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09/14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21,296

한국 퇴원자 16,297

전세계 확진자 27,293,240

전세계 사망자 893,185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천안함, 폭침 아니란 결정적 증거 입장 할 수 있는 자료
상태바
천안함, 폭침 아니란 결정적 증거 입장 할 수 있는 자료
  • 이규진 기자
  • 승인 2018.04.06 22:0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은 천안함과 관련된 내용의 기사로는 <이프레스>와 민주당 추천 민군합동조사위원인 신상철씨가 운영하는 <진실의길>기사를 함께 공유하고 있습니다. (편집자 註)

천안함, 폭침 아니란 결정적 증거 ‘꽃게자망’이 외친다./이프레스 이완규 기자

이 사진을 보면 천안함 스크루(프로펠라 샤프트)에는 꽃게를 잡을 때 사용하던 어망으로 보이는 그물의 잔해가 그대로 감겨있다. 어망에 달린 추도 그대로 붙어 있다.

위 사진에서 보듯 꽃게 어망은 재질이 나일론이고 아주 가늘다. 나일론 재질 어망은 질기기는 하나 열에는 매우 약하다. 나일론이 녹는 온도는 섭씨 210~260도 정도라고 한다.

이명박 정권 국방부 조사단은 천안함이 북한 잠수정이 쏜 어뢰가 천안함 바로 밑에서 터졌다고 했다. 그러면서 천안함을 부술 정도의 폭발력이라면 TNT 360kg 정도의 어뢰라고 했다. 그 정도의 어뢰가 터질 때는 약 3천 도의 고열이 발생한다고 한다.

▲ 꽃게어망 ⓒ;이프레스 이완규

그런데 수 미터에서 떨어진 곳에서 3000도 열을 내는 어뢰가 폭발을 했는데 260도면 녹아 사라져야 할 나일론 꽃게 어망이 하나도 녹지 않은 상태로 남아 있다.

폭탄이 터지면 파편과 열, 충격파로 일대는 초토화 된다.  더군다나 물 속에서 터졌다면 열과 충격파는 열폭풍이 되어 배를 감싸야 한다. 그런데도 불과 0.5mm 정도의 가는 나일론 소재 꽃게 어망이 하나도 녹지 않고, 물살에 쓸려나가지도 않고 스크루 축에 남아 있을 수가 있나?

이 꽃게 어망 상태로 봐도 천안함 아래에서는 결코 어뢰폭탄이 터진 일은 벌어지지 않았다고, 꽃게 어망이 진실을 외치는 듯하다.

▲ 천안함ⓒ이프레스 이완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개냥이 2018-04-08 12:04:29
수중 폭발했는데 무슨 열이 나서 꽃게 어망이 녹아요?
그렇게 많은 증거들을 과학적으로 밝히고 미국이나 외국 조사단도 다 밝혀낸 사실을
이제와서 다른 의혹을 제시하는 이유는 무엇이고 이런것을 뉴스 기사로 내보내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진짜 이런 기사 내보는 기자 누구인지 찾아가서 때려주고 싶습니다.

천안함용사모욕하지마라 2018-04-07 21:57:11
http://www.christiantoday.co.kr/news/311136#_enliple

해군 측은 "2010년 3월 26일 천안함이 남긴 수많은 증언과 증거들은 북한 어뢰에 의한 '비접촉 수중 폭발'로 피격되었음을 증명해주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천안함 좌초설의 의혹을 제기하는 사람들에게 묻는다"며

①천안함을 좌초시킨 암초가 있었다면 그것이 지금은 어디에 있는지 제시해야 한다
②군함의 선체 가운데 7-8m 부분이 공중으로 산화되듯 없어진 현상이 과연 좌초를 통해서도 나타날 수 있는지 과학적으로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