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추미애 장관, “윤 총장이 수사지휘를 따른 것은 당연한 조치”
상태바
추미애 장관, “윤 총장이 수사지휘를 따른 것은 당연한 조치”
“정관계 인사 및 검찰총장 가족, 검사비위 성역없이 수사해야”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0.10.21 0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서울 =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가운데 “윤석열 검찰총장이 수사지휘를 따른 것은 당연한 조치”라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정관계 인사 및 검찰총장 가족, 검사비위성역없이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일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을통해 “검찰총장이 태세를 전환하여  법무부장관의 지휘를 따른 것은 당연한 조치이고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추 장관은 “이제 서울중앙지검과 서울남부지검은 관련 수사팀을 확대 재편 강화하고 법무부 및 대검찰청 등 상부기관으로부터 독립하여 특별검사에 준하는 자세로 오로지 법과 양심, 원칙에 따라 신속하고 철저히 수사하여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도록 분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추 장관은 “법이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성역없이 동일한 기준과 잣대에 따라 공명정대하게 적용되어야 한다”면서 “이는 전•현직 법무부 장관이나 정관계인사 관련사건 뿐만 아니라 검찰총장과 그 가족 ,검사비위 관련 사건에도 동일하게 적용되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검찰 구성원 여러분들은 흔들림 없이민생과 인권에 더욱 집중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추미애 장관 페이스북 캡처
추미애 장관 페이스북 캡처

한편 추 장관의 이같은 발언은 라임사태 의혹과 관련한 검사비위 및 윤 총장 가족에 대한 강력한 수사를 우회적으로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