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이중잣대' 구설수, "尹과 같은 DNA, 같은 의식"
상태바
한동훈 '이중잣대' 구설수, "尹과 같은 DNA, 같은 의식"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8.23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는 일국 장관, 추미애는 일개 장관' 호칭 논란, 김진애 "尹은 건들건들 반말투, 한동훈은 끼적끼적 깐족깐족"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일개 장관'으로 호칭하며 공격했던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정작 자신을 향한 공격에 대해선 "(내가)일국의 장관인데 막말을 하느냐"고 맞받아, 자신은 높이고 상대방은 낮추는 이중적 태도로 구설에 올랐다.

한동훈 장관은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집중적인 질문을 받았다. 특히 자신과 윤석열 대통령의 최대 정적으로 꼽히는 최강욱 의원과는 날선 설전을 벌였다. 

최강욱 의원이 “검찰이 (박정희 유신독재 당시 벌어진)인혁당 사건 재심으로 이어져 무죄가 확정될 때까지 저지른 잘못이 과거에 있었느냐”고 질의하자, 한동훈 장관은 “지금 검찰이 한 건 아니다”고 회피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일개 장관'으로 호칭하며 공격했던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정작 자신을 향한 공격에 대해선 "(내가)일국의 장관인데 막말을 하느냐"고 맞받아, 자신은 높이고 상대방은 낮추는 이중적 태도로 구설에 올랐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일개 장관'으로 호칭하며 공격했던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정작 자신을 향한 공격에 대해선 "(내가)일국의 장관인데 막말을 하느냐"고 맞받아, 자신은 높이고 상대방은 낮추는 이중적 태도로 구설에 올랐다. 사진=연합뉴스

최강욱 의원은 “뻔히 아는 내용은 인정하라”고 했으나 한동훈 장관은 “그냥 말씀을 하시라”고 받았다. 이에 최강욱 의원이“그 따위 태도를 하면”이라며 태도를 문제 삼자, 한동훈 장관 역시 “제 형사사건 가해자인 위원님이 이런 질문을 하시는 것 자체가 대단히 불편하다"라고 맞받았다. 여기서 한동훈 장관이 언급한 형사사건은 그와 이동재 전 채널A 기자 간 '검언유착', 즉 '총선개입' 의혹으로 꼽히는 사건이다.  

최강욱 의원은 “대한민국 입법기관에게 그런 태도를 보이느냐”고 따져묻자, 이에 한동훈 장관은 “저도 지금 국무위원으로서 일국의 장관인데 그렇게 막말을 하느냐”고 거듭 맞받았다. 

한동훈 장관은 이처럼 자신을 '일국의 장관'이라고 호칭했다. 그러나 정작 그가 부산고검에서 검사장으로 근무할 당시, 이동재 전 기자와 주고받은 대화 녹취록에 따르면 그는 추미애 당시 법무부 장관을 향해 "일개 장관이 헌법상 국민의 알 권리를 포샵질을 하고 앉아 있다"라며 '일개 장관'으로 호칭했다.

한동훈 장관은 당시 자신의 직속상관이었던 추미애 전 장관을 '일개 장관'으로 표현하며 깎아내린 것이다. 특히 추미애 전 장관은 장관 이전에 이미 여당 대표와 5선 국회의원을 지낸 정치적 거물로서, 갑자기 고위직에 오른 '일개 장관'도 결코 아니었다는 것이다. 실제 추미애 전 장관은 6선 의원이 되어 국회의장을 맡을 수 있었음에도, 도리어 자신의 자리를 낮춰 장관직에 간 것이었다.

또 한동훈 장관은 지난해 8월 '중앙일보'에 “호칭은 중요한게 아니니 추미애씨가 원하는 대로 불러드릴 수 있습니다만, 공인인 추미애씨를 추미애씨라고 부르는데 ‘가상한 용기’가 필요한 사회가 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라며 '추미애씨'라는 호칭도 거듭 쓴 바 있다.

김진애 전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의 건들건들 반말투 태도나 한동훈 장관의 끼적끼적 깐족깐족 태도, 같은 DNA, 같은 의식, 같은 동기의 다른 변형일까"라고 반문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진애 전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의 건들건들 반말투 태도나 한동훈 장관의 끼적끼적 깐족깐족 태도, 같은 DNA, 같은 의식, 같은 동기의 다른 변형일까"라고 반문했다. 사진=연합뉴스

한동훈 장관의 이같은 태도에 김진애 전 의원은 23일 SNS에 "어제 법사위에서 한동훈 법무장관은 가관이었다"라며 "윤석열 대통령의 건들건들 반말투 태도나 한동훈 장관의 끼적끼적 깐족깐족 태도, 같은 DNA, 같은 의식, 같은 동기의 다른 변형일까"라고 반문했다.

김진애 전 의원은 이어 "국회의원의 신상발언 중 한동훈 장관의 끼어들기는 국회는 안중에도 없다, 밀어부치는 건 일도 아니다라는 태도, 한심하다"라며 "태도가 모든 걸 말한다"고 직격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