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욱 향한 '황당 왜곡' 공격, "박지현, 짤짤이쇼 폐지도 요구하라"
상태바
최강욱 향한 '황당 왜곡' 공격, "박지현, 짤짤이쇼 폐지도 요구하라"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5.03 01:08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박지현·보좌진이 키운 '성희롱' 몰아가기 사건, 짤짤이와 문제의 단어는 '동사' 자체도 달라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주먹 안에 동전을 넣고 하는 소액 도박 게임인 '짤짤이(다른 말로 쌈치기)'를 성적 자위행위로 인지해,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마치 '성희롱'한 것처럼 몰아가는 사건이 벌어졌다. 논란거리가 전혀 되지 않을 소재임에도 언론에 제보를 한 보좌진과 박지현 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이 일을 크게 키우면서, 윤석열 정부 내각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벌어진 각종 비위 논란들을 도리어 물타기한 셈이 된 것이다. 

실제 '짤짤이'와 성적 자위행위를 뜻하는 문제의 단어는 발음의 차이가 있는 것은 물론, 뒤에 따라붙는 '동사' 자체가 다르다. 전자는 '한다'이고 후자는 '친다'가 붙는다는 점에서다. 즉 최강욱 의원은 맥락상 전자를 언급해 문제될 것이 없음에도 이렇게 여론몰이를 하고 있는 셈이다. 민주당 지지층에선 해당행위를 한 제보자를 찾아내 내보내야 한다는 목소리와 박지현 위원장의 사퇴도 요구하는 목소리도 이어지고 있다. 

'헤럴드경제'의 보도가 나오자마자 박지현 비대위원장은 확인절차 등도 없이 최강욱 의원에 대한 징계 가능 여부를 검토하라고 당 윤리심판원에 문의했다. 게다가 최강욱 의원에겐 강력한 수위의 사과문 발표까지 요구했다. 즉 논란거리가 되지 않을 소재로 일을 부풀리고 있는 셈이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의 보도가 나오자마자 박지현 비대위원장은 확인절차 등도 없이 최강욱 의원에 대한 징계 가능 여부를 검토하라고 당 윤리심판원에 문의했다. 게다가 최강욱 의원에겐 강력한 수위의 사과문 발표까지 요구했다. 즉 논란거리가 되지 않을 소재로 일을 부풀리고 있는 셈이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는 2일 '[단독] 최강욱, 당내 온라인 회의서 성희롱 파문'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최강욱 의원이 지난달 28일 당내 온라인 화상회의에서 성희롱 발언을 했다”며 “법조계에선 해당 발언에 대해 법적 책임 소지가 크다는 지적이 나온다”고 전했다. 

'헤럴드경제'는 여성 보좌진들의 제보를 인용, “최강욱 의원의 발언에 성적 모멸감 내지 불쾌감을 느꼈다”며 “해석하기에는 A의원이 대화 참가자들에게 모습을 숨긴 채 부적절한 행위를 하고 있다는 의미가 될 수도 있는 발언이다. 최강욱 의원이 아무렇지도 않게 인사청문회 위원으로 들어간 모습을 보며 사과를 할 사안이라고 밝힌 참가자도 있었다"라고 전했다. 

이같은 보도가 나오자마자 박지현 비대위원장은 확인절차 등도 없이 최강욱 의원에 대한 징계 가능 여부를 검토하라고 당 윤리심판원에 문의했다. 그는 나아가 최강욱 의원에겐 강력한 수위의 사과문 발표까지 요구했다. 

최강욱 의원은 이날 오후 SNS에 올린 입장문을 통해 "법사위원을 대상으로 하는 검찰개혁 관련 논의가 진행되는 비공개 줌 회의에서 심각한 분위기를 환기하기 위한 가벼운 농담에 불과한 발언이었음에도, 그 취지가 왜곡되어 보도된 것에 심각한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주먹 안에 동전을 넣고 하는 소액 도박 게임인 '짤짤이(다른 말로 쌈치기)'를 성적 자위행위로 인지해,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마치 '성희롱'한 것처럼 몰아가는 사건이 벌어졌다. 사진=연합뉴스
주먹 안에 동전을 넣고 하는 소액 도박 게임인 '짤짤이(다른 말로 쌈치기)'를 성적 자위행위로 인지해,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마치 '성희롱'한 것처럼 몰아가는 사건이 벌어졌다. 사진=연합뉴스

최강욱 의원은 “김남국 의원 화면이 꺼져 있고 목소리만 나오자 왜 안 나오냐며, 학교 다닐 때처럼 '짤짤이(주먹에 동전을 넣고 하는 노름)’를 하는 것이냐는 식의 농담이 있었다"며 "당시에는 문제 제기가 없었고 농담조로 흘러가는 분위기였다"고 강조했다.

최강욱 의원은 "대화 당사자에 대한 확인 취재가 있었다면 결단코 성희롱 의도의 발언, 성희롱 취지의 발언이 아니었다는 점을 충분히 확인할 수 있었음에도 대화 당사자에 대한 확인 취재도 거치지 않은 점이 안타깝다"며 "그러나 발언의 전후 맥락을 떠나 발언이 오해를 일으켜 불쾌감을 느끼게 해드린 점에 대해서는 참석자 여러분께 유감의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에선 논평을 통해 "해당 발언이 왜 문제인지도 인지하지 못하는 처참한 성인지 감수성에 개탄을 금할 일이 없다"며 “박지현 비대위원장의 말대로 ‘멱살이라도 잡아야’ 정신 차릴 민주당”이라고 하며 최강욱 의원에 비난을 퍼부었다. 그 외에도 많은 언론들이 친윤석열 인사들의 SNS를 인용해 기사를 쏟아냈다. 

이같은 언론과 박지현 위원장, 제보자의 부풀리기에 황교익 맛칼럼리스트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동료 의원들과 보좌진들이 참여한 화상회의에서 최강욱 의원이 자위 행위를 의미라는 비속어를 입에 올렸을 것이라고 판단하려면, 적어도 최강욱 의원이 평소에도 성적 비속어를 입에 달고 사는 사람이라는 정도의 증거는 있어야 한다"며 "공개된 공적 업무 회의에서 '딸*이' 같은 단어를 입에 올리는 대한민국 남성을 나는 이때까지 단 한 번도 본 적이 없다"라고 했다.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은 "박지현씨, 짤짤이쇼 폐지 요구하라"고 직격하기도 했다. 즉 TBS교통방송에서 하는 시사예능방송인 '짤짤이쇼' 폐지를 요구하라는 것이다. 사진=TBS교통방송 영상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은 "박지현씨, 짤짤이쇼 폐지 요구하라"고 직격하기도 했다. 즉 TBS교통방송에서 하는 시사예능방송인 '짤짤이쇼' 폐지를 요구하라는 것이다. 사진=TBS교통방송 영상

황교익 칼럼리스트는 "그러니 상식적으로 생각하면, 최강욱 의원의 해명대로 짤짤이가 맞을 것"이라며 "남학생은 선생님 몰래 짤짤이 많이 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단지 '논란'만으로 사람 잡지 말자. 진보 진영 안에는 명백한 증거도 없이 함부로 칼을 들고 설치는 사람들이 너무 많다. 차분하게 상식적으로 살자"라고 당부했다.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은 페이스북에 "박지현씨, 짤짤이쇼 폐지 요구하라"고 직격하기도 했다. 즉 TBS교통방송에서 하는 시사예능방송인 '짤짤이쇼'의 폐지를 요구하라는 것이다. 

김용민 이사장은 "남의 말실수 또는 말실수처럼 오해되는 발언 공격하는 것으로만 정치하는 것들 천지니 일상이 성희롱이요 폭언인 놈들한테 정권을 내주지"라며 "완장정치 치떨린다"라고 질타하기도 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설레발치지마 2022-05-03 15:04:58
오해한 모양이네. 짤짤이는 동전가지고 홀짝 맞추는 옛날 게임을 일컫는 말이라고. 혹은 쩌리를 뜻하는 말이기도 하고. 이 경우에는 쩌리들의 쇼라는 뜻으로 지은 모양이고. 설레발치기 전에 좀 전후사정을 알아보기 바란다.

밀레 2022-05-03 08:22:10
박지현은 앞으로 모든 상황이 어떤지 알아보고 발언하길 바란다.
잘못한 발언이 큰 파장을 일으킨다. 정치신인은 비상대책위에 가면 안된다
앞으로 신인정치인을 바로게 교육하고 키우는 시스템이 필요하다

까만소 2022-05-03 05:46:13
박지현의 오해와 해당행위 무릎을 꿇고 사과할 일이다. 자신이 잘못 이해하고 오히려 상대를 몰아가는 것은 적반하장과 다름없는 짓, 즉시 말의 본뜻을 오해했던 자신의 과오를 사과하고 해당행위를 한 자신의 책임을 질 줄 알아야 성인으로서, 정치인으로서 마땅한 일이다. 확인이 되었으면 박지현은 빠르게 행동해야 한다. 엉뚱한 논란으로 키우는 것은 국민들에게 범죄를 저지르는 일이 된다.

사랑맘 2022-05-03 02:05:55
가짜미투운동도 경계해야합니다.
박지현씨는 정치와 맞지 않네요

박지현한심 2022-05-03 01:25:05
진짜 선무당이 사람잡는다 정치에 대해 잘알지도 못하면서 설쳐대기가 나대는게 하늘을 찌름.. 적어도 어떤일이 일어나면 당연히 진위여부를 확인하고 얘기를 해야지 생각이 없나 사람이? 박지현씨 제발 민주당에서 나가세요 매번 헛다리집으면서 내부총질하는거 혐오스러워요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