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호봉·임금 산정시 군경력 호봉 인정 의무화할 것"
상태바
이재명 "호봉·임금 산정시 군경력 호봉 인정 의무화할 것"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1.25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비군 훈련기간 4년→3년으로 단축·훈련보상비 하루 20만원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5일 군경력 호봉인정 의무화와 예비군 훈련기간 단축을 약속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사진=김정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사진=김정현 기자)

이재명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52번째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공약으로 "군복무를 존중하며, 나라를 지킨 봉사에 대해 국가가 마땅히 보답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며칠 전 정부가 군경력과 학력의 시기가 일부 겹친 교원들의 중복 호봉을 불인정하고, 지급된 급여 일부를 환수하겠다고 통보했다는 기사를 접했다"며 "우리 사회가 아직도 군 의무 복무로 보낸 시간을 가볍게 보는 것이 아닌가 안타까운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군경력 호봉 인정이) 현재는 법률상 권장사항에 불과해 일부 공기업과 민간기업의 60%가 인정하지 않고 있다"면서 "호봉 및 임금 산정시 군경력 호봉 인정을 의무화하겠다"고 피력했다.

(더불어민주당 제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페이스북 캡쳐)

이 후보는 "동원예비군 훈련기간을 4년에서 3년으로 단축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동원예비군은 생업을 중단한 채 훈련소에 입소해 훈련을 받는다. 그러나 훈련 보상비는 2박 3일에 6만 3,000원으로 최저시급에도 한참 못 미친다"며 "지난 총선 때 민주당이 공약한 하루 10만원 보다 두 배 인상해 하루 20만원을 지급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저는 줄곧 특별한 희생에는 특별한 보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며 "조국 수호를 위해 희생한 시간을 정당하게 보상하는 정부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