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포토뉴스
[덕산 칼럼] 정 가름정은 그 없는 것에 손을 데고, 그 없는 것에 오장육부가 녹아나며, 그 없는 것에 살이 여윈다고 합니다.
  • 김덕권
  • 승인 2018.12.26 08:05
  • 수정 2018.12.27 08:52
  • 댓글 0

정 가름
세모(歲暮)의 거리 높이 솟은 ‘사랑의 온도탑’에 경기가 안 좋아서인지 예년보다 온도가 잘 오르지 않는다고 합니다. 그러니 구세군의 종소리도 영 썰렁하게 들리는 느낌입니다. 그 중에도 다행인지 며칠 전에 그 ‘사랑의 온도탑’ 옆의 '헌공함(獻供函)'에 아무 것도 쓰지 않은 봉투에 500만원이란 거금을 넣고 사라진 분이 있어 그나마 한 가닥 위안을 주고 있습니다.

국어사전에서 ‘정(情)’이란 무엇인가 하고 찾아보았습니다. ① 느끼어 일어나는 마음. ② 사랑이나 친근감을 느끼는 마음이라고 쓰여 있습니다. 이와 같이 정이란 ‘남을 생각하고 배려할 줄 안다’ 그리고 ‘남을 아낄 줄 안다’는 뜻일 것입니다. 그러니까 정이 들었다는 뜻은 ‘사랑이나 친근감을 느끼는 마음’ 또는 ‘정이 생기어 깊어졌다’는 뜻입니다.

‘정 가름’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옛날 시골에 혼사나 상사(喪事)가 있으면 마을 사람들은 서로 일을 도와줍니다. 대사(大事)가 끝나 그 대가로 곡식을 퍼주는 것이 ‘정 가름’인데, 대개 “뭘~” 하며 한사코 받지 않으려고 합니다.

‘정 가름’이란 ‘정을 나눈다.’는 관행으로 우리나라에서 다양하게 발달한 정서입니다. 보릿고개에 양식이 떨어지면 동네 여인들은 무리 지어 산나물을 뜯어 잘 사는 집을 찾아갑니다. 뒤뜰에 멍석을 펴고 산나물을 널어놓으면, 그 집 마님은 한 솥에 밥을 지어 먹이고, 돌아 갈 때 곡식 한 됫박씩 퍼줍니다. 이렇게 가진 사람 못 가진 사람이 함께 공존하는 것을 ‘정 가름’인 것입니다.

‘복 돼지사돈’이라는 ‘정 가름’도 있습니다. 좀 사는 집에서 아이를 낳으면 그 아이의 수복(壽福)을 비는 뜻에서 3-5-7-9 홀수 돼지새끼를 사서 이웃에 나누어줍니다. 이 복 돼지가 자라 새끼를 낳으면 그중 한 마리를 돌려받는 조건이지요. 그렇게 돌아온 새끼를 다시 퍼뜨려 나갑니다. 이렇게 온 고을에 퍼뜨려 한 조상어미 젖을 먹고 자란 돼지사돈끼리 정을 나누는 것입니다.

‘석 덤 가름’이라는 것도 있습니다. 여유가 있는 집 마님은 끼니마다 뒤주에서 쌀을 낼 때 식구 먹을 양식만 내는 것이 아닙니다. 세 몫을 더 내 밥을 짓게 합니다. ‘셋을 더한다.’ 하여 ‘석 덤’이라고 하는 이 잉여의 밥은, 그 마을에 못 먹고사는 사람들을 위한 몫인 것입니다. 뒤뜰 울타리의 개구멍을 통해 이 정이 갈라져 나갑니다. 그래서 이런 개구멍을 남도에서는 ‘정 구멍’이라고도 합니다.

이렇게 한솥밥, 한 어미젖의 나눔을 한 ‘정 가름’ 사이에는 그를 변제할 의무가 없습니다. 다만 큰일이 있거나 품이 필요할 때 너나 할 것 없이 노력을 제공하면 되는 것입니다. 일제 때 농촌 생활실태를 조사해 놓은 것을 보면 살림살이가 넉넉해 제 식구 먹고 살 수 있는 가구는 겨우 30%였습니다. 반면에 70%는 먹고 살 아무런 대책이 없는데도 조금도 불안해하거나 각박하지 않고 살아갈 수 있었던 것은 바로 이 ‘정 가름’때문이었지요.

나눔은 가난한 자와 부자 모두를 위해서 필요합니다. 부를 나누면 기쁨과 보람을 얻습니다. 소중한 것을 버리면 소중한 것 을 얻고, 쓸모없는 것을 버릴 때 쓸모 있는 것이 더 채워지는 법입니다. 그리고 베풀고 나누는 삶은 마음속에서 쉬지 않고 아름다운 음악이 연주됩니다. 그러나 움켜쥐고자 하는 이기심은 결국 ‘잃었다’는 탄식이 나오게 됩니다. 이 탄식이 ‘정 가름’으로 바뀌어 질 때, 우리는 ‘정 가름’의 신비한 행복’을 체험하게 될 것입니다.

한국인이라면 별 오해 없이 인식되고 또 통용되는 ‘정’은 대체 어떤 모습을 하고 있을까요?

첫째, 정은 온후(溫厚)한 것입니다.

쉬운 말로 풀면 ‘따뜻하고 도탑다’라는 말입니다. 따뜻한 것은 온기를, 도타운 것은 정감을 말합니다. 바로 이런 감정 때문에 정은 ‘사랑’과 구분되는 것이지요. 사랑은 따뜻하기보다는 뜨겁고, 정은 도탑기보다는 향기롭지 않은가요?

둘째, 정은 은근한 것입니다.

마치 정은 잔잔한 호수와 같습니다. 정적(靜的)입니다. 반면 사랑은 바다를 닮았습니다. 동적(動的)입니다. 사랑이 올 때는 거대한 파도처럼 순식간에 밀려오다가도 한번 그 열기가 식으면 썰물처럼 삽시간에 빠져버립니다. 흔적도 없이 사라져버리지요. 그러나 정은 두려움이 없습니다. 은근한 것이 정이기 때문입니다.

셋째, 정은 타산적이지 않습니다.

무언가를 전제하고 또 무언가를 기대해서라면 그건 정을 나눈다기보다는 교제(交際)를 하는 것입니다. 사랑은 주어서도 기쁘지만 받아야 더욱 기쁩니다. 이렇게 사랑은 상대적이지요. 적절히 타산적이면서 균형을 맞추려 노력하는 것이 사랑입니다. 반면에 정은 주어서 즐겁고, 받아서 기쁜 것입니다.

넷째, 정은 항시적(恒時的)입니다.

한번 생겨난 정은 쉽게 사라지지 않습니다. 그래서 정은 붙이기도 떼기도 어렵다고 합니다. 정이란 마치 평소에 먹는 세 끼 밥과 같은 것입니다. 그러나 사랑은 죽고 못 살 정도로 뜨거웠던 사이라도 한 순간에 돌아서서 남이 되어버리기도 합니다. 정은 늘 그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하지만 사랑은 꼭 붙잡고 있지 않으면 날아가 버립니다. 그래서 사랑보다는 정으로 맺어진 사이가 깨어지면 더 아픈 것이지요.

다섯째, 정은 서로 주고받는 쌍방향성입니다.

세상에 ‘짝사랑’은 있어도 ‘짝 정’이란 없습니다. 정이 저절로 주어지는 측면이 강하다면, 사랑은 의도적입니다. 사랑은 주는 것만으로도 행복할 때가 있습니다. 그러나 정은 쌍방향성이라 오고 가고 나눔이 정인 것입니다.

이와 같이 정은 분명 없는 것인데 있는 것이 정입니다. 그런데 정은 그 없는 것에 손을 데고, 그 없는 것에 오장육부가 녹아나며, 그 없는 것에 살이 여윈다고 합니다. 그래서 다정(多情)도 병인 것입니다. 이렇게 정에 살고, 정에 울며, 정을 노래하는 것이 우리네 정서입니다.

우리 일을 나누고, 돈을 나누며, 물건을 나누고, 글을 나누며, 의지를 나누고, 기쁨을 나누 며, 사랑을 나누고, 이 ‘정 가름’으로 이 차디찬 세모의 거리를 맑고 밝고 훈훈한 거리로 바꾸면 얼마나 좋을 까요!

단기 4351년, 불기 2562년, 서기 2018년, 원기 103년 12월 26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김덕권  duksan4037@daum.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덕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