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서울시 전략공천지역으로 결정…원점에서 재검토
상태바
민주당,서울시 전략공천지역으로 결정…원점에서 재검토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4.13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호중 "오직 경쟁력과 승리 가능성 기준으로 후보낼 것"
박홍근 "송영길 배제 위한 것 아냐…과거와 같은 경선방식"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3일 6·1 지방선거에서 서울시를 전략공천지역으로 지정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대전시 중구 용두동 더불어민주당 대전광역시당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대전시 중구 용두동 더불어민주당 대전광역시당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대전시당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지방선거의 확실한 승리를 위해서는 새로운 시도에 더해, 모두가 이기는 대승적 결단이 불가피하다"며 "비대위는 서울시를 전략공천 지역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윤 위원장은 "제 살점을 도려내는 아픔이 따르더라도 우리 당은 과감한 결단으로 이번 지방선거를 이기는 선거로 만들어 나가겠다"며 "오직 경쟁력과 승리 가능성을 기준으로 국민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후보를 내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대선 패배 책임이 있는 송영길 전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 선언으로 당내 논란이 계속되는데다 송 전 대표를 비롯한 기존 예비후보군으로는 오세훈  시장을 누르기 어렵다는 당내 여론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선정은 원점에서 재검토된다.

한편 비대위는 공직선거후보자 추천관리위원회 회의 결과를 바탕으로 이날 광역단체장 중에서는 서울, 기초단체장 중에서는 강원 강릉시와 춘천시, 대전 서구를 전략선거구로 선정했다.

신현영 대변인은 비대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서울이라는 선거에서의 상징적인 의미도 있고, 서울시 지역위원장들의 의견이 있었기에 이를 바탕으로 우리가 이기기 위한 선거, 경쟁력 있는 후보를 배출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여러 공감대와 판단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전략공천지역으로  선정된 지역에 신청한 후보자들을 포함해 우리 당에서는 다양한 각도에서 후보자를 물색할 것"이라면서 "이미 신청한 후보자를 배제하는 것이 아니라 포함해 전략 후보를 물색하고 검증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경기 의왕 화물연대본부 서울경기지역본부를 방문한 뒤 기자들가 만나 "송영길 전 대표를 배제하기 위한 전략공천이 아니라 과거와 같은 경선 방식"이라며 "(후보로) 접수된 사람 중에서 심사를 통해 경선하는 방식이 아니라, 현재 공천 신청한 사람뿐만 아니라 그 외의 사람까지 열어놓고 판단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