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09/14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21,296

한국 퇴원자 16,297

전세계 확진자 27,293,240

전세계 사망자 893,185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김용민, "조수진 해명도 왜곡"..
상태바
김용민, "조수진 해명도 왜곡"..
허위신고 '물타기' 하는 조선일보
"조수진 의원은 왜곡 해명을 사과하고 진정성 있게 조사에 임해야 한다"
  • 김은경 기자
  • 승인 2020.09.07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조수진 의원직 상실 가능..본인 재산의 60%를 누락했다는 말 누가 믿겠나"
네티즌 "조선일보 너무 노골적..'물타기' 하지마라"

[서울 =NF통신]김은경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총선 당시 11억원 상당액을 재산신고에서 누락한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에 대해 "의원직 상실도 가능한 일"이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허영 대변인은 7일 논평에서 "허위 재산신고는 단순 해프닝이 아니다"라며 "18대 국회 당시 (민주당) 정국교 의원은 '재산신고 누락'으로 의원직을 상실하기도 했다"러고 밝혔다.

허 대변인은 "조 의원은 짧은 시간에 준비하느라 벌어진 단순 실수라고 아무 일도 아닌 듯 해명한다"라면서 "100만∼200만원도 아닌 11억원 상당의 금액 누락을 단순 실수로 치부할 수 있나. 본인 재산의 60%를 누락했다는 말을 어느 누가 믿을 수 있겠나.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고의성, 위법 여부 등을 신속·정확하게 결론 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MBC 최초 보도 이후 이사실을 구체적으로 제기한 김용민 의원도 연이어 페이스북을 통해 조 의원의 해명을 신뢰하기 어렵다는 취지로 비판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조수진 의원의 해명은 한마디로 시간이 너무 없고 바빠서 실수를 했다는 것"이라며 "현금성 11억원 누락이 실수라고 보기 어려운 점은 누구나 지적하고 있는데, 시간이 없었다는 변명도 사실왜곡"이라고 일갈했다.

조수진 의원 SNS 이미지
조수진 의원 SNS 이미지

김 의원은 조 의원이 시간이 촉박해서 피치 못해 3~4일 만에 급하게 재산신고를 해 누락이 된 것처럼 해명했지만 그는 조수진 의원이 21일이라는 충분한 시간이 있었음에도 고의로 누락했다는 것을 조목조목 짚어냈다. 김 의원 주장에 따르면 동아일보에서 기자와 논설위원까지 십수 년 지낸 조 의원의 고의성이 다분한 허위 재산신고가 팩트다.

김 의원은 "조 의원이 전 직장에서 사표를 낸 3월 5일부터 재산등록 마감일인 같은 달 26일까지는 21일이라는 시간이 있었다"라며 "최소 21일이라는 기간동안 재산신고를 준비할 시간이 있었고, 재산신고 당시에는 당 대변인도 아니었다. 조 의원은 3월 5일 신문사에 사표쓰고, 3월 9일 비례후보 지원했다고 하며 혼자 서류를 준비했고, 지원 직후 수석대변인을 맡아 너무 바빠 실수가 빚어졌다고 해명하고 있다. 마치 3~4일 사이에 이 모든 일들이 일어난 것처럼 해명을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조 의원은 해명을 하면서 사실관계를 교묘하게 왜곡했다"라며 "국민을 우롱하는 이런 해명에 대해 사과하고 진정성 있게 조사에 임하기를 요청한다"라고 촉구했다. 또 김 의원은 조 의원이 신고에서 누락한 재산 11억원 가운데 5억원이 사인 간 채권(대여)이라는 점에 대해 "조수진 의원에게 5억원을 빌리고 싶다. 빌려주고 잘 잊으시는 것 같다"라고 꼬집었다.

전날에도 김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조수진 의원, 실수라는 해명을 수긍할 사람이 얼마나 될까?"라며 "특히 본인 해명처럼 직접 신고자료 다 준비하고 뛰어다녔다면 11억을 빼먹을 수가 없을텐데. 본인이 제일 잘 알 사람인데"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진짜 실수였다면 바로 입장이 나왔겠지요"라며 "8. 28. 첫 보도 이후 일주일 이상 지나 변명준비 다하고 나온 입장이 실수였다니 믿기 어렵다"라며 "이번 해명에서 중요한건 총선 당시 재산이 이미 30억원이었고 11억원의 재산신고 누락을 자백했다는 것"이라고 규정했다.

김용민 의원의 사실에 기반한 지적과 다르게 국내 언론 보도는 되려 조수진 의원의 입장에서 옹호하거나 물타기에 바빴다. 특히 '조선일보'는 [조수진 5개월새 재산 11억 늘어난 의혹… 野 “선관위, 왜 여권 3명은 조사 안하나”] 7일 기사를 통해 민주당 의원들을 집어넣어 교묘한 '물타기' 신공의 진수를 보였다. 이외 대부분 언론들도 ‘당선무효’에 해당하는 선거법 위반의 중한 사례 임에도 조 의원의 실수라는 시각으로 단순하게 취급하는 데 그쳤다.

조선일보 7일 기사
조선일보 7일 기사

조선일보는 이날 [양정숙 17억·김홍걸 9억 등 증가.. 선관위 "신고 접수된 것만 조사"] 부제를 달고 "선관위 관계자는 '조 의원 재산 내역에 대한 신고가 접수돼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본인 소명을 들어보고 고의성 여부에 따라 필요하면 고발 조치도 할 수 있다'고 했다. 하지만 야권에선 다른 여권 의원들도 몇 달 만에 재산이 크게 늘어났는데 조 의원만 조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라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조선일보는 "후보 등록 때에 비해 재산이 2억원 이상 급증한 의원은 10명에 달했다. 특히 민주당 김홍걸·이수진(비례대표) 의원과 무소속 양정숙 의원 등은 5개월 만에 재산이 10억원 안팎이나 늘었다"라며 "양 의원은 총선 당시 92억원을 신고했다가 현재 109억1000만원으로, 17억원 늘어난 데 대해 '부동산 가격 상승에 따른 착시효과'라고 했다. 김 의원 측은 약 9억7000만원 늘어난 것에 대해 '김 의원 소유로 돼 있는 김대중 전 대통령 동교동 사저 시세가 높게 평가됐다'고 해명했다. 이 의원 측은 약 6억원이 늘어난 것에 대해 '부모 재산 등록에 따른 변동'이라고 했다"라고 보도했다.

조선일보의 이 기사에 물타기 한다는 네티즌들의 비난이 빗발쳤다. 이들의 댓글의 요지는 현금자산과 대여금 채권이 늘어난 것을 부동산 시세 늘어난 것과 같이 평가한다며 노골적으로 편파성 기사를 쓴다는 지적이다.

시하/물타기 하노. 동아출신이라고 쉴드 치나.. 조수진은 현금 예금이 엄청 늘었는데 재산 등록 안했던 빌려줬단 돈이 갑자기 늘었는데.. 물타기 되겠나. 여당 의원은 부동산 관련 시세하고 부모 재산 등록 때문이라는데.. 국민의힘 쪽 부동산 관련 재산 변동은 더 많겠지. 그런데 현금재산이 저렇게 갑자기 늘어난 사례가 없으니 조수진은 바로 걸린 거지.

웃겨/김홍걸이나 양정숙은 새로 재산이 나온것이 아니고 가격 차 때문이고  조수진은 현금이 11억 늘어난 것이다. 그리도 국민의짐당을 감싸주고 싶나? 하여튼 조선일보는...

사람사는세상/조선일보.... 에휴  돌아다니면서 저널리스트라  하겠지???? 저렇게  노골적으로 편파적으로 기사를  쓸까. 어이없어. 대단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