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박주민 배제 파문, 김진애 "당권·공천권 싸움에 지방선거 포기?"
상태바
송영길·박주민 배제 파문, 김진애 "당권·공천권 싸움에 지방선거 포기?"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4.20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남국 "소수 일부 정치인 아닌 당원들에 맡겨라", '그들'의 속내는 이재명 '국회 입성+당대표 선출' 저지?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략공천관리위원회가 19일 밤 송영길 전 대표와 박주민 의원을 서울시장 후보자 공천에서 배제하면서 거센 파장이 일고 있는 가운데, 경선 경쟁자인 김진애 전 의원도 "지방선거 자멸 모드로 향하는 지도부의 행위"라고 반발했다. 경선 열기를 키워야 오세훈 시장과 승부가 가능한 상황에서 찬물을 끼얹는 것은 물론 서울뿐 아니라 다른 지역에도 큰 약영향을 끼칠 거라는 점에서다.

김진애 전 의원은 20일 오전 SNS를 통해 송영길 전 대표를 '대선 패배 책임'이라는 이유로 공천 배제한 것과 관련 "민주당 일원 중에 대선 패배 책임 또는 아슬아슬한 석패에 기여하지 않은 일원이 있나"라며 "만약 책임을 따져야 한다면, 경선에서 걸러지지 않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당원의 결정권을 무시하지 않아야 한다. 정당민주주의의 원칙을 지켜야한다"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전략공천관리위원회가 19일 밤 송영길 전 대표와 박주민 의원을 서울시장 후보자 공천에서 배제하면서 거센 파장이 일고 있는 가운데, 경선 경쟁자인 김진애 전 의원도 "지방선거 자멸 모드로 향하는 지도부의 행위"라고 반발했다. 그는 특히 "당권 싸움, 공천권 싸움에 지방선거 포기하자는 것인가"라고 따져물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전략공천관리위원회가 19일 밤 송영길 전 대표와 박주민 의원을 서울시장 후보자 공천에서 배제하면서 거센 파장이 일고 있는 가운데, 경선 경쟁자인 김진애 전 의원도 "지방선거 자멸 모드로 향하는 지도부의 행위"라고 반발했다. 그는 특히 "당권 싸움, 공천권 싸움에 지방선거 포기하자는 것인가"라고 따져물었다. 사진=연합뉴스

김진애 전 의원은 특히 "당권 싸움, 공천권 싸움에 지방선거 포기하자는 것인가"라고 따져물으며 "전략지역구로 비대위가 지정할 때 혹시 특정인 배제(송영길)? 혹시 특정인 차출(이낙연)? 두가지 시나리오를 다 의심했는데 어제 이낙연 대표는 불출마를 확실히 했고, 송영길 대표는 배제하려 든다. 이게 무슨 당권 놓고 줄다리기, 공천권 놓고 싸움하기인가"라고 반발했다.

김진애 전 의원은 비상대책위원회를 향해선 "흥행도 놓치고, 경선 열기도 놓치고, 민주당 지리멸렬을 언론에서 부추기게 그대로 놔둘 것인가"라며 "당원들이 지켜보고 있다. 지지자들이 눈을 부릅뜨고 있다"고 일갈했다.

김진애 전 의원은 "용산 졸속 이전 문제, 양질의 중저가 주택 부족 문제, 메가시티 서울의 신성장 일자리 창출 문제. 이 세 가지 시대적 과제에 대한 진짜 서울 해법을 갖고 있다"며 도시전문가로서의 장점을 강조했다. 그는 "제일 먼저 출마 선언했다"며 "비장의 카드로 쓸 수 있게 어서 경선해주시라. 어서 열기를 올려주시라"고 비대위에 촉구했다.

김남국 의원도 이날 오전 SNS에 올린 입장문에서 "박주민 의원은 우리 당의 간판이라 할 수 있는 정치인이고, 송영길 의원은 우리 당의 직전 당대표로 지난 대선에서 불출마까지 선언하며 당에 헌신한 사람 중 한 명"이라며 "이런 그들에게 출마 기회조차 주지 않는 것이 누구를 위한 결정인지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는다"라고 질타했다.

김남국 의원은 "다시 경선을 선언하자. 당의 주인은 당원들"이라며 "어려운 결정일수록 당원들에게 맡겨주시라. 소수 일부의 정치인들이 하는 것보다 훨씬 더 현명한 결정이 나올 것이고 더 올바른 결정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위기에서 수십년 간을 지켜온 민주당원이 우리 당의 힘이고 저력이다. 저는 우리 당원들의 판단을 믿는다"라며 "전략공관위의 잘못된 결정을 비대위가 반드시 바로 잡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윤호중 비대위가 서울을 '전략지역구'로 돌연 지정한 데 이어 전략공관위(위원장 이원욱 의원)가 돌연 송영길 전 대표와 박주민 의원을 공천 대상에서 제외시킨 속내로는 이재명 상임고문의 국회 입성과 당대표 선출을 막기 위해서가 아니냐는 분석이 이어지고 있다. 

송영길 전 대표와 박주민 의원이 돌연 공천대상에서 제외된 데는 이재명 상임고문의 국회 입성과 당대표 선출을 막기 위해서가 아니냐는 분석이 이어지고 있다. 즉 송영길 전 대표나 박주민 의원이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될 경우, 이들의 지역구에는 재보궐선거가 자동으로 실시되기에 이 자리에 이재명 고문이 출마할 수 있어서다. 사진=연합뉴스
송영길 전 대표와 박주민 의원이 돌연 공천대상에서 제외된 데는 이재명 상임고문의 국회 입성과 당대표 선출을 막기 위해서가 아니냐는 분석이 이어지고 있다. 즉 송영길 전 대표나 박주민 의원이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될 경우, 이들의 지역구에는 재보궐선거가 자동으로 실시되기에 이 자리에 이재명 고문이 출마할 수 있어서다. 사진=연합뉴스

송영길 전 대표나 박주민 의원이 경선을 통해 후보로 선출된다면 이들의 지역구(인천 계양을, 서울 은평갑) 중 하나는 자동으로 재보궐선거가 실시된다. 그러면 이 자리에 이재명 고문이 주소를 옮겨 출마할 수 있게 되고 국회 입성이 가능해진다.

이재명 고문이 국회에 입성할 경우 오는 8월 예정된 전당대회에 당대표 후보로 출마, 바로 당대표에 선출될 것이 확실시된다. 차기 당대표 자리는 차기 총선(2024년 22대 총선) 공천과도 바로 연결되기에, 이재명 고문을 견제하는 쪽에서는 이재명 고문의 국회 입성을 결코 바랄리 없다는 것이다. 

송영길 전 대표를 지원중인 손혜원 전 의원은 최근 자신의 유튜브 방송 '손혜원TV'를 통해 이재명 고문의 보궐선거 출마를 저지하려는 민주당 내 세력을 소위 친문이라 불리는 '민주주의 4.0'으로 짚은 바 있다. '민주주의 4.0' 이사진 13인은 지난 6일 입장문에서 송영길 전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를 두고 "명분도 가치도 없는 내로남불식 출마"라며, "자칫 민주당 전체를 오만과 내로남불의 나락으로 떨어뜨려 지방선거 참패로 이어질 위험성이 높다”고 비난한 바 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