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오늘밤 여야 4당, '권은희 案'으로 패스트트랙 돌파구 재시도!
여야 4당 원내대표 합의안 도출 시도, 자유한국당, 회의장 점거 투쟁에 충돌 예상
  • 최문봉 기자
  • 승인 2019.04.29 20:32
  • 수정 2019.04.29 20:56
  • 댓글 0
뉴스프리존DB

[뉴스프리존,국회=최문봉 기자] 오늘밤 여야 4당이 바른미래당 ‘권은희 안’으로 선거제, 개혁법안 등 패스트트랙을 재시도 할 것으로 알려져  자유한국당과  물리적 충돌이 예상되며 패스트트랙이  급물살을 탈지 초미의 관심사가 되고 있다.

먼저 바른미래당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복수 발의를 요구했고, 이에 더불어민주당이 바른미래당의 요구를 받아 들이면서 꽉 막혀 있던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연대에 돌파구가 마련됐다.

하지만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연대 돌파구가 마련됐지만 자유한국당의 거센 반발이 예상돼 양측 간 격렬한 충돌이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은 29일 오후 비공개 최고위원회 회의와 의원총회를 열어서 바른미래당의 공수처법 별도 발의 요구를 수용키로 결정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회의에  앞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와 만나서 물밑 접촉을 하며 의견 조율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의 입장에선 사법개혁이 문재인 정부의 최우선 개혁과제로 꼽히는 만큼 바른미래당에 일부 양보를 하더라도 선거제·개혁입법 패스트트랙이라는 대의명분을 확보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예측된다.

따라서  바른미래당의 ‘권은희 안’으로  꽉 막혔던  국회파행이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연대로 돌파구를 찾을수  있을지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최문봉 기자  happyhappy69@daum.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문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