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행동·실천, 절망 없애는 해독제…투표해야 이긴다"
상태바
이재명 "행동·실천, 절망 없애는 해독제…투표해야 이긴다"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5.30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표 포기하면 기득권 세상 열려…투표하면 젊고 합리적인 책임야당될 것"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인천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나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은 30일 "행동과 실천은 절망을 없애는 유일한 해독제다. 투표해야 이긴다. 행동하는 양심은 그 어떤 힘보다 강하다"면서 지지를 호소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 겸 총괄선대위원장과 윤호중·박지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30일 인천 계양구 이재명 후보 캠프 사무실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 겸 총괄선대위원장과 윤호중·박지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30일 인천 계양구 이재명 후보 캠프 사무실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캠프 사무실에서 윤호중·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과 함께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여러분이 겪는 지금의 좌절과 슬픔을 희망과 열정으로 바꿔주시고, 포기는 용기와 투지로 바꿔달라.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위원장은 "대한민국의 모든 권력은 오로지 국민의 더 나은 삶을 위해서만 사용돼야 한다"며 "누군가의 권력과 명예, 이권을 위해서 우리가 그를 정치인, 대리인으로 뽑는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새는 좌우의 날개로 날고, 자전거는 두 바퀴로 나아간다. 대한민국이 올바른 길로 가기 위해서는 나라에 균형이 필요하다"면서 "이번 선거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일방의 독주와 독선을 막아낼 최소한의 균형과 안정을 선택하는 선거"라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이번 선거는 국민으로부터 주권을 위임받고 국민이 내는 세금으로 만들어지는 예산을 어디에, 어떻게 유용하게 제대로 쓸 것인지를 잘 결정하는 유능한 후보를 선택하는 선거"라며 "여러분의 한 표로 당선된 후보가 얼마나 큰 변화를 만들 수 있는지 민주당의 유능한 일꾼들이 증명해 보이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민주당에 대한 기대 잘 알고 있고, 실망도 잘 알고 있다"며 "변명의 여지가 없다. 좌고우면하지 않겠다. 오직 국민만 바라보고 국민이 만족할 때까지 혁신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그러면서 "더 젊고 역동적인 정당, 국민 속에 뿌리 내린 합리적이고 강한 국민의 정당, 선도국가 대한민국에 맞는 품위있는 정당, 상생·통합·협치를 통한 새로운 책임야당으로 시대의 질문에 답하는 민주당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이 위원장은 "투표는 주권자의 가장 강력한 목소리다. 국민이 투표하지 않으면 정치가 국민을 두려워하지 않는다"며 "혐오와 차별은 의견이 될 수 없다. 허위와 조작 정보는 표현의 자유가 아니다. 승자독식, 물질만능주의는 공정이 아니다. 정치가 이 사실을 계속해서 말하고 일깨워야 하고 실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나라의 균형을 위해서 더 많이 투표해 달라"며 "유능한 일꾼에게 열심히 일하라고 투표소에서 명령해 달라"면서 투표 참여를 거듭 독려했다.

이 위원장은 "희망이란 촛불이 아니라 성냥이고, 용기란 깃대가 아니라 깃발이다. 여러분이 희망이다. 투표해야 이길 수 있다"면서 "투표하는 사람이 원하는 세상이 열린다. 포기하면 여러분의 세상이 아니라 기득권의 세상이 다시 열리고 계속된다"고 힘줘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