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오세훈 "정치에 응어리진 마음, 투표 통해 풀어달라"…지지 호소
상태바
오세훈 "정치에 응어리진 마음, 투표 통해 풀어달라"…지지 호소
"정권 심판해 달라는 열망, 죽을 때까지 잊지 못할 것"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4.07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투표일을 하루 앞둔 6일 오후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은평구 불광천에서 열린 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투표일을 하루 앞둔 6일 오후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은평구 불광천에서 열린 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는 재보궐 선거 본투표일인 7일 "정치에 응어리진 마음은 투표를 통해 풀어달라. 반드시 투표하셔서 국민의 힘을 보여달라"고 호소했다. 

오세훈 후보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대한민국과 서울의 미래, 우리 아들·딸의 미래를 포기하지 말아달라. 미래를 바꾸는 힘은 투표에서 나온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 후보는 "오늘로 13일간의 선거운동을 마쳤다. 숨가쁘게 달려온 나날이었다"면서 "꼭 당선돼 서울을 살리고 정권 심판을 해 달라던 열망 어린 표정의 시민 여러분들, 죽을 때까지 잊지 못할 것"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그는 "꼭 당선돼 서울을 살리고 정권 심판을 해 달라던 열망 어린 표정의 시민 여러분들을 죽을 때까지 잊지 못할 것"이라고 13일간의 선거운동을 마친 소회를 밝혔다.

이어 "이번 선거 과정을 통해 청년들의 분노를 보았고 국민들이 원하는 희망을 봤고 서울시민이 가진 저력을 봤고 대한민국 회복의 가능성을 보았다"며 "제가 잘나서 지지해주시는 게 아니라는 것, 잘안다. '위기에 빠진 대한민국을 살려라, 기회를 주겠다, 잘하는지 지겨보겠다'는 국민의 마음임을 잘 안다. 국민 여러분의 시험대를 꼭 통과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아이들과 청년들에게 기성세대가 만든 빛, 물려주지 않겠다"며 "공정과 정의를 다시 세우고 상생의 서울, 반드시 만들겠다는 약속도 꼭 지키겠다"고 다짐했다.

오 후보는 "우리 국민들은 불의에 맞서는 용기가 있고, 대한민국에 대한 사랑과 열망이 있다"며 "그런 훌륭한 우리 국민들께 좋은 일머리 가진 유능한 일꾼으로서, 직접 보여 드리고 싶다. 여러분 덕분에 갈고 닦을 수 있었던 서울시장으로서의 경륜과 경험, 제대로 다시 써서 시민 여러분들께 자부심으로 돌려드리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