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등급 낙동강 원수로 38일간 식수 만들었다
상태바
5등급 낙동강 원수로 38일간 식수 만들었다
  • 최슬기 기자
  • 승인 2022.10.04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조 58일 동안 4등급 이하 생활용수 부산 공급
박재호 의원 "낙동강 취수원다변화 지속 추진해야"

[부산=뉴스프리존] 최슬기 기자=부산시민들이 올 여름 낙동강 녹조 발생기간 중 58일 동안 공업용수로 써야 할 물을 정수해 식수로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농업용수로도 부적합한 수질인 5등급 이하 낙동강 원수를 정수한 뒤 식수 등으로 공급한 기간도 38일이나 됐다.

매리취수장
매리취수장 ⓒ뉴스프리존DB

박재호(더불어민주당, 부산 남구을) 의원이 부산시에서 받은 '물금 및 매리 취수장 주변 수질등급' 자료에 따르면, '환경정책기본법' 시행령에서 공업용수로 쓸 것을 권고하고 있는 4등급(약간 나쁨) 이하 수질의 원수로 정수한 수돗물을 총 58일간 공급받았고, 고기가 살 수 없는 죽은 물이라고 보는 6등급(매우 나쁨) 물도 11일이나 마신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낙동강을 상수도원으로 사용하는 대구의 매곡 및 문산 취수장의 경우 5, 6등급을 기록한 날은 없었고, 7월에만 4등급 수질이었다.

환경정책기본법 시행령이 정한 수질 및 수생태계 상태 기준을 보면 1, 2, 3등급만 생활용수(식수 포함)로 사용을 권고하고 있다. 4등급 물은 '농업용수나 고도정수처리 후 공업용수'로, 5등급은 '특수한 정수처리 후 공업용수'로, 6등급은 '용존산소가 없는 오염된 물로 물고기가 살기 어렵다'고 돼있다.

부산시가 최악의 녹조 상태인 낙동강 원수를 정수해서 식수로 공급할 수 밖에 없는 이유는 낙동강 원수 취수율이 90%이고, 물을 저장하는 저수시설이나 대체 상수원이 사실상 없기 때문이라고 박 의원 측은 설명했다.

이런 상황에도 부산시는 한국수자원공사에 매년 180억 원이 넘는 원수구입비용을 지급하고 있다. 올해도 9월까지 120억 8000만 원을 지급한 상태다. 여기에다 부산시는 180억 원에 구입한 낙동강 원수를 700억 원을 투입해 고도 정수처리한 후 매일 약 100만톤씩 부산시민에게 공급하고 있다.

박재호 의원은 "먹는 물보다 중요한 민생문제는 없다. 공업용수를 먹을 수밖에 없는 부산시민의 고통은 시급하고 중요한 민생과제"라며 "장기적으로 낙동강 취수원 다변화 정책을 추진하면서, 단기적으로는 국비를 편성해 낙동강 녹조 대응 시설을 보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