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2/27 17시 기준

한국 확진자 1,766

한국 퇴원자 24

중국 확진자 78,497

중국 사망자 2,744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소상공인, 신종 코로나 "피해신고 500건 넘어..매출 반토막"
상태바
소상공인, 신종 코로나 "피해신고 500건 넘어..매출 반토막"
  • 한운식 기자
  • 승인 2020.02.11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한운식 기자] 신종 코르나로 인하여 국내 경기가 더 나빠지고있는 현상이다. 소상공인 10명 중 9명 이상이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확산 여파로 매출이 감소했다는 조사 결과가 11일 나왔다.

이와관련 소상공인연합회가 이달 초 소상공인 1천9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신종코로나 관련 소상공인 실태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97.9%가 신종코로나 사태 이후 사업장 매출이 감소했다고 답했다.

무엇보다 매출이 전년 대비 50% 이상 감소했다는 응답자 비율은 44%나 됐다. 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와 관련된 소상공인의 피해 신고와 지원문의가 접수를 한 지 열 흘도 안돼 500건을 넘어섰다. 6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1월29일부터 5일까지 전국 62개 소상공인 지원센터에 접수된 신종 코로나 피해 신고 및 문의건수는 546건을 기록했다.

이로 인하여 신종코로나 사태 이후 사업장 방문객 변화를 묻는 말에는 응답자 97.5%가 감소했다고 답했다.

만남 자체를 꺼려하면서 방문객 감소 원인으로는 '각종 모임과 행사, 여행 등 무기한 연기·취소'가 61.4%로 가장 많았다.

또한, 소상공인은 신종코로나 사태와 관련, 필요한 지원을 묻는 말에는 가장 많은 51.8%가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예산 조기 집행'을 꼽았다. 이어 '피해 소상공인의 전수조사를 통한 현실적 지원 정책 강구'(43.2%), '저신용 소상공인을 위한 특별 특례보증 방안 시행'(22.9%) 등의 순이었다.

중국 우한 폐렴 관련 "신종코로나 여파로 여행과 외출을 꺼리는 국내외 소비자가 늘고 있어 오프라인 소상공인들이 직접적인 영향을 받고 있다"면서 "현실적인 자금 지원을 시급하며 소상공인 매장의 위생 수준을 제고할 방안도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