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스는 누구꺼?,. 'MB 조카' 이동형 "다스는 당연히 父이상은의 회사"
상태바
다스는 누구꺼?,. 'MB 조카' 이동형 "다스는 당연히 父이상은의 회사"
  • 이천호 기자
  • 승인 2018.01.24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득 전 의원은 소환에 불응하고 26일 출석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검찰에 출석하는 다스 이동형 부사장

[뉴스프리존=이천호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심을 받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이동형 부사장이 24일 다스의 비자금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기자의 물음에, '다스는 누구 것이냐고 생각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 부사장은 "저는 당연히 저희 아버님(이상은 회장)이 지분이 있으니까 그렇게(아버님의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상은 회장을 월급사장이라고 한 녹취록이 공개됐는데 다스는 이 전 대통령의 것이 아니냐는 거듭된 질문에도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이 전 대통령의 조카인 이 부사장은 이날 오전 10시께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사건 수사팀'이 꾸려진 서울 송파구 문정동 서울동부지검에 출석해 취재진과 만나 "들어가서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이 부사장은 불법자금 조성 혐의를 받고 있다.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 의혹과 다스의 120억대 횡령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명박(77·MB) 전 대통령의 형 이상득(82) 전 국회의원과 조카 이동형(54) 다스 부사장을 24일 모두 피의자로 소환했다. 이상득 전 의원은 소환에 불응하고 26일 출석하겠다고 밝혔다.

이 부사장은 '협력사 IM을 왜 만들었느냐', '피의자 신분인데 인정하느냐'는 질문에도 "들어가서 성실히…"라고 말했다. 이 부사장은 이 전 대통령 큰형인 이상은 다스 회장의 아들로, 검찰이 지난주 전격 압수수색한 다스 협력업체 IM(아이엠)의 지분 49%를 보유한 최대주주이기도 하다. 특활비 수수 의혹을 받는 MB 부인 김윤옥(71) 여사와 민간인 사찰 폭로를 ‘입막음’하기 위해 특활비를 건넨 의혹을 받는 권재진(64) 전 법무부 장관과 임태희(61)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피의자 전환 또한 시간문제라는 분석이다. 검찰이 MB 정부에 대한 적폐청산 수사 중 가장 신속하게 진행 중인 국정원 특활비 수수와 다스 횡령 사건을 앞세워 MB의 친족과 최측근을 압박하고 있다. 검찰은 다스의 '120억원' 비자금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다스 자금이 비정상적으로 IM으로 흘러들어 간 정황을 파악하고 이 부사장에게 이를 추궁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장인 박범계 의원은 이 회장이 실질적 사주가 이 부사장인 협력사를 설립해 그 계좌로 9억원을 입금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박 의원은 이어 내부고발자가 제공한 녹음파일을 근거로 이 부사장이 용역업체인 '대학관광'에서 3년간 7천200여만원의 리베이트를 받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