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09/14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21,296

한국 퇴원자 16,297

전세계 확진자 27,293,240

전세계 사망자 893,185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소병훈 "통합당 립서비스로 호남 민심 호도 말라"
상태바
소병훈 "통합당 립서비스로 호남 민심 호도 말라"
"전두환·노태우 광주시민 학살범죄 분명한 입장 낼 수 있나"
"‘전라도는 빨갱이’ 라는 극우 세력과 영원한 결별 선언해야"
"제발 말만 앞세우지 말고 행동으로서 실천해달라"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8.13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정현 기자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정현 기자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미래통합당의 호남 민심을 향한 구애가 빗발치고 있는 가운데 "그간 호남을 어떻게 여겨왔는데, 인제 와서 달라지겠다는 립서비스로 호남 민심을 호도하지 말라"고 일침을 가했다.

소병훈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통합당내 국회의원에게 호남 명예 지역구를 주겠다, 차기 총선 비례대표에 호남 할당제를 추진하겠다, '국민통합특위'를 만들겠다고 한다"며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그간 호남에 너무 무관심했다' '과거와 달리 호남을 챙길 것'이라며 주도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에 "연일 보수 언론에서 '김종인의 호남 끌어안기' '김종인 통합 광폭 행보' 등의 헤드라인을 써가며 통합당의 기득권 수호 정권교체를 지원 사격하고 있는 모양새"고 했다.

소 의원은 "호남 사람으로서 화가 치밀어 오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소 의원은 "통합당에 묻겠다"며 "극우 세력과 손잡고 5.18 폄훼를 넘어 갖은 망언으로 광주시민들의 가슴에 대못을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를 어떻게 했는가"라면서 "주호영 원내대표 취임 때 슬쩍 입으로만 사과했지, 실질적으로 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 다시는 당에 발을 들여놓지 못하게 하겠다는 등의 조치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소 의원은 '광주는 5·18 제사에 매달리는 도시'라고 말한 주동식 전 통합당 서구갑 후보에 대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더니, 이후 어떤 처분을 내렸는가"라면서 "현재까지 제명됐거나 탈당했다는 소식을 듣지 못했다. 결국, 주동식을 심판한 것은 통합당이 아닌 광주시민이 아닌가"라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겠다. 호남 비례대표를 주겠다.
참으로 기가 차다"며 "어디 주동식 같은 사람을 앉혀놓고 호남 비례대표라 부를 셈인가. 호남 시민들을 이토록 무시해도 되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소병훈 의원은 "미래통합당에 묻겠다"며 "전두환, 노태우가 저지른 광주시민 학살 범죄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낼 수 있는가,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주동식 등 5.18민주화운동과 호남 시민을 모욕한 인사들을 즉각 제명하고, 다시는 정치권에 발을 들이지 못할 정도의 징계를 취할 수 있느냐"고 일갈했다.

소 의원은 "통합당은 입만 열면 ‘전라도는 빨갱이’를 달고 사는 극우 세력들과의 영원한 결별을 선언하고, 진정한 국민통합을 위해 여야가 함께 단호하게 대응할 의지가 있느냐"고 했다.

소 의원은 "호남 사람으로서 미래통합당의 의지가 진정이길 바란다"며 "제발 말만 앞세우지 말고 행동으로서 실천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 ‘통합’이라는 용어 자체가 이미 국민을 따라가지 못하고 있음을 깨우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