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천준호, 오세훈 시장 재직 시 '가족땅 개발지구지정 관여 의혹' 제기…오세훈 "흑색선전, 박영선 다급해진 모양"
상태바
천준호, 오세훈 시장 재직 시 '가족땅 개발지구지정 관여 의혹' 제기…오세훈 "흑색선전, 박영선 다급해진 모양"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3.09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서울 여의도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땅투기 의혹을 제기하며 서울시에서 국토부에 보낸 보금자리주택지구 지정 제안 공문을 들어보이고 있다. Ⓒ김정현 기자
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서울 여의도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땅투기 의혹을 제기하며 서울시에서 국토부에 보낸 보금자리주택지구 지정 제안 공문을 들어보이고 있다. Ⓒ김정현 기자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의 비서실장을 맡고 있는 천준호 의원은 9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땅투기 의혹을 제기하며 철저한 진상 규명을 요구했다. 

천준호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오 후보는 과거 본인 가족과 처가가 소유한 내곡동 땅이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되는 데 관여했다는 의혹이 있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천 의원은 "오 후보가 서울시장으로 재직했던 2009년 8월 서울시는 국토해양부에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해 달라고 요청했다"며 "국토해양부는 2009년 10월 당시 서울시장의 가족과 처가가 소유한  4,443㎡(약 1344평)의 땅이 대거 포함돼있는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천 의원은 "오세훈 가족과 처가는 내곡동 보금자리주택지구 지정 이후 2010년과 2011년까지 개발제한구역 땅을 넘기는 대가로 36억5,000만원에 달하는 보상금을 SH로부터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며 "이는 평당 약 270만원에 달하는 금액"이라고 밝혔다.

이어 "내곡동이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되기 전인 2008년 1월에서 2009년 6월까지 인근 땅의 토지거래가는 평균 100만원 내외로 오세훈 일가는 소유 땅을 전년도 대비 적게는 2배, 많게는 3배 비싸게 SH에 넘긴 것"이라고 주장했다.

천 의원은 "오세훈 후보의 처가는 4,443㎡에 달하는 내곡동 땅을 상속받았다"며 "정황상 오세훈 당시 서울시장이 처분이 쉽지 않은 가족의 상속 토지를 자신의 권한을 이용해 SH에 넘긴 것이 아닐까 하는 합리적인 의심을 해볼 수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천 의원은 "오세훈 후보가 과거 서울시장 재직할 당시 가족의 땅을 처분하기 위해 보금자리주택 지구 지정에 개입했다면 이는 서울시장의 권력형 땅투기행위로 볼 수 있다"며 "의혹이 사실이라면 현직 서울시장이 가족의 재산 처분을 위해 보금자리주택지구 지정에 개입한 중대 범죄로, 오 후보는 이같은 투기의혹에 대해 국민에게 제대로 해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천 의원은 2009년 8월 서울시에서 국토부로 보낸 보금자리주택지구 지정 제안 문건과 SH가 제출한 오세훈 후보 가족과 처가 소유 내공동 땅 보상 내역을  공개했다.

2009년 8월 서울시에서 국토부로 보낸 보금자리주택지구 지정 제안 문건. Ⓒ천준호의원실 제공
2009년 8월 서울시에서 국토부로 보낸 보금자리주택지구 지정 제안 문건. Ⓒ천준호의원실 제공

이에 대해 오 후보는 페이스북에 "10년 전에 한명숙 후보가 문제제기 했다가 망신당한 소재"라며 "정책선거를 자유당 말기 흑색선거 수준으로 치르려는 박영선 후보의 행태를 보니 정말 다급해진 모양이다. 즉시 사과하고 사퇴하라"고 밝혔다.

오 후보는 "배우자와 처가쪽 친인척의 땅은 1970년 장인의 사망으로 상속된 땅이고, 시장 취임 전인 2006년 3월 국민임대주택예정지구에 편입된 것이 2009년 법개정에 따라 보금자리주택지구로 편입된 것"이라며 "그린벨트 해제와 지구지정의 결정은 서울시가 아닌 정부(국토해양부)에 있다"는 내용의 2010년 해명 자료도 페이스북에 공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