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국민의힘, 문 대통령의 부산 방문 비난에 총력?… 투표는 부산시민의 몫
상태바
국민의힘, 문 대통령의 부산 방문 비난에 총력?… 투표는 부산시민의 몫
  • 손지훈 기자
  • 승인 2021.03.11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은 문 대통령의 지난 25일 부산 방문에 대해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둔 ‘관권 선거’라며 맹비난을 쏟아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산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보고’ 행사에 참석한 데 이어 부산 가덕도 신공항 부지를 방문했다. 

문 대통령의 부산 방문이 1년 만에 이뤄진 덕분인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홍남기 경제부총리, 전해철(행정안전부)·변창흠(국토교통부) 장관 등 당·정·청 지도부가 총출동했다. 또한 문 대통령의 측근인 김경수 경남지사, 송철호 울산시장 등도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최근 정치권과 부산 선거의 최대 이슈인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에 대해 “세계로 뻗어가고, 세계에서 들어오는 24시간 하늘길이 열리게 된다. 묵은 숙원이 하루라도 빨리 이루어질 수 있도록 조속한 입법을 희망한다”며 신속한 국회 통과를 주문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관권선거의 끝판왕”이라며 강력 비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26일 열린 의원총회에서 “대통령과 청와대가 선거운동본부 역할에만 충실하다는 것을 이미 전국민이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 선거 중립에 대한 최소한의 의지도 내팽개친 사건이었다”고 맹비난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공무원의 선거중립의무를 관리 감독을 해야 할 행안부 장관까지 ‘부산 퍼레이드’에 동참한 것도 경악을 금할 수 없다”며 “우려했던 상황이 결국 발생했다. 드루킹 사건의 피고인과 울산선거사건의 피의자까지 뒤를 따랐다니, 참 웃픈 나라님 행차”라고 꼬집었다.

이 정도되면 국민의힘이 선거를 앞두고 대통령의 부산방문 비난에 당력을 총집중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물론 야당이 민감한 시기에 대통령의 해당지역 방문에 대해 비판을 할 수 있다.

이 대목에서 국민의힘이 간과한 사실이 있다. 문 대통령은 21대 총선 전인 지난해 2월 6일 부산을 찾아 부산형 일자리 협약식에 참석한 바 있다. 현재 국민의힘 주장대로라면 선거 개입 논란이 일 수 있는 사안이다. 하지만 선거 결과는 부산 총 18석 중 더불어민주당 3석,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15석으로 야권의 압승이었다.

투표는 부산시민의 몫이다. 부산은 군부정권 당시에도 민주화 투쟁에 앞장 선 전통 야당도시라는 자부심이 넘치는 민주화의 성지 중 한 곳이다. 부산시민은 21대 총선 결과를 보더라도 대통령이 부산을 방문해도 찍고 싶은 정당과 후보에게 표를 준다. 

국민의힘이 문 대통령의 부산 방문 비판에 당력을 쏟는 것은 부산시민에 대한 실례다. 승리를 원한다면 비판에 힘을 쏟기보다는 부산시민이 진정으로 원하는 정책 연구에 몰두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