위법사항은 당연히 검찰에 수사를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해구 국가정보원 개혁발전위원장이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의 각종 정치개입 의혹에 대해 “위법사항은 당연히 검찰에 수사를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6일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다. 이명박 정부 청와대와 국가정보원에 대한 검찰 수사가 가시화됐다는 신호다.

정 위원장은 “조사 결과 잘못한 책임자들은 처벌해야 한다”면서 “위법사항은 수사를 요청하고, 국정원 자체 징계가 필요한 사람은 자체 징계를 해야 한다” “그 전에라도 검찰이 자료를 요구하면 당연히 협조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경향신문은 “이는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정치개입 혐의에 대한 형사고발 또는 수사의뢰를 기정사실화한 말로 풀이된다”고 평가했다.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의 검찰 고발은 이르면 9월 중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TF팀은 현재 진행 중인 과거 국정원 13대 의혹의 진상조사를 오는 9~10월까지 마무리할 방침이다. 정 위원장은 “조사 결과 잘못한 책임자들은 처벌해야 한다”면서 “위법사항은 수사를 요청하고, 국정원 자체 징계가 필요한 사람은 자체 징계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사 결과가 마무리되면 그런 부분(수사를 요청할 사안과 자체 징계를 할 사안에 대한 판단)을 할 생각”이라며 “그 전에라도 검찰이 자료를 요구하면 당연히 협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정치개입 혐의에 대한 형사고발 또는 수사의뢰를 기정사실화한 말로 풀이된다. 국정원의 정치개입 문건을 청와대가 보고받은 사실도 드러난 만큼 당시 청와대 고위 관계자들은 물론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도 가시화하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 7일 경향신문 1면

앞서 국정원 적폐청산TF는 자체 진상조사를 벌여 이명박 정부 때 국정원이 총선·대선을 앞두고 수십억원의 혈세를 써가며 민간인 댓글부대를 대규모로 운영한 사실을 확인했다. 국정원의 야당 정치인 사찰 등 정치개입 행위가 각종 문건을 통해 청와대에 보고된 사실도 드러났다.

이와 관련, 정 위원장은 지난 4일 CBS 라디오에 나와 “문건들을 국정원에서 작성해 청와대까지 전달한 것은 확인됐는데 청와대 안에서 윗선으로 보고됐는지는 조사 내용이 아니었다”며 “문건이 청와대 윗선에 보고됐는지는 수사로 확인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이 국정원의 정치개입을 지시하거나 묵인했는지 검찰이 수사를 통해 밝혀야 한다는 것이다. 반면 이 전 대통령 측은 국정원 적폐청산TF가 내놓은 조사 결과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