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존TV] 평택시의 오미크론 대응본부 가동 총력 대응
상태바
[프리존TV] 평택시의 오미크론 대응본부 가동 총력 대응
  • 김정순 기자
  • 승인 2022.01.25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뉴스프리존] 김경훈/김정순 기자= 정부 방역당국이 26일부터 광주, 전남, 평택, 안성과 함께 시범실시 예정인 신속항원검사를 활용한 새로운 진단검사 체계로 전환한다고  밝힌 가운데 평택시의 오미크론 총력 대응전략이 25일 발표됐습니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25일 긴급 브리핑을 통해 오미크론 대응본부를 상시가동한다고 밝혔다. 급증환자 대비 안심숙소를 평택대학교에 마련하고, 군인들까지 총동원할 수 있는 신속대응 체계로 전환하는 내용들이 담겨있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25일 긴급 브리핑을 통해 오미크론 대응본부를 상시가동한다고 밝혔다. 급증환자 대비 안심숙소를 평택대학교에 마련하고, 군인들까지 총동원할 수 있는 신속대응 체계로 전환하는 내용들이 담겨있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이날 긴급 언론브리핑을 통해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기존 방역체제의 변화가 필요한 시점으로 신속하고, 체계적인 의료대응체계를 위해 평택시의 오미크론 대응본부를 상시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VCR] 
-“호흡기 전담클리닉 확대(2개소→3개소), 재택치료 외래진료센터인 박애병원의 내실 있는 운영, 전담약국 확대 등 운영계획을 철저히 수립하고 평택시가 보유한 모든 행정력과 의료역량을 총동원하겠습니다“
_“발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활용 가능한 의료인력 및 군인 등을 총동원하여 감염병 확산 방지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평택시의 대응전략은 거점 전담병원과 요양병원, 재택치료 외래진료센터  각 1개소 외에도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의 병상을 추가 확보한다는 계획입니다.  환자급증에 대히배 현재 평택대학교에 안심숙소도 마련될 예정입니다.

[인터뷰] 이종은 원장/ 평택사랑외과 

-"

특히  2천명의 재택치료 관리체계를 구축하고, 새로운 진단검사체계를 준비 그리고 역학조사 방식을 신속, 효율성 위주로 전환하며,  현재 운영 중인 재택치료・자가격리 T/F팀 인력을 보강 확대 운영해 모니터링 체계를 강화한다는 내용입니다.

이 모든 계획은 일선 병원과의 협력체계가 가장 중요하다는 것이 중론이지만 시민들의 감염병 확산방지 노력이 더욱 절실한 때입니다.
지금까지 평택에서 김경훈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