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포토뉴스
이창희 시장, 기자간담회에서 욕설 퍼부은 녹취록 공개……시민 민원에 "미친XX들"2016년 진주시의원에게, 올해 3월 기자에게 막말
  • 정병기 기자
  • 승인 2018.04.05 19:15
  • 수정 2018.04.05 19:19
  • 댓글 0

류재수 진주시의원은 5일 진주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창희 시장이 지난 해 10월 진주시청 기자실 기자간담회 녹음파일의 녹취록을 공개했다. ⓒ정병기 기자

[뉴스프리존,진주=정병기 기자]류재수 진주시의원은 5일 오전11시께 진주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창희 시장이 지난 해 10월 진주시청 기자실 기자간담회 녹음파일의 녹취록을 공개했다.

류 의원은 “이창희 진주시장은 도를 넘은 욕설과 막말로 이미 많은 시민들로부터 지탄을 받아왔다”면서 “진주시장으로 절대 권력을 누리며 모든 것을 자기 뜻대로 할 수 있다는 오만함과 비뚤어진 권력 앞에 비판하지 않는 언론에서 비롯된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당한 의정활동을 하는 저에게 “업체와의 커넥션이 있다”, “주민들에게 멱살을 잡히고 얻어맞았다”는 등 있지도 않은 허위사실을 유포하는가하면 “저 시의원 저런 것 없애야 돼”, “이 XX”, “저 XX”, “XX새끼” 등 욕설과 막말을 일삼았다”고 말하고“벌건 대낮에 기자실, 기자간담회에서 일어난 일이다”고 덧붙였다.

또한 “자료를 요구하는 노회찬 국회의원에게도 “그 XX” 라하고 국회의원들을 향해서도 “희한한 X들”, “발작을 일으킨다” 며 자전거 도로에 가로등을 설치해달라는 민원인을 향해서는 “미친X이 자전거를 낮에 타는 거지, 어찌 밤에 타는 거야?” “자전거 타고 밤에 운동하는 X이 어디 있네?” 라며 시민들을 “미친X ”취급했다”고 말했다.

류 의원은 이어“견제 받지 않고, 비판받지 않는 권력의 민낯이 드러난 일이다”면서“저는 이창희 진주시장의 이번 막말과 욕설,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묵과하지 않은 것이며 명예훼손으로 고소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류재수 의원은 “시민을 개, 돼지로 보고 왕처럼 군림해서 독재를 일삼으려는 이창희 시장은 선거 때까지 기다릴 필요 없이 당장 시장 직에서 물러나시기 바란다”고 거듭 강조했다.

정병기 기자  jbkjbk2002@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병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이창희 진주시장의 '노회찬 그 XX'...욕 들었으니 오래살겠다 icon갈상돈 진주시장 예비후보, 이창희 진주시정 8년 강력 비판 icon이창희 시장, 진주시의회 막말이어 "노회찬 그 XX“ 녹취록 공개돼 파문 icon진주시선관위, 강길선 전 진주시의원 선거법 위반 “구두경고” icon이창희 진주시장, 언론인식을 빨리 바꿔야 icon지금까지도 사과없는...막말 시장 ‘이창희’ icon진주참여연대 등 7개 시민단체, 이창희 진주시장 ‘기자에 막말’ 규탄 기자회견 가져 icon[덕산 김덕권 칼럼] 목민관의 일탈시대 icon(방송) 임병용의 뉴스자키쇼 16회 -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으로 바른미래당 활력 icon[데스크 칼럼] ‘이창희 진주시장의 끊임없는 일탈행위’ 공직자 자격 없다. icon[김병호칼럼] 막나가는 이창희 진주시장 icon(방송) 임병용의 뉴스자키쇼 15회 - 이창희 진주시장의 끊임없는 일탈행위 icon진주시장 목욕관련 사과 해놓고 본지 기자에게 막말에 XXX icon류재수 외 진주시의원 5명, 이창희 시장의 진정성 있는 공개사과와 자숙할 것을 촉구하는 성명서 발표 icon진주참여연대 등 8개 단체 “이창희 진주시장은 근무시간 목욕탕 출입 해명하라” icon이창희 진주시장 근무시간에 관용차량 이용 사우나 출입 icon김상경X김희애X김강우 주연의 '사라진 밤' 언론배급시사회 성황리에 마쳐 icon진주시장에게 사과 받으러간 방문중에 뜻하지 않은 이창희시장의 괘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