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상 '이준석 제명' 가는 국힘, 내분 가속화되나
상태바
사실상 '이준석 제명' 가는 국힘, 내분 가속화되나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9.19 0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고기' '신군부' 표현 문제삼아 또 징계 절차, '제명'시 가처분 소송도 기각 가능성↑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 18일 긴급 회의를 열고 윤석열 대통령 등에 대한 비난적 표현 사용 등의 이유를 들어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추가징계 절차를 밟기로 했다. 이미 '당원권 정지 6개월'이라는 징계를 받은 이준석 전 대표에게 추가 징계가 이뤄질 경우 탈당권유 혹은 제명 처분이 내려질 게 확실시된다.

이준석 전 대표가 '제명'될 경우 국민의힘 내부분열은 가속화될 것이 확실시된다. 특히 이준석 전 대표를 지지하는 이른바 '이대남'인 젊은 남성층이 윤석열 정부의 강력한 비토세력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다.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 18일 긴급 회의를 열고 윤석열 대통령 등에 대한 비난적 표현 사용 등의 이유를 들어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추가징계 절차를 밟기로 했다. 이미 '당원권 정지 6개월'이라는 징계를 받은 이준석 전 대표에게 추가 징계가 이뤄질 경우 탈당권유 혹은 제명 처분이 내려질 게 확실시된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 18일 긴급 회의를 열고 윤석열 대통령 등에 대한 비난적 표현 사용 등의 이유를 들어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추가징계 절차를 밟기로 했다. 이미 '당원권 정지 6개월'이라는 징계를 받은 이준석 전 대표에게 추가 징계가 이뤄질 경우 탈당권유 혹은 제명 처분이 내려질 게 확실시된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윤리위는 이날 오후 3시부터 3시간 동안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윤리위는 이준석 전 대표 징계 절차 개시 사유로 “당원, 당 소속 의원, 당 기구에 대해 객관적 근거 없이 모욕적·비난적 표현 사용 및 법 위반 혐의 의혹 등으로 당의 통합을 저해하고 당의 위신을 훼손하는 등 당에 유해한 행위를 했다”라고 밝혔다.

윤리위는 오는 28일 예정된 전체회의에서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징계 수위를 심의·의결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양희 당 윤리위원장은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징계 심의는 추후 일정을 조율해서 결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양희 위원장은 심의 과정에서 이준석 전 대표의 소명을 듣는 절차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본인이 원하면 출석 소명의 기회를 항상 드리는 걸 원칙으로 삼고 있다"며 "전 당대표의 위치이기도 하니 반드시 직접 출석해서 소명의 기회를 반드시 갖고자 한다”고 밝혔다.

윤리위는 지난 1일 이준석 전 대표가 '양두구육' 발언으로 윤석열 대통령을 '개고기'에 빗대고, '신군부'라는 표현을 쓴 점과 관련해 당 의원총회의 추가 징계 촉구 의견을 존중한다는 입장문을 내놓은 바 있다. 

이준석 전 대표는 18일 페이스북에 자신의 성상납 의혹 관련 경찰 조사 직후 당 윤리위원회가 열리는 데 대해 "수사기관과 상당한 시간 전부터 조율해서 17일 오전 조사일정을 확정했는데, 이 일정은 조사가 시작될 때까지도 당내 다른 인사나 언론은 입수하지 못했는데, 공교롭게도 윤리위원회만 18일 또는 19일로 개최 일정을 조정한다는 이야기가 그 시점부터 흘러나왔다"라며 "오비이락이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국민의힘 윤리위는 지난 1일 이준석 전 대표가 '양두구육' 발언으로 윤석열 대통령을 '개고기'에 빗대고, '신군부'라는 표현을 쓴 점과 관련해 당 의원총회의 추가 징계 촉구 의견을 존중한다는 입장문을 내놓은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윤리위는 지난 1일 이준석 전 대표가 '양두구육' 발언으로 윤석열 대통령을 '개고기'에 빗대고, '신군부'라는 표현을 쓴 점과 관련해 당 의원총회의 추가 징계 촉구 의견을 존중한다는 입장문을 내놓은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는 경찰과 국민의힘 간 정보공유를 하지 않았을까라는 추측을 하고 있는 것이다. 만약 이준석 전 대표가 윤리위로부터 '제명' 처분을 받을 경우, 현재 그가 국민의힘을 상대로 제기한 각종 가처분 소송에서 채권자 자격이 상실된다. 그럴 경우 가처분 소송은 각하·기각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한편 이준석 전 대표와는 불편한 관계로 알려진 안철수 의원은 이날 공교롭게도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출마 의지를 드러냈다. 안철수 의원은 이날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대선후보 단일화와 인수위원장으로서 저 안철수는 윤석열 정부의 ‘연대보증인”이라며 “윤석열 정부 성공에 가장 절박한 사람이 안철수다. 실패할 자유가 없다”고 밝혔다.

안철수 의원은 차기 전당 대회에 출마하느냐는 질문에 “여러분들로부터 강력한 요구를 많이 받고 있다”며 “제가 어떤 역할을 맡든 저는 주저하지 않겠다”며 출마 의지를 거듭 밝혔다. 그는 다만 공식출마 선언 계획에 대해선 "여러 가지 불확실성이 다 정리가 돼야지만 정확하게 전대 날짜가 정해지고, 그때 아마도 당권 주자들이 의사를 명확하게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