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소소한 일상 속의 이야기 24 - 마음의 양식
상태바
소소한 일상 속의 이야기 24 - 마음의 양식
  • 이흥수 기자
  • 승인 2017.09.04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소소한 일상속의 이야기24-마음의 양식/사진=이흥수 기자

[뉴스프리존=이흥수 기자]귀뚤귀뚤 우는 귀뚜라미 소리와 아침저녁으로 부는 서늘하고 상쾌한 바람이 코끝을 스친다.

어느틈엔가 천고마비의 계절 가을(秋)이 부지불식간(不知不識間)에 우리 곁에 와 있는 듯 하다.

“마음속의 아름다움이란 그대의 지갑에서 황금을 끄집어내는 것보다 그대의 서재에 책을 채우는 일이다“라는 영국의 소설가 존 릴리의 말처럼 즐거웠던 한여름 휴가지의 낭만과 추억도 뒤로 하고 이젠 마음의 양식을 스스로 채우고 살찔 때인 것 같다.

가득한 책의 바다 속에서 마음의 양식을 한 장 한 장 삶을 관조하듯 여유롭게 읽고 있는 모습이 왜 이렇게 아름답게 느껴지는 걸까?

9월은 독서의 달이다.

지금 당장 서점에 들려 가족들과 읽을 한권의 책들을 골라, 거실에서 TV를 끄고 나란히 앉아 한권의 책을 읽어보는 여유를 가져보는 것은 마음의 사치일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