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국민의당 "국민의힘과 단일화 자체가 목적 아냐…진정성 갖고 시너지효과 이끌어내야"
상태바
국민의당 "국민의힘과 단일화 자체가 목적 아냐…진정성 갖고 시너지효과 이끌어내야"
"오늘 중으로 실무논의가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상 임해야"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3.09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태규 국민의당 사무총장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간의 단일화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정현 기자
이태규 국민의당 사무총장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간의 단일화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정현 기자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국민의당은 9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와의 야권단일화와 관련해 "양당의 진정성을 국민들에게 보이고 단일화의 시너지효과를 이끌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야권후보단일화 실무협상을 맡은 이태규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조속한 단일화로 정권 교체를 바라는 국민의 뜻에 부응하려면, 밤을 세워서라도 합리적 방안을 도출해내겠다는 성실한 자세와 마음이 요구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태규 사무총장은 "국민의힘 단일화 실무협상단에 오늘 중으로 실무논의가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상에 임해줄 것을 요청한다"며 "이미 두 후보는 후보 등록일 이전에 단일후보를 결정해야 한다는데 합의한 만큼 실무협상 논의를 빠르게 진행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두 후보 진영은 상호 간의 존중과 신뢰의 바탕위에 서로 배려하는 자세가 필요하고 잔신들도 받지 못할 안을 상대방에게 요구하는 일은 켤코 있어서는 안된다"며 "두 당 모두 성실의 의무를 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 사무총장은 "단일후보 선출 후 두 당 지지층의 화학적 결합을 위해서라도 최소한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도 잊어서는 안된다"며 "단일화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단일화의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하는 것이 목표가 돼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4월 7일 보선에 이기지 못한다면 내년 3월 9일 대선도 이기기 어렵다"면서 "국민이 주신 기회를 허무하게 날려버린 최악의 야당으로 기록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이 사무총장은 "국민의당과 국민의힘도 아닌, 안철수도, 오세훈도 아닌, 나라를 생각해야 한다"며 "국민의당 협상단은 공정하고 합리적인 방식으로 반드시 이길 후보, 정권 교체의 교두보를 확실히 놓을 후보가 선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