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석 후보자, 尹대통령을 '형님'이라 부른다더라"
상태바
"이원석 후보자, 尹대통령을 '형님'이라 부른다더라"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9.06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스맨 검찰총장' 평가 나올 만한 이유, 이원석은 "대통령과 사적관계 전혀 없다" 부인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100일 넘게 공석이었던 검찰총장 자리에 후보자로 지명된 이원석 후보자(대검찰청 차장검사)를 두고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 사실상 종속된 '식물 총장'이 될 거라는 전망이 지배적인 가운데,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그와 윤석열 대통령 간 '사적 인연' 의혹을 짚었다.

김남국 의원은 5일 국회에서 열린 이원석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윤석열 대통령과)사적인연은 없고 직무상 관계만 있다고 해명하셨는데, 후보자와 가까운 많은 분들이 윤석열 총장을 사석에서 형님이라고 부른다는 제보를 해주셨다"고 직격했다.

김남국 의원은 "언론에서 다 윤석열 라인이라고 다 평가하고 있고, 지금 검찰총장 공석인 상태에서 주요사건에 대한 수사담당자들을 윤석열 라인으로 싹 깐 상태라, 식물 총장에 그친다는 조직 내와 언론 국민의 평가를 정말 냉정하게 받아들이셔야 한다"며 "정치적 중립을 지키기 위한 구체적이고 아주 뚜렷한 신념을 가지고 계셔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100일 넘게 공석이었던 검찰총장 자리에 후보자로 지명된 이원석 후보자(대검찰청 차장검사)를 두고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 사실상 종속된 '식물 총장'이 될 거라는 전망이 지배적인 가운데,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그와 윤석열 대통령 간 '사적 인연' 의혹을 짚었다. 사진=연합뉴스
100일 넘게 공석이었던 검찰총장 자리에 후보자로 지명된 이원석 후보자(대검찰청 차장검사)를 두고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 사실상 종속된 '식물 총장'이 될 거라는 전망이 지배적인 가운데,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그와 윤석열 대통령 간 '사적 인연' 의혹을 짚었다. 사진=연합뉴스

이에 이원석 후보자는 "대통령과의 사적관계는 전혀 없다"며 "한 번도 사석에서 형님이라 불러본 적 없고 정식 호칭만 썼다"라고 부인했다. 그는 "누군가 검사들이 혹시 (내게)형님이라 부르면, 절대로 못하게 한다"라고도 강조했다. 그러자 김남국 의원은 다수의 제보 내용임을 강조했다. 

김남국 의원은 "(이원석 후보자를)칭찬하시는 분 대부분도 잘못된 인사라고 말씀하신다"라며 "'잘할 수 있겠느냐. 심지어는 뭘 할 수 있겠느냐는 혹독한 평가도 한다' 이런 의견이 압도적"이라고 지적했다.

김남국 의원은 "그 이유는 검찰의 독립성과 정치적 중립성을 지킬 수 없는 인사라는 평가 때문인 듯하다"라며 "지금 법무부와 검찰 인사들을 보면 윤석열 라인들로 법무부와 검찰 요직을 전부 다 채웠다. 거기에 검찰총장 후보자를 인사하게 됨으로써, 검찰 직할 체제의 마지막 조각을 채운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남국 의원은 "이젠 검찰이 정권 눈치를 보는 게 아니라 '정권과 한 몸이 되었다. 검찰이 그 정권 자체가 되었다'는 평가가 있다"라며 "이런 검찰조직이 과연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를 제대로 할 수 있겠느냐"라고 직격했다.

이에 이원석 후보자는 "저는 25년동안 검사생활을 하면서 한번도 제 스스로 라인이나 측근이나 이런 생각을 해본 적이 없고 그랬던 적도 없다. 제가 다른 검사들과 그런 모임 만든적도 없다"며 자신이 '윤석열 라인'이라고 불리는 것을 거부했다.

이원석 후보자는 "제게 소임을 맡겨주신다면 검찰의 공정성과 중립성에 있어서 어떠한 의심도 들지 않도록 오로지 국민만 바라보고, 국민의 신뢰를 얻도록 노력하겠다"라며 구체성이 없는 추상적 답변만 했다.

만약 윤석열 대통령이 임명한 검찰총장이 과거 그가 했던 방식대로 한다면, 이를 저지할 만한 명분은 전혀 없다. 이로 인해 그가 고심 끝에 이원석 후보자를 앉힌 것은, 자신을 철저히 따를 만한 인사라고 확신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올만한 이유다. 사진=연합뉴스
만약 윤석열 대통령이 임명한 검찰총장이 과거 그가 했던 방식대로 한다면, 이를 저지할 만한 명분은 전혀 없다. 이로 인해 그가 고심 끝에 이원석 후보자를 앉힌 것은, 자신을 철저히 따를 만한 인사라고 확신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올만한 이유다. 사진=연합뉴스

다른 법무부·검찰 주요인사는 신속하게 '윤석열 라인'으로 채워진 반면, 검찰총장 자리만큼은 김오수 전 총장의 자진사퇴 이후에도 오랫동안 채워지지 않았었다. 이를 두고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장관 입장에선 명령을 철저히 따를 '예스맨 총장'이 필요하다는 시각이 지배적이었다. 

윤석열 대통령은 검찰총장 시절 문재인 정부 청와대와 정면으로 싸웠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를 '멸문지화' 식으로 털었으며, 추미애 전 장관의 지시를 공개적으로 거부한데 이어 '나는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항명까지 한 바 있다. 

만약 윤석열 대통령이 임명한 검찰총장이 과거 그가 했던 방식대로 한다면, 이를 저지할 만한 명분은 전혀 없다. 이로 인해 그가 고심 끝에 이원석 후보자를 앉힌 것은, 자신을 철저히 따를 만한 인사라고 확신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올만한 이유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