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영상수첩] 박원순 시장 어깨에 손 얹은 전 비서 영상 공개 돼
상태바
[영상수첩] 박원순 시장 어깨에 손 얹은 전 비서 영상 공개 돼
2019년 3월 16일 박 원순 시장 생일에 집무실에서 직원들과의 자리에서 유독 박 시장에 몸을 밀착하고 있는 사람은?
  • 김은경 기자
  • 승인 2020.09.18 17:34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뉴스프리존]김은경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성추행 당했다며 고소한 전 비서가 박 시장의 어깨에 손을 자연스레 올려놓고 살짝 쥐는 듯한 모습까지 포착된 영상이 공개됐다.

2019년 3월 26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생일, 시장 집무실에서 찍은 듯한 이 영상은 열린공감 유투브에서 단독으로 공개됐다.

영상에서 케잌 칼을 쥐고 있는 박 시장의 손 위에 포개어 있는 여성의 손이 보이며, 박 시장에게 몸을 밀착하고 있는 여성은 박 시장을 성추행으로 고소한 '전 비서 (고소녀)' 라고 자막으로 소개하고 있다.

영상은 "직장 상사의 어깨에 손을 자연스레 얹을 직원은 얼마나 될까?" 라는 자막으로 마무리된다.

이 영상이 공개되고 그에 달린 댓글은 주로 "누가 누구를 성추행 하고 있는가?"이며 영상을 공개한 열린공감 유투버는 "고소녀와 김재련 변호사는 해명하라, 아니 고소를 하는걸 더 환영한다"고 하면서 분노를 표현했다.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 는 자막과 함께.

한편, 김재련 변호사는 아직까지 그렇다할 증거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처음부터 증거란 없었던 것은 아닌가 하는 의혹은 계속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김재련 변호사는 방송 다수에 출연하여 또다른 언론플레이를 하고 있다는 비판에도 직면했다.

이에 서울시 전 인사비서관이 전격 반박하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려 내용을 파악한 시민들은 김 변호사의 왜곡과 언론플레이에 경악을 금치 못하기도 했다.

이로써 "박 시장의 억울함은 어떻게 풀 수 있는지? "라며 개탄하는 분위기가 우세하다.

ⓒ 박원순 시장의 팔에 팔짱을 낀 여성은 전 비서(고소녀)라고 하는 이 사진이 카카오 단톡방에서 공유중이다.
ⓒ 박원순 시장의 팔에 팔짱을 낀 여성은 전 비서(고소녀)라고 하는 이 사진이 카카오 단톡방에서 공유중이다.

'여성의 전화' 등 보라색 옷을 단체로 입고 나와 "피해자와 함께 합니다"라고 하였던 그녀들은 이 영상을 보며 무어라고 말할까?

더이상 '2차 가해' 라는 명목으로 진실을 알려고 하는 선량한 시민들의 입과 눈과 귀을 막아서는 안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페미나치 2020-10-05 15:43:58
정론지는 뉴스프리존 하나, 대한민국 기자는 박은경 기자 한 명!

뉴스프리존이 조중동과 경향신문, 한겨레, JTBC를 능가하다!
뉴스프리존 박은경 기자 한 명이 조중동 기레기와 경향신문 기자, 한겨레 기자, JTBC 기자를 발라버리다!

에스띠 2020-09-19 22:11:19
어휴... 조금이나마 박시장님을 의심하고 피해호소인을 딱하게 여겼던 내 자신이 창피하다.
김재련이 정말 죽일 뇬이네.

ㄷㄷㄷ 2020-09-19 14:26:43
와 이거 뭐냐?
이거 유튜브에 올라시면 안되나요?
와 개쑈킹 와....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