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민주당 "명분 없는 이준석 도보투쟁, 알량한 정치 모략 저열"
상태바
민주당 "명분 없는 이준석 도보투쟁, 알량한 정치 모략 저열"
"국민의힘 논리대로라면 부동산 투기판 설계한 몸통은 이명박"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10.05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김정현 기자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김정현 기자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5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특검을 촉구하는 도보투쟁을 내일(6일)부터 나서겠다고 예고한 것에 대해 "자충수와 악수를 거듭하는 명분 없는 '도보투쟁'은 결국 국민의힘을 위태롭게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용빈 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국민들은 민생에 대한 아무런 걱정 없이 정권을 잡으러 정치 공작에만 혈안 된 국민의힘을 지켜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도보투쟁 선언은 ‘국민의힘게이트’를 덮겠다는 요량이겠지만, 국민의힘의 알량한 정치 모략이 저열하다"며 "근거 없는 흑색선전이 ‘나에게 한 문장만 달라. 누구든 범죄자로 만들 수 있다’는 괴벨스의 후예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화천대유를 파헤칠수록, 이명박 정부 때부터 설계된 부동산 투기판에서 하나가 된 검은 경제공동체의 실상이 드러났다"며 "법조계 인사들과 ‘형님-동생’하는 언론인 출신 사업자와 법조인 그리고 이명박·근혜 정부의 실세였던 정치인들이 연루된 도박판에서 부당거래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똑똑히 알게 된다. 흡사 영화에 등장한 괴물들의 향연 같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화천대유 김만배 대표가 곽상도 전 의원 아들 곽 씨의 ‘50억’에 이어, 이번에 회사 고문으로 영입한 박영수 전 특검의 딸에게 ‘반값 할인 아파트 매매’와 박 전 특검의 친척 사업가에게 100억원을 몰아준 사실이 새로 알려졌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화천대유의 시작은 이명박 정부가 길을 터준 민간개발에 있다. 이를 간신히 ‘민관개발’로 전환해 투기이익을 독식하지 못하게 하고, 개발이익을 공공에 투자하도록 했다"며 "국민의힘 논리대로라면 투기판이 판칠 수 있게 설계한 몸통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어제 뇌물 수수 혐의를 받고 있는 유동규 전 본부장이 구속됐다. 검찰과 경찰이 화천대유 수사에 속도내고 있다"며 "국민의힘은 명분 없는 ‘도보투쟁’과 특검 주장으로 애꿎은 시간만 끌지 말고, 국감에 충실하게 임하면서 검경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