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인 간병' 이재명 일정 취소 "오늘만큼은 대선 후보이기 전에 남편이고 싶다"
상태바
'부인 간병' 이재명 일정 취소 "오늘만큼은 대선 후보이기 전에 남편이고 싶다"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1.11.10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 간담회 등 일정 불참 사과 "폐를 끼친 모든 분들께 잊지 않고 보답"

[ 고승은 기자 ]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9일 부인인 김혜경씨의 간병을 위해 하루 일정을 취소했다. 김혜경씨는 이날 새벽 낙상 사고로 인해 119 구급대에 의해 긴급이송됐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가상자산 관련 청년 간담회와 청년 소방관 간담회, 전국여성대회 등의 일정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개인 사정으로 오늘 하루 일정을 모두 취소하게 되었다"라며 "갑작스레 취소하는 바람에 많은 분들에게 폐를 끼쳤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사과했다. 

이재명 후보는 "애써주신 119 구급대와 의료진, 그리고 걱정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아내는)덕분에 별탈 없이 잘 회복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9일 부인인 김혜경씨의 간병을 위해 하루 일정을 취소했다. 김혜경씨는 이날 새벽 낙상 사고로 인해 119 구급대에 의해 긴급이송됐다. 김씨는 응급치료 등을 받고 현재 회복 중이라고 한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9일 부인인 김혜경씨의 간병을 위해 하루 일정을 취소했다. 김혜경씨는 이날 새벽 낙상 사고로 인해 119 구급대에 의해 긴급이송됐다. 김씨는 응급치료 등을 받고 현재 회복 중이라고 한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후보는 "아내에게 늘 미안한 마음"이라며 "제가 인권운동, 시민운동, 정치에 뛰어드는 바람에 하지 않아도 됐을 고생을 많이 겪게 했다. 힘들고 화가 날 법한 상황에서도 늘 제게 힘이 되어주는 아내"라며 애틋한 감정을 드러냈다. 

이재명 후보는 "제가 미처 깨닫지 못하는 사이 몸을 축내고 있던 아내에게 저는 평생 두고 갚아도 다 못 채울 빚을 지고 있다"며 "대선 후보이기 전에 한 사람의 남편이고 싶다. 오늘만큼은 죄송함을 무릅쓰고 아내 곁에 있고 싶다"고 전했다. 그는 "일정 취소로 폐를 끼친 모든 분들께는 잊지 않고 꼭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대선캠프에서 '배우자 실장'을 맡고 있는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김혜경씨 관련 '사실 관계'에 대해 전했다.

이해식 의원은 "이재명 후보의 부인 김혜경 여사는 오늘(9일) 새벽 1시경 자택에서 구토와 현기증, 일시적 의식소멸에 따른 낙상으로 119 구급대에 의해 분당 모병원 응급실로 긴급이송됐다"고 밝혔다.

이재명 대선캠프는 '배우자실'을 신설, 과거와 달리 '위상'을 높였다. 김혜경 씨도 이재명 후보만큼 적극적인 대선행보에 나설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대선캠프는 '배우자실'을 신설, 과거와 달리 '위상'을 높였다. 김혜경 씨도 이재명 후보만큼 적극적인 대선행보에 나설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이해식 의원은 "(김혜경씨가) 전날인 8일 점심 무렵부터 컨디션 난조를 보이다가 심야(9일 새벽)에 구토를 하며 의식을 잃고 쓰러지면서 신체 일부를 바닥에 부딛쳐 열상을 입어, 응급실에서 밤새 진단과 응급치료를 받았고, 9일 아침 모 성형외과로 이송하여 열상부위 봉합수술을 하였으며, 당일 12시경 퇴원해 현재 자택에서 안정가료중"이라고 알렸다.

이해식 의원은 "이재명 후보는 사고 당시부터 지금까지 응급실과 병원에 동행하고 자택에서 아내를 보호 중"이라며 "현재 아내와 함께 자택에 머무르고 있다"고 밝혔다.

이해식 의원은 이재명 대선캠프에서 신설된 '배우자실'의 실장을 맡고 있다. 역대 대선에서 수행2팀이 배우자를 보좌했던 것과 비교하면 위상이 달라진 것이다. 김혜경 씨도 이재명 후보만큼 적극적인 대선행보에 나설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