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9수'한 윤석열 '동문서답', "이재명은 20대 초반에 사시 합격했으니 금수저"
상태바
'9수'한 윤석열 '동문서답', "이재명은 20대 초반에 사시 합격했으니 금수저"
'진짜 금수저'가 이해 못 하는 '금수저' 용어, 전우용 "‘무식’을 지적하는 언론이 하나도 없는 걸 보면…"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1.10.26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승은 기자 ]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 대해 "흙수저라는 이런 얘길 하는데 사람이 자랄 때 조금 부모가 어려워서 어렵게 클 수 있지만, 80년대인 20대 초반에 벌써 사법시험 합격해서 우리나라의 금수저로 올랐다"는 이해할 수 없는 해석을 했다. 

즉 '금수저'는 유복한 집안에서 태어난 이에게 붙여지는 수식어로, 이재명 후보처럼 가난한 집안사정으로 인해 중·고등학교 대신 공장에서 일하다 자수성가한 이에게는 붙일 수 없는 단어다. 

윤석열 전 총장은 25일 대전 서구 대전KBS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전·세종·충북·충남 합동 TV토론회에서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불공평한 생존보다는 공평한 파멸을 바라는 청년 지지층을 보유한 이재명 후보를 본선경쟁에서 어떻게 제압할 것인가'라는 취지로 질문하자, 이같이 동문서답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 대해 "흙수저라는 이런 얘길 하는데 사람이 자랄 때 조금 부모가 어려워서 어렵게 클 수 있지만, 80년대인 20대 초반에 벌써 사법시험 합격해서 우리나라의 금수저로 올랐다"는 이해할 수 없는 해석을 했다. 사진=MBC 방송영상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 대해 "흙수저라는 이런 얘길 하는데 사람이 자랄 때 조금 부모가 어려워서 어렵게 클 수 있지만, 80년대인 20대 초반에 벌써 사법시험 합격해서 우리나라의 금수저로 올랐다"는 이해할 수 없는 해석을 했다. 사진=MBC 방송영상

윤석열 전 총장은 "(이재명 후보가 사법시험 합격해서)판검사가 됐든 변호사로 바로 개업했든 그렇게 어렵지 않게 상당한 재산도 모을 수 있고 유복하게 살 수 있다. 지금까지 그렇게 살아왔다"며 "만약에 흙수저로서의 정신이 끝까지 자기와 같은 입장에 있었던 사람을 보호하고 아끼는 마음이 있다면 절대로 이런 대장동같은 일은 생길 수 없다"고 강변하기도 했다. 

윤석열 전 총장은 이재명 후보에 대해 "이미 특권층에 편입된 사람"이라며 "어릴 때 가난하게 컸다는 걸 가지고 얘기할 문제가 아니다. 그 시절에 변호사는 아주 괜찮았다. 국민들이 마치 흙수저다 하면 어려운 입장을 다 이해할 것처럼 생각하는데 전 절대 그렇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직격했다.

원희룡 전 지사의 질문 취지는 '본선에 올라가면 이재명 후보에 대해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를 묻는 것인데, 뜬금없이 '금수저' '흙수저'를 운운하며 동문서답한 것이다. 실제 '금수저' 호칭은 윤석열 전 총장에 부합한다. 그가 최근 인스타그램에 올린 60년전 '돌잔치' 사진만 보더라도 그의 집안이 당시 꽤 부유했음을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다. 

또 윤석열 전 총장의 경우 잘 알려졌다시피 사법시험 9수를 했다. 그는 80년대는 물론 사시에 합격한 90년대 초까지 '고시생'이었다. 그가 9수를 할 수 있었던 것도 집안 사정이 부유했기에 분명 가능했던 일이며, 보통 집안 사정이었으면 사실 불가능했을 일이다. 

실제 '금수저' 호칭은 윤석열 전 총장에 부합한다. 그가 최근 인스타그램에 올린 60년전 '돌잔치' 사진만 보더라도 그의 집안이 당시 꽤 부유했음을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다. 사진=윤석열 전 총장 인스타그램
실제 '금수저' 호칭은 윤석열 전 총장에 부합한다. 그가 최근 인스타그램에 올린 60년전 '돌잔치' 사진만 보더라도 그의 집안이 당시 꽤 부유했음을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다. 사진=윤석열 전 총장 인스타그램

이같은 윤석열 전 총장의 동문서답에 원희룡 전 지사가 "이재명 후보에 대한 평가가 아닌, 이재명을 지지하는 지지층이 공평한 파멸을 원하는 그 지지동기를 우리가 어떻게 해소할 건가?"라고 다시 묻자, 윤석열 전 총장은 “딱 맞는 답인지는 모르겠으나, 공정과 상식을 통해 그분들에게 희망을 드리겠다”라며 원론적 답만 했다.

한편, 이같은 윤석열 전 총장의 '동문서답'에 전우용 역사학자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금수저라는 말은 옛날 귀족과 부호 자식들더러 '금수저 물고 태어났다'고 했던 데에서 유래했다"며 "금수저니 흙수저니 하는 건 ‘부모의 재산’에 따라 결정되는 ‘귀속 신분’ 개념"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20대에 로또복권에 당첨됐다고 해서 갑자기 ‘금수저’가 되는 건 아니다. 그의 자식은 ‘금수저’가 될 수 있을 지언정"이라고 강조했다.

전우용 역사학자는 "이제껏 현란한 무식을 선보였던 윤석열씨가 무식한 말 하나 추가한 게 이상한 일은 아니다"라면서도 "그런데 그 ‘무식’을 지적하는 언론이 하나도 없는 걸 보면, 우리나라 언론인들도 윤석열의 '무식'에 집단으로 감염됐나보다"라고 언론들을 힐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