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윤석열, 정치보복으로 내일을 바꿀셈인가?” 맹공
상태바
이재명 “윤석열, 정치보복으로 내일을 바꿀셈인가?” 맹공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2.02.12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보복으로 내일을 바꿀 수 없다. 정치보복 발언, 반성하고 사과하라”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윤석열 후보는 정치보복으로 내일을 바꿀 셈인가?”라고 직격하며 "정치보복으로 내일을 바꿀 수 없다"며 윤 후보의 '정치보복' 발언 사과를 촉구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사진=민주당)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사진=민주당)

12일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어제 토론에서는 국민의 먹고 사는 문제 해결을 위해 무엇을 하겠다는 것도 없이 오로지 네거티브로 일관했다”면서 “상대 진영 정책이라면 무조건 반대하고 폐기하고 정치보복이나 하겠다는 후보에게 우리 국민들께서 무엇을 바랄 수 있겠냐”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윤석열 후보를 향해 “윤 후보는 지금도 정치보복에 대한 사과를 하지 않고 있다. 오히려 정치보복 의사를 더 다지고 있는 것 같아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님께서는 ‘내일을 바꾸는 대통령이 되시겠다'고 했다”고 언급하며 “정치보복으로 내일을 바꿀 수 없다. 그냥 얼버무리며 넘어가지 마시고 정치보복 발언에 대해 반성하고 사과하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저는 정치보복 하지 않겠다. 아니 그런 것 할 여유 없다. 지금은 위기다. 당장 내일 먹고 살 일이 막막하다”면서 “위기를 타개해 나가는데 인재 정책 등 국가역량을 총결집해도 모자랄 판이다. 지금 필요한 것은 통합, 화해이지 보복, 분열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