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정 총리 “대한의사협회 집단행동 엄정 대처할 것”
상태바
정 총리 “대한의사협회 집단행동 엄정 대처할 것”
“특정 직역 이익이 국민의 생명과 안전보다 우선할 수 없어”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02.21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20일 백신유통의 통합관제센터를 맡고 있는 SK바이오사이언스를 방문해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 ⓒ국무총리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20일 백신유통의 통합관제센터를 맡고 있는 SK바이오사이언스를 방문해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 ⓒ국무총리실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특정 직역의 이익이 국민의 생명과 안전보다 우선할 수 없다"며 "대한의사협회가 집단행동에 나설 경우 엄정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대한의사협회는 도대체 누구를 위한 의협입니까”라면서 “정부는 국민의 헌신을 물거품으로 만드는 집단행위에 대해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이는 5일 뒤부터 이뤄지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앞두고 대한의사협회가 지난 19일 국회의 의료법 개정 논의에 반발, 백신 접종 전면 잠정 중단 등 집단행동 가능성을 표명하는 성명서를 발표한 데 따른 조치로 해석된다.

의료법 개정과 관련해 정 총리는 “살인, 성폭행 등 금고 이상의 형을 받은 의사에 대해 의사면허를 취소하는 것이 의료법 개정안의 핵심"이라면서 “의협은 마치 교통사고만 내도 의사면허가 무조건 취소되는 것 처럼 사실을 호도하며 국민을 기만하고 있다” 고 비판했다.

정 총리는 “지금까지 국민 모두가 인내와 희생으로 쌓아온 것이 K방역이며 그 마무리가 백신 접종"이라면서 "3차 유행이 잦아들지 않고 언제다시 악화될지 모르는 살얼음 판을 걷는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성공적 백신 접종을 위해 국민 모두가 힘을 합쳐도 모자랄 때"라며 “의사 단체만을 위한 의사가 아닌 국민을 위한 의사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해 주시길 간곡하게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