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윤석열 씨, 여의도는 'UFC 무대'입니다. 유도하던 실력으로 여기 와선…"
상태바
"윤석열 씨, 여의도는 'UFC 무대'입니다. 유도하던 실력으로 여기 와선…"
전직 '검찰당 대표'가 앞으로 마주하게 될, 진짜 '검증 거쳐야' 하는 정치권 현실은 어떠할까?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1.03.05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회 대변인 "尹, 유도 무대 위에서 한 판 업어치기로 승승장구해온 만큼 여의도에서도 잘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하겠지만"
김어준 총수 "실제 여의도에 입사(국회의원)하셨거나 여의도를 근무처로 하시는 분(당직자·보좌관·비서진 등)들이 다들 하는 얘기가…"
김한규 법률대변인 "저도 단일종목에서는 검은띠는 달았다고 생각하는데, 여의도 오니까 정말 종합예술이더라. 사람 마음 얻어야 하니"

[ 서울 = 뉴스프리존 ] 고승은 기자 = 
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 : 윤석열 총장님께 제가 하나 건의를 드리고 싶습니다.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 : 총장님 아니에요. 이제.

김성회 대변인 : 아니구나, 이제. 윤석열 씨한테 건의를 드리고 싶은데 이분이 이제 유도복을 입고 유도 무대 위에서 부패한 온갖 냄새 나는 정치인들과 기업인들의 목을 조르고 한 판 업어치기를 하면서 승승장구해 와서 내가 이거 여의도 가서 잘할 수 있겠다 싶은 생각이 지금 들어서 아마 내려오신 것 같은데 여의도는 UFC 무대입니다. 올라가 봐야 이 도복에 잡을 깃도 없고요. 그리고 더 중요하게는 그분이 지금까지 만나왔던 부패한 정치인들과 부패한 기업인들과 달리 여의도엔 훨씬 정신 건강하고 똑바로 박힌 정치인들이 훨씬 많다는 걸 본인이 모르고 있는 거예요. 그래서 내가 유도하던 실력으로 가서 붙어보면 되겠지라고 생각하지만 그 실력으로 여기 와서 되지 않습니다. (5일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 중)

지난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책상을 친 윤석열 전 총장의 모습, 그는 질문에 제대로 답을 하지 않는다거나, 시종일관 고압적인 태도로 구설에 오른 바 있다. / ⓒ 노컷뉴스
지난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책상을 친 윤석열 전 총장의 모습, 그는 질문에 제대로 답을 하지 않는다거나, 시종일관 고압적인 태도로 구설에 오른 바 있다. / ⓒ 노컷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은 <조선일보> <중앙일보>가 전해준 삼일절의 '조언' 때문이었는지, 검찰의 수사권을 중대범죄수사청(이하 중수청)으로 옮기는 법안에 강한 반대 의사를 드러내며 4일 오후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그의 사의 표명을 한 시간만에 수용했다.

윤 전 총장이 내놓은 짧은 입장문에서 "정치를 본격적으로 시작하겠다"는 얘기는 없었지만, 이미 '검찰당 대표'로 불리웠던 그가 수사권·기소권 독점이라는 '요술방망이'를 내려놓고 진짜 자연인 신분으로서 정치에 뛰어들겠다는 선언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윤석열 전 총장이 쥐고 있던 '요술방망이'는 분명 자신을 보호할 수 있는 두터운 갑옷이자 누구든 공격할 수 있는 만능 무기나 다름없었으나, 정작 이것이 없어진 현 상황에서 진짜 정치무대에 뛰어든 셈이다.

국회에서 보좌관 생활을 오랫동안 해온 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정치연구소싱크와이 소장)은 윤석열 전 총장을 향해 "건의를 하나 드리고 싶다"며 말문을 열었다. 김성회 대변인은 신계륜 전 의원, 정청래 의원, 손혜원 전 의원의 보좌관으로 활동한 바 있다.

김 대변인은 "이분이 이제 유도복을 입고 유도 무대 위에서 부패한 온갖 냄새나는 정치인들과 기업인들의 목을 조르고 한 판 업어치기를 하면서 승승장구한 만큼, '내가 이거 여의도 가서 잘할 수 있겠다' 싶은 생각이 지금 들어서 아마 (총장직에서)내려오신 것 같다"며 "여의도는 UFC(종합격투기) 무대"라고 짚었다. 

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은 여의도 정치권을 UFC(종합격투기) 무대에 비유했다. 사진은 지난 2019년 12월 'UFC Fight Night 부산' 메인카드 밴텀급 경기에서 강경호와 리우핑위안이 대결하는 모습. / ⓒ 연합뉴스
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은 여의도 정치권을 UFC(종합격투기) 무대에 비유했다. 사진은 지난 2019년 12월 'UFC Fight Night 부산' 메인카드 밴텀급 경기에서 강경호와 리우핑위안이 대결하는 모습. / ⓒ 연합뉴스

그는 "(유도복을 입고 UFC 무대에)올라가 봐야 이 도복에 잡을 깃도 없고, 더 중요하게는 (윤석열 전 총장이) 지금까지 만나왔던 부패한 정치인들과 부패한 기업인들과 달리 여의도엔 훨씬 정신 건강하고 똑바로 박힌 정치인들이 훨씬 많다는 걸 본인이 모르고 있다"며 "(윤 전 총장은)내가 유도하던 실력으로 가서 붙어보면 되겠지라고 생각하지만, 그 실력으로 여기 와서 되지 않는다"라고 일침했다. 그는 자신이 겪었던 예시를 하나 들기도 했다.

김 대변인은 "안철수 후보가 옛날에 민주당(새정치민주연합)을 만들어 함께 활동할 때, 당시 제가 어떤 지역구에서 보좌관을 하고 있었다. (2014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해당 지역구)구의원을 안철수 몫으로 뽑았다"며 "그 때 무슨 포럼 활동을 하면서 이 사람을 꼭 공천을 줘야 된다고 해서 그 분에게 공천권을 드렸다"라고 소개했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당시 구의원 공천을 받았던 이의 직업은 펀드매니져였다고 한다. 당시 그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다니는 회사에다 2주간 휴가를 내고 선거운동을 했으며, 결국 구의원에 당선됐다고 한다. 그러나 펀드매니저와 구의원을 겸직할 수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구의원을 그냥 그만둬 버렸다는 것이다.

김성회 대변인은 "지금 이 얘기를 드리는 건 제3지대에서 뭘 해보려고 해서 국민의힘도 싫고 민주당도 싫고 나는 제3지대에서 뭔가 우아하게 해보겠다고 생각하지만, 실제 그 제3지대로 시작하면 그 지역에서 그 제3지대로 모이는 사람들 수준이 딱 그런 수준이라는 것을 알고 시작하셨으면 좋겠다"라고 조언했다.

정치권에서 표현하는 '제3지대'에서 모이는 사람들은 "정치를 어떻게 하겠다"라는 사명감 같은 것이 부재돼 있는 경우가 많다는 설명이다. 실제 윤석열 전 총장이 만약 직접 정치권에 들어설 경우, 국민의힘이 아닌 소위 '제3지대'에서 할 가능성이 높은것으로 예상된다.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의 모습. 윤석열 전 총장은 지난 1년 8개월간 이곳의 수장 노릇을 했다. 이곳에서 사실상의 '검찰당 대표'로 불리웠다. / ⓒ 연합뉴스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의 모습. 윤석열 전 총장은 지난 1년 8개월간 이곳의 수장 역할을 했다. 이곳에서 사실상의 '검찰당 대표'로 불리웠다. / ⓒ 연합뉴스
국회 본회의장의 모습.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는 "실제 여의도에 입사(국회의원)하셨거나 여의도를 근무처로 하시는 분(당직자, 보좌관, 비서진 등)들이 다들 하는 얘기가 그거다. 단일종목(특정 분야) 유단자가 여기 가 가지고 어렵다는 것"이라고 짚었다. / ⓒ 연합뉴스
국회 본회의장의 모습.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는 "실제 여의도에 입사(국회의원)하셨거나 여의도를 근무처로 하시는 분(당직자, 보좌관, 비서진 등)들이 다들 하는 얘기가 그거다. 단일종목(특정 분야) 유단자가 여기 가 가지고 어렵다는 것"이라고 짚었다. / ⓒ 연합뉴스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는 김 대변인의 설명에 "'여의도가 UFC 무대'라고 한 것은 기록에 남겨야 될 것 같다"며 인상적인 발언이라고 했다. 김어준 총수는 "실제 여의도에 입사(국회의원)하셨거나 여의도를 근무처로 하시는 분(당직자, 보좌관, 비서진 등)들이 다들 하는 얘기가 그거다. 단일종목(특정 분야) 유단자가 여기 가 가지고 어렵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에 김한규 더불어민주당 법률대변인도 공감의 표시를 냈다. 

"저도 법조계에서 한 20년 있어왔고 단일종목에서는 검은띠는 달았다고 생각하는데, 여의도 오니까 정말 종합예술이더라고요. 사실 이제 쉽지 않은 거고 사람의 마음을 얻어야 되는 직업이기 때문에 참 어려운데 윤 총장이 지금 나와서 하실 수 있는 게 사실 별 게 없어요. 나와서 할 수 일이라는 게 본인이 무슨 정치를 하겠다. 결국은 검찰의 수사권 유지를 위해서 정치를 하겠다는 얘기밖에 안 되는 거거든요"

한창민 전 정의당 부대표도 "그냥 반짝 스타처럼 정치인으로 들어왔다가 그 사람의 속살이 다 보이면 얼마나 우리가 정치인에 대한 이상적인 모습이 허울이었나 느끼게 될 수 있다"며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예시로 들었다. 그러면서 "이번에 또 한 번 다시 (윤석열 전 총장에 대한)검증이 될 거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오히려 피해자 코스프레의 말로가 무엇인지 알게 될 것"이라고도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