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나는 노스트라다무스가 아닌 합리적 대안을 찾은 행정가다”
상태바
이재명 “나는 노스트라다무스가 아닌 합리적 대안을 찾은 행정가다”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10.05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LH가 2010년 예측한 대장동 개발 수익은 459억원...LH 수익보다 12배 높게 환수
“ 지금은 ‘개발이익 완전 국민환수제’를 도입, 불로소득 공화국을 타파할 절호의 기회”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사진=연합뉴스)

[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야당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몸통은 이재명이다'라는 주장에 대해 "LH가 2010년 예측한 대장동 개발 수익은 459억 원이었지만 나는 LH 수익보다 12배나 높게 환수했다"며 “나는 노스트라다무스가 아닌 합리적 대안을 찾은 행정가다”라고 밝혔다.

5일 이 지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김윤덕 의원님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2010년 LH가 예측한 대장동 사업의 수익은 459억 원이다”라면서 “LH가 예측한 수익의 12배를 환수한 제가 배임죄라면, 겨우 459억 원 수익을 예상해 사업을 철회하여 회사에 막대한 손해를 끼친 LH 관계자들에게는 무슨 죄를 적용해야 하는 겁니까”라며 야당의 공격을 일축하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그는 “LH가 맡기로 했던 대장동 개발 사업이 정치권 압력에 의해 민간개발로 바뀌고, 새누리당이 장악한 시의회가 공영개발을 막아섰다”며 “제가 선택한 민간참여형 공영개발은 불로소득을 환수할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인 방법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재명이 싸우지 않았다면 5,503억 원 조차 민간업자와 국민의힘 입으로 다 들어갔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국민의힘과 보수언론마저 ‘왜 100% 환수 못했냐’고 비판하는 지금, 온 국민이 토건기득권의 실체에 대해 적나라하게 알게 되는 지금이야말로 ‘개발이익 완전 국민환수제’를 도입해서 불로소득 공화국을 타파할 절호의 기회다”라고 밝혔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