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문대통령 선한 의지 배신당해", 윤석열·최재형 등 '탕평 인사'의 참사
상태바
임종석 "문대통령 선한 의지 배신당해", 윤석열·최재형 등 '탕평 인사'의 참사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2.12 20:18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尹 '정치보복' 예고가 부른 연이은 파장, 손발 딱딱 맞출 '코드 인사' 절실해진 차기 정부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문재인 정부를 향한 '정치보복' 예고 발언이 대선 정국에서 큰 파장을 부르고 있는 가운데,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선한 의지가 배신당했다"고 개탄했다.

문재인 정부 초대 청와대 비서실장이었던 임종석 전 실장은 11일 YTN '뉴스가 있는 저녁'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은 적어도 수사기관, 감사기관 그리고 언론에 대해서 절대로 개입하지 않으려고 혼신의 노력을 다해 온 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문재인 정부를 향한 '정치보복' 예고 발언이 대선 정국에서 큰 파장을 부르고 있는 가운데,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선한 의지가 배신당했다"고 개탄했다. 윤석열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5년 중 4년 가까이를 핵심 요직에서 보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문재인 정부를 향한 '정치보복' 예고 발언이 대선 정국에서 큰 파장을 부르고 있는 가운데,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선한 의지가 배신당했다"고 개탄했다. 윤석열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5년 중 4년 가까이를 핵심 요직에서 보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0일 '정치보복'을 예고한 윤석열 후보를 향해 “중앙지검장, 검찰총장 재직 때에는 이 정부의 적폐를 있는 데도 못 본 척했다는 말인가? 아니면, 없는 적폐를 기획사정으로 만들어 내겠다는 것인가?"라며 이례적인 분노를 표출한 바 있다.

이에 임종석 전 실장은 "(윤석열 후보)본인이 중앙지검장, 검찰총장으로 문재인 정부 임기 5년 중에 4년 가까이를 가장 요직에 있었다. 그러니 대통령이 물어보는 것"이라며, "실언이 아니라고 봤기 때문에 대통령은 요구하고 화가 난 것"이라고 짚었다.

임종석 전 실장은 "물론 왜 이런 사람을 그러면 인사를 했느냐. 자승자박 아니냐. 이런 비판도 받고 있다"면서도 "문재인 대통령은 아마도 또 그런 선택의 순간이 오면 할 수 있는 한정된 방법 안에서라도 가장 중립적인 인사를 시키려고 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종석 전 실장은 "왜냐하면 제가 모셔온 문재인 대통령은 정치권력이 수사기관이나 언론이나 감사기관에 영향력을 미쳤을 때 오는 폐단이 훨씬 크다고 믿는 분이기 때문에 그렇다"고 강조했다. 

임종석 전 실장은 "물론 인사 업무보좌를 잘못한 저희들 책임이 크다"며 "최재형 감사원장 때는 제가 임기 중이었기 때문에 정확하게 기억한다. 저희를 통해서 올라간 보고는 상당히 보수적이지만 정치중립적이고 비정치적인 인사(라고 보고받았다)"고 밝혔다.

최재형 전 원장도 감사원장에서 물러나자마자 국민의힘에 입당해 대선후보 경선에 참여했었고, 최근엔 대선과 함께 실시되는 서울 종로구 보궐선거에 전략공천됐다. 사진=연합뉴스
최재형 전 원장도 감사원장에서 물러나자마자 국민의힘에 입당해 대선후보 경선에 참여했었고, 최근엔 대선과 함께 실시되는 서울 종로구 보궐선거에 전략공천됐다. 사진=연합뉴스

임종석 실장은 "윤석열 후보 검찰총장 당시에 제가 현직에 있지는 않았지만 정확하게 내용을 파악하고 있다"며 "'검찰개혁에 동의하고 고위공직자 비리수사처 검경수사조정권 추진하겠다. 그리고 나는 천직이 검사다. 정치하지 않는다' 그랬기 때문에 윤석열 후보를 검찰총장에 임명했다"고 전했다.

임종석 전 실장은 "다시 말씀드리지만 대통령의 착한 의지는 배신당했다"라며 "저희들로서는 보좌를 잘못한 책임과 함께 참담한 마음"이라고 표현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요직에 중용된 윤석열 대선후보와 최재형 전 감사원장 모두 현재는 국민의힘의 핵심 정치인이 됐다는 것이다. 최재형 전 원장도 감사원장에서 물러나자마자 국민의힘에 입당해 대선후보 경선에 참여했었고, 최근엔 대선과 함께 실시되는 서울 종로구 보궐선거에 전략공천됐다.

임종석 전 실장은 이들에 대해 "야당에 간 것이 문제가 아니라 정치에 직행한 것이 문제"라며 "현직 검찰총장, 현직 감사원장이 임기를 팽개치고 대통령을 겨냥한 정치를 하면서 그 자산을 축적해서 전국적인 인지력이 있는, 인지도가 있는 정치인으로 부상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임종석 전 실장은 "민주주의가 굉장히 추상적인 것 같지만 하나하나 제도가 정착되고 불문율이 자리잡을 때까지는 굉장히 많은 희생과 대가를 치렀다"며 "(그 결과) 지금 가장 중립적이어야 할 검찰총장, 감사원장이 현직을 집어던지고 바로 정치에 직행한 것은 우리 대한민국 민주주의에 매우 불행한 일"이라고 꼬집었다. 

윤석열 후보나 최재형 전 원장 모두 문재인 정부에서 계속 비판받아왔던 대표적인 '인사 참사' 사례로 꼽힐 수밖에 없다. 결국 '촛불정부'의 철학과 맞지도 않고 공익성도 부족한 이들에게 '탕평 인사'를 하며 요직에 앉힌 것이 얼마나 큰 착오였는지 명백히 알려주는 사례가 된 것이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후보나 최재형 전 원장 모두 문재인 정부에서 계속 비판받아왔던 대표적인 '인사 참사' 사례로 꼽힐 수밖에 없다. 결국 '촛불정부'의 철학과 맞지도 않고 공익성도 부족한 이들에게 '탕평 인사'를 하며 요직에 앉힌 것이 얼마나 큰 착오였는지 명백히 알려주는 사례가 된 것이다. 사진=연합뉴스

임종석 전 실장은 특히 "저는 앞으로 어떤 대통령도 뒤통수가 가려워서 이제는 충성스러운 사람을 찾을 거라고 짐작한다"며 즉 '탕평' 인사를 하지 않게 될 것이라 전망하기도 했다. 

윤석열 후보나 최재형 전 원장 모두 문재인 정부에서 계속 비판받아왔던 대표적인 '인사 참사' 사례로 꼽힐 수밖에 없다. 결국 '촛불정부'의 철학과 맞지도 않고 공익성도 부족한 이들에게 '탕평 인사'를 하며 요직에 앉힌 것이 얼마나 큰 착오였는지 명백히 알려주는 사례가 된 것이다. 

즉 소위 계파나 출신 지역, 여성 등으로 분류해 적당히 직책을 나누는 '탕평 인사'가 아닌, 정부와 제대로 손발을 맞출 수 있고 공익을 위해 헌신할 수 있는 '코드 인사'로 가야할 이유가 된 것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정구 2022-02-16 14:09:33
림동무 지령받엇나
아오지 탄광막장부로 발령냇다는데
니가 뭣하던 자냐 넌 찌그러져

다기능 2022-02-16 06:52:08
임실장정치하길.나라교통정리부탁드림.

참이슬 2022-02-15 07:06:02
국민은 니들에게 배신당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