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여영국 "이재명, 대장동 불로소득 방치…대국민 사과 먼저"
상태바
여영국 "이재명, 대장동 불로소득 방치…대국민 사과 먼저"
"경찰수사 되고 특검 안된다는 주장 납득 안돼…실체 규명돼야"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9.23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영국 정의당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정의당 제공
여영국 정의당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정의당 제공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여영국 정의당 대표는 23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이재명 지사는 공공개발 이름으로 시행한 사업으로 발생한 막대한 불로소득을 방치하고 묵인한 것에 대국민 사과 먼저 하는 것이 최소한의 도리"라고 밝혔다.

여영국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의원회의에서 "이재명 후보의 대장동 개발사업은 사실상 공공개발로 포장한 불로소득 복마전이었다는 국민적 의혹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여 대표는 "5,503억원의 개발이익을 성남시가 환수했다는 주장은 눈 가리고 아웅 하는 격"이라며 "5,503억원의 내막은 애당초 공공개발사업으로 추진해도 될 사업을 민간 사업자에게 줌으로써 민간 사업자가 5,503억원을 부담하고도 더 큰 수익을 가져가게끔 미리 짬짜미한 큰 그림에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재명 후보는 특검은 불순한 동기라며 거부하고 있다. 경찰수사는 되고 특검은 안 된다는 이재명 후보의 주장을 과연 국민들이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있겠는가"라며 "더운 밥 찬 밥 가려서는 안된다. 이번 대장동 특혜 의혹은 대선 전에 신속하게 그 실체가 규명돼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여 대표는 "정의당은 화천대유를 둘러싼 지리한 정치공방이 아니라 국회의 책임있는 국정감사에서 다룰 것을 요구한다"며 "이재명 후보는 어떤 수사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공언한 만큼 현직 도지사로 국감에 출석해야 할 것이며, 성남도시개발공사와 화천대유 관련자는 증인으로 출석해 국민적 의혹에 낱낱이 답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