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文대통령 "당 주도로 정책 마련 바람직" vs 與 지도부 "국민 소통 기회 늘려달라"
상태바
文대통령 "당 주도로 정책 마련 바람직" vs 與 지도부 "국민 소통 기회 늘려달라"
청와대 초청 간담회…"당청 원팀으로 남은 1년 성공적 마무리"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5.14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 참석하며 송영길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 참석하며 송영길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에게 "대선에서는 당이 주도해서 미래 비전을 제시해 달라며 "당정청이 하나로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목표를 제시하고 정책마련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문대통령의 청와대 초정 간담회 관련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당이 주도적으로 정책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고 바람직하다"며 이같이 당부했다고 전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도 "(문 대통령은) 이제 김부겸 국무총리를 중심으로 국무위원들이 새 진용을 갖췄고 여당 지도부도 최근 새로 출범한 만큼 남은 1년을 성공공적으로 마무리하기 위해 당청이 원팀으로 노력하자고 당부했다"고 밝혔다.

고 수석대변인은 "(당 지도부는) 4주년 특별연설처럼 남은 기간 대통령이 국민과의 소통의 기회를 늘렸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백신 접종 노쇼 예방을 위한 방안 제안했다"며 "코로나 초기 당시 마스크 수급을 위한 앱을 개발해 상용화했던 것 처럼 시스템 개발을 요청했다. 또한 백신 접종 예약이 고령자 층에서 더욱 손쉽게 예약할 수 있도록 시스템 점검도 건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백신 접종 속도가 빨라짐에 따라 3분기 경제 호전 여건이 마련되고 있으므로 당은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내년예산 대책을 정부와 의논할 것"이라며 "대통령도 재정이 역할 할 수 있도록 재정당국에 각별히 지시해 달라 건의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청년세대를 위한 주택정 강화와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 변이바이러스 발생을 대비한 여러 대책이 필요하고, 토종백신 개발 필요하다는 의견도 있었다. 백신 선구매와 같은 파격적이고 전폭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있었다"고 했다.

고 대변인은 "대통령님에게 다음 주 예정된 한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마무리 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 해 뒷받침하겠다는 인사도 전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청와대에서는 유영민 비서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 이호승 정책실장, 이철희 정무수석, 배재정 정무비서관이 배석했다 민주당에서 송영길 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 김용민·강병원·백혜련·김영배·전혜숙 최고위원, 윤관석 사무총장, 박완주 정책위의장, 고용진 수석대변인, 송갑석 전략기획위원장, 김영호 당대표 비서실장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