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 대선주자들, 김경수 유죄 확정 "판결 아쉽다" 유감
상태바
여권 대선주자들, 김경수 유죄 확정 "판결 아쉽다" 유감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7.21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할 말을 잃게 된다…선한 미소로 돌아오길"
김두관 "전도 양양한 젊은 정치인의 생명이 위기에 빠져"
정세균 "드루킹 일방적 주장만으로 유죄 판단, 법 원칙 위배"
이낙연 "진실 밝히려는 노력 받아들여지지 않아 안타깝다"
박용진 "야당 정치적 공격, 경선에 나쁜 영향 미치지 않을까 우려"
'드루킹 댓글 여론 조작' 사건에 연루돼 징역 2년이 확정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21일 경남도청에서 입장 표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드루킹 댓글 여론 조작' 사건에 연루돼 징역 2년이 확정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21일 경남도청에서 입장 표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여권 대선 주자들은 21일 대법원이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연루 혐의로 기소된 김경수 경남지사에게 징역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한 것에 대해 "판결이 아쉽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참으로 유감이다. 할 말을 잃게 된다"며 "2심에서는 1심과 달리 혐의 중 일부만 유죄 판결이 나왔기 때문에 좋은 소식을 기대하고 있었는데, 예상하지 못한 결과"라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같은 당의 동지로서 이런저런 고민을 함께 나눠왔는데 너무도 안타깝다"며 "힘겨운 시간 잘 견뎌내시고 예의 그 선한 미소로 다시 우리 곁으로 돌아오시리라 믿는다"고 했다.

김두관 의원도 "통탄할 일이다. 법원 판결이 너무 이해가 안가고 아쉽다"며 "이 판결로 또 한명의 유능하고 전도 양양한 젊은 정치인의 생명이 위기에 빠졌다"고 말했다.

아울러 "당도 원망스럽다. 조금 더 세심했어야 했는데 의도는 그렇지 않았게지만 결과적으로 당시의 정무적 판단이 한탄스럽다"면서 "우리는 비록 오늘 소중한 동지를 잃었지만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의 정신을 잇는 발걸음을 멈추지 않겠다"고 피력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유죄 판결에 정말 유감이다. 드루킹의 일방적 주장만으로 유죄를 판단한 것은 증거우선주의 법 원칙의 위배"라며 "유죄인정은 엄격한 증거로 증명해야 한다. 과연 이 부분에 있어 대법원이 엄격했는지 돌이켜봐야 한다"고 밝혔다.

이낙연 전 대표도 "김 지사에 대한 대법원의 판결은 몹시 아쉽다. 진실을 밝히려는 김 지사의 노력이 받아들여지지 않아 안타깝다"면서 "2017년 대선은 누가봐도 문재인 후보의 승리가 예견됐던 선거다. 문재인 캠프가 불법적 방식을 동원해야할 이유도, 의지도 전혀 없었던 선거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진실은 아무리 멀리 던져도 제 자리로 돌아온다'는 김 지사의 진정을 믿는다"고 덧붙였다.

박용진 의원은 "김 지사의 여러 주장이 대법원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야당이 대통령까지 정치적 공격대상으로 삼으려고 할 게 보여서 민주당 경선에 나쁜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우려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