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공동체가 풀 숙제 남아"…노태우 영결식 장례위원장 조사
상태바
김부겸, "공동체가 풀 숙제 남아"…노태우 영결식 장례위원장 조사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21.10.30 11:2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총리 "영결식, 진실·화해·통합 역사로 가는 성찰의 자리"
"많은 공적에도 과오…사죄의 뜻 밝힌 게 우리의 마음 움직여"

김부겸 국무총리는 29일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영결식에서 "오늘의 영결식은 고인을 애도하는 자리이자 새로운 역사, 진실의 역사, 화해와 통합의 역사로 가는 성찰의 자리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노 전 대통령 국가장 장례위원장인 김 총리는 이날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평화의광장에서 열린 영결식에서 "오늘 우리는 그 누구도 역사 앞에 자유로울 수 없다는 준엄한 사실을 다시 한번 깨닫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88서울올림픽의 성공적 개최, 북방외교, 남북관계 전기마련, 토지공개념 도입 등 노 전 대통령의 공적을 언급하면서도 "노태우 대통령님이 우리 현대사에서 지울 수 없는 큰 과오를 저지른 것은 움직일 수 없는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고인께서 대통령으로 재임하는 동안 많은 공적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오늘 우리가 애도만 하지 못하는 것은 우리 공동체가 풀어야 할 숙제가 아직도 많이 남아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김 총리는 노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게 된 것에 대해 "우리의 마음을 움직인 것은, 고인이 유언을 통해 국민들께 과거의 잘못에 대한 사죄와 용서의 뜻을 밝힌 것"이라며 "대통령님의 가족께서는 5·18광주민주묘지를 여러 차례 참배하고 용서를 구했다"고 설명했다.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영결식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영결식

다만 "고인께서 병중에 들기 전에 직접 피해자와 유가족들을 만나 사죄를 했더라면 하는 아쉬움과 안타까움도 남는다"며 "국가장에 반대하는 국민들의 마음도 충분히 이해한다. 어떤 사죄로도, 5·18과 민주화 과정에서 희생되신 영령들을 다 위로할 수 없음을 우리는 알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총리는 "우리는 또한 역사 앞에서 진실을 밝히고 피해자들에게 이해와 용서를 구할 때 비로소 진정한 화해가 시작된다는 것도 잘 알고 있다"며 "모든 역사는 현재의 역사다. 과거는 묻히는 것이 아니라 우리 공동체가 함께 만들어 가는 역사로 늘 살아있다"고 역설했다.

김 총리는 유족들에게 위로의 말과 함께 "오늘 국가장의 의미와 국민들의 마음을 잊지 말고, 지금처럼 고인이 직접 하지 못했던 사과를 이어가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과거사 진상규명을 위한 노력에도 끝까지 함께 해달라. 그것이 고인을 위한 길이자, 우리 민족사의 먼 여정에도 꼭 필요한 일"이라고 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는고돌기 2021-10-30 17:20:54
개소리하고 자빠졌네
반란은 노태우가 하고
뒷처리는 국민이 하냐?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