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훈처장도 '검사' 출신 앉힌 尹정부, 윤핵관-안철수 '거래' 논란도
상태바
보훈처장도 '검사' 출신 앉힌 尹정부, 윤핵관-안철수 '거래' 논란도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5.14 2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수부' 박민식 전 의원 임명으로 '측근·인맥' 요직 줄줄이, 앞서 분당갑 보궐 출마선언했으나 安 전략공천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장관급인 국가보훈처장에 특수부 검사 출신인 박민식 전 국민의힘 의원을 임명했다. 윤석열 정부에선 그의 검찰인맥들이 대통령실의 각종 요직을 차지하며 '검찰공화국' 논란을 더욱 부채질하고 있는데, 주로 군인 출신들이 임명되던 보훈처장 자리에도 처음으로 검사 출신이 임명된 것이다. 즉 '코드 인사' 임명을 넘어 '측근·인맥 인사'로 요직을 가득 채우고 있는 셈이다. 

또 박민식 전 의원이 보훈처장으로 전격 임명된 데 대해 경기 성남분당갑 보궐선거 출마를 포기한 대가가 아니냐는 구설도 나오고 있다. 박민식 신임 보훈처장은 부산북강서갑 지역구에서 재선 의원(18~19대)을 하다가 이후 두 번 연속 낙선했으며, 지난해 부산시장 재보궐선거에도 도전장을 던졌지만 공천을 받지 못했다. 그는 이번에 성남분당갑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했으나, 안철수 전 인수위원장이 전략공천됐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장관급인 국가보훈처장에 특수부 검사 출신인 박민식 전 국민의힘 의원을 임명했다. 윤석열 정부에선 검찰인맥들이 대통령실의 각종 요직을 차지하며 '검찰공화국' 논란을 더욱 부채질하고 있는데, 주로 군인 출신들이 임명되던 보훈처장 자리에도 처음으로 검사 출신이 임명된 것이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장관급인 국가보훈처장에 특수부 검사 출신인 박민식 전 국민의힘 의원을 임명했다. 윤석열 정부에선 검찰인맥들이 대통령실의 각종 요직을 차지하며 '검찰공화국' 논란을 더욱 부채질하고 있는데, 주로 군인 출신들이 임명되던 보훈처장 자리에도 처음으로 검사 출신이 임명된 것이다. 사진=연합뉴스

이를 두고 더불어민주당에선 '모종의 거래'가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나서며, 윤석열 대통령의 공직선거법 위반 가능성까지 짚었다. 

홍서윤 민주당 대변인은 14일 논평에서 “안철수 후보의 분당갑 공천과 박민식 전 의원의 불출마가 보훈처장직을 둔 모종의 거래가 아닌지 의심할 수 밖에 없다”며 “만약 이것이 사실이라면 공직선거법 제232조의 후보자에 대한 매수 및 이해유도죄에 해당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해당 조항을 어길 시에는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상 5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홍서윤 대변인은 “보훈처장의 임명권자가 바로 대통령이라는 점에서 대통령에 대한 선거법 위반 논란을 피할 수 없다”며 “박민식 전 의원의 불출마를 대가로 보훈처장 임명 아니냐는 합리적 의심에 대해서 윤 대통령은 책임있게 답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김병관 민주당 성남분당갑 후보 측도 “안철수 후보가 뜬금없는 분당갑에 출마하고, 출마를 준비했던 박민식 전 의원이 갑자기 사퇴한 후 보훈처장으로 발탁됐다”며 의문을 제기했다. 김병관 후보 선거운동본부는 13일 논평에서 “그동안 물망에도 오르지 않았던 인물이 이례적으로 임명된 데에는 박민식 전 의원이 안철수 후보에게 공천을 양보한 것과 관련이 있다고 보지 않을 수 없다”고 해석했다.

김병관 민주당 후보측은 박민식 신임 보훈처장 임명에 대해, ‘윤핵관(윤석열측 핵심 관계자)'과 안철수 후보 간 모종의 거래 가능성까지 제기하기도 했다. 사진=연합뉴스
김병관 민주당 후보측은 박민식 신임 보훈처장 임명에 대해, ‘윤핵관(윤석열측 핵심 관계자)'과 안철수 후보 간 모종의 거래 가능성까지 제기하기도 했다. 사진=연합뉴스

김병관 후보 선거운동본부는 “안철수 후보는 대선 때의 약속을 이행하라고 ‘청구서’를 내밀고, ‘윤핵관(윤석열측 핵심 관계자)'은 (안철수 후보를) 분당갑에 전략공천하고, 방을 빼준 박민식 전 의원을 보훈처장으로 임명했다”며 “박민식의 보훈처장 임명으로 결산은 완료됐고, 윤석열 정부에서 안철수 후보의 역할도 끝나고 있음이 인증됐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즉 '윤핵관'과 안철수 전 위원장 사이의 '거래'라고 짚은 것이다.

한편 박민식 신임 보훈처장은 13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보훈처에서 열린 취임사에서 "저의 아버지는 맹호부대 정보‧통역장교로 베트남 전쟁에 참전해 전사하신 전몰군경으로 저 또한 보훈가족"이라며 "그렇기에 국가를 위한 숭고한 희생의 가치와 유족들의 아픔, 그분들에게 정성으로 보답하는 보훈의 중요성을 그 누구보다 깊이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민식 보훈처장은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에게 예우를 다하며, 그 숭고한 정신을 미래세대로 전하는 일이 국민통합을 이끌고 회복과 도약의 새 시대를 만드는 주춧돌이 되리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