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호남 의원들, "살인마 전두환 국가장 절대 안돼…단죄하는 것이 '5월 정신의 완성'"
상태바
與 호남 의원들, "살인마 전두환 국가장 절대 안돼…단죄하는 것이 '5월 정신의 완성'"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11.23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제 처벌조차 할 수 없다는 사실에 분노가 치밀어 올라"
더불어민주당 광주전남전북 지역 국회의원들이 2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두환씨에 대한 국가장 반대 입장을 밝히고 있다.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광주전남전북 지역 국회의원들이 2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두환씨에 대한 국가장 반대 입장을 밝히고 있다. ⓒ김정현 기자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민주당 호남 의원들은 23일 "학살자, 내란의 주범 전두환씨는 사망했지만 진실은 잠들 수 없다. 진실을 밝히고 단죄하는 것이 5월 정신의 완성"이라고 밝혔다.

조오섭 의원 등 호남 의원들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살인마 전씨가 오늘 오전 사망했다. 고인에 대한 애도보다는 허망하고 분한 마음이 앞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전씨는 마지막 순간까지 반성도 사죄도 없었고 법원이 이제 처벌조차 할 수 없다는 사실에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내란 학살의 주범, 전씨의 죽음으로 80년 5월, 헬기사격의 진실을 밝힐 기회도 소멸됐다"며 "그러나 역사의 책임은 반드시 물어야 한다. 법원에서는 ‘공소 기각’으로 끝내는 것이 아니라, 엄정한 진실 찾기를 통해 대한민국 역사에 정의의 판결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또 "군대를 동원해 국민들을 잔인하게 학살하고도 평생을 호의호식하며 천수를 누린 살인마 전두환의 마지막 길이 전직 대통령이었다는 이유만으로 국가장의 예우를 받는 일은 절대 있어서는 안된다"며 "다행히 국가보훈처가 국립묘지법에 따라 내란죄 등 실형을 받은 경우, 국립묘지 안장 대상에서 제외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는 당연한 조치라 생각한다"고 피력했다.

민주당 호남 의원들은 "그러나 내란 학살의 주범, 전씨가 죽기 전에 국가장 법을 신속히 개정하지 못한 것에 깊은 안타까움을 느낀다"며 "이제 법적으로, 전씨 국가장 여부는 국무회의 심의 등 정부의 판단으로 결정된다. 이 문제와 관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처럼 전씨를 추앙하는 일부 부역자들의 농간에 휘둘리지 않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들은 "전씨의 국가장은 가능이냐, 불가능이냐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국민을 총칼로 유린한 살인자에 대한 심판이자 절대 악의 처벌을 통한 역사의 단죄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성명에는 호남지역 더불어민주당 김성주·김수홍·김승남·김원이·김윤덕·김회재·민형배·서동용·서삼석·소병철·송갑석·신영대·신정훈·안호영·양향자·윤영덕·윤재갑·윤준병·이개호·이병훈·이상직·이용빈·이원택·이형석·조오섭·주철현·한병도 의원이 동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