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이건희컬렉션 특별전, 21일부터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상태바
이건희컬렉션 특별전, 21일부터 국립현대미술관에서
내년 3월 13일 까지...김환기, 변관식, 이응노, 권진규 등 거장들 대거 포함
1920년대부터 70년대까지 수용과 변화, 개성의 발현, 정착과 모색 등 '한국미술사' 축소판
  • 편완식 기자
  • 승인 2021.07.19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뉴스프리존] 편완식 미술전문기자= 국립현대미술관(관장 윤범모) 서울관은 오는 21일부터 내년 3월 13일까지 ‘이건희컬렉션 특별전: 한국미술명작’을 연다. 고(故) 삼성그룹이건희 회장이 기증한 한국 근‧현대미술 대표작들을 처음 공개하는 전시다.

이중섭 '힌 소'
이중섭 '힌 소'

국립현대미술관은 ‘이건희컬렉션 1,488점’으로 비로서 소장품 ‘일만 점 시대’를 열게 됐다. 이건희컬렉션은 한국 작가 작품 1,369점, 외국 작가 작품 119점으로 구성돼 있다. 부문별로는 회화 412점, 판화 371점, 한국화 296점, 드로잉 161점, 공예 136점, 조각 104점, 사진 및 영상 8점 등에 달한다. 김환기, 박수근, 이중섭, 장욱진, 유영국, 변관식, 이응노, 권진규 등 한국미술사 거장들의 작품이 대거 포함됐다.

7월 현재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은 10,621점이며 이중 55%가 기증으로 수집됐다.

박수근 '유동'
박수근 '유동'
장욱진 '마을'
장욱진 '마을'

이번 전시에서는 한국인이 사랑하는 작가 34명의 주요작품 58점을 먼저 선보인다. 1920년대부터 1970년대까지 제작된 작품들을 주축으로 크게 세 개의 주제로 나누었다.

첫 주제는 수용과 변화다. 일제 강점기에 새로운 문물이 유입되면서 미술계도 변화를 맞이한다. 서구 매체인 유화가 등장하였고 인물화, 정물화, 풍경화 등 생경한 용어도 사용되기 시작했다. 이 시기를 즈음하여 전통 서화도 변화를 모색한다. 백남순의 ‘낙원’(1936년경), 이상범의 ‘무릉도원’(1922) 등의 작품들을 통해 이 시기 동서양 회화의 특징이 융합과 수용을 통해 변모하는 과정을 비교감상할 수 있다.

유영국 작품
유영국 '작품'

두 번째 주제는 개성의 발현이다. 1945년 광복을 맞이하고 1950년 한국전쟁이 발발하는 격동의 시기에도 작가들은 작업을 멈추지 않고 전시를 열고 새로운 미술을 추구하며 예술 활동을 이어갔다. 김환기, 유영국, 박수근, 이중섭 등 작가들의 파란만장한 삶과 그들의 독창적인 작품은 한국미술의 근간이 된다. 김환기의 ‘여인들과 항아리’(1950년대), 이중섭의 ‘황소’(1950년대), 박수근의 ‘절구질하는 여인’(1954) 등 이건희컬렉션에는 특히 이 시기의 작품이 많다. 

마지막은 정착과 모색이다. 전후 복구 시기에 작가들은 국내‧외에서 차츰 정착하며 꾸준히 자신만의 작품세계를 모색한다. 이성자, 남관, 이응노, 권옥연, 김흥수, 문신, 박생광, 천경자 등이 고유한 조형세계를 구축하며 한국미술을 보다 다채롭게 만들었다. 이성자의 ‘천 년의 고가’(1961), 김흥수의 ‘한국의 여인들’(1959) 등 이 시기의 대표작을 만날 수 있다.

김환기 '산울림'
김환기 '산울림'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이번 전시가 개최될 수 있도록 미술사적 가치가 높은 국내‧외 미술작품을 대량 기증해주신 고(故) 이건희 회장의 유족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국립현대미술관은 이번 전시를 시작으로 양질의 기증 작품을 국민들이 향유할 수 있는 기회를 증대하고, 지속적으로 조사‧연구하여 미술사 연구의 지평을 넓히는 기회로 삼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