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국힘 김용판 '조폭 글 낭독+현금 다발 사진', 이재명 '빵 터진' 이유
상태바
국힘 김용판 '조폭 글 낭독+현금 다발 사진', 이재명 '빵 터진' 이유
'보스, 국제마피아파 수괴' 드립에, 이재명 "이래서 국회의원 면책특권 제한해야"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1.10.18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승은 기자 ] = 18일 진행 중인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대구 달서병)은 이재명 경기지사가 폭력 조직인 '성남 국제마피아파'와 깊은 '유착 관계'에 있는 것처럼 표현했다. 그러나 김용판 의원이 공개한 내용들은 억지성이 다분해, 이재명 지사가 여러 차례 웃음을 터뜨렸다. 이재명 지사는 "이래서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제한해야 한다. 자꾸 학예회하는 것도 아니고"라고 일갈했다.

김용판 의원은 이날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진행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과거 국제마피아파 조직원으로, 현재 수원 구치소에 수감된 박철민씨의 진술서와 제보서, 사실확인서 등을 공개했다. 그는 "이준석씨, 이태호씨, 박철민씨를 아느냐"고 이재명 지사에 질문했고, 이 지사는 "이준석씨와 이태호씨는 알고 있고, 박철민씨는 모른다"고 답변했다.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은 이재명 경기지사가 폭력 조직인 '성남 국제마피아파'와 깊은 '유착 관계'에 있는 것처럼 표현했다. 그러나 김용판 의원이 공개한 내용들은 억지성이 다분해, 이재명 지사가 여러 차례 웃음을 터뜨렸다. 이재명 지사는 "이래서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제한해야 한다. 자꾸 학예회하는 것도 아니고"라고 일갈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은 이재명 경기지사가 폭력 조직인 '성남 국제마피아파'와 깊은 '유착 관계'에 있는 것처럼 표현했다. 그러나 김용판 의원이 공개한 내용들은 억지성이 다분해, 이재명 지사가 여러 차례 웃음을 터뜨렸다. 이재명 지사는 "이래서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제한해야 한다. 자꾸 학예회하는 것도 아니고"라고 일갈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용판 의원은 이들 이준석, 이태호, 박철민씨 세 사람이 국제마피아파 핵심조직원이며, 이준석씨는 코마트레이드의 대표, 박철민 씨는 직원이었다고 언급했다. 그는 "박철민씨는 현재 조직을 탈퇴해 경찰의 조폭 검거에 협조했다"고 밝혔다. 김용판 의원은 박철민씨의 진술서 내용을 인용해, 이재명 지사가 변호사 시절이던 2007년 이전부터 국제마피아파와 유착관계가 있었고, 조직원으로부터 사건을 소개받아 커미션을 주는 관계라고 주장했다.

박철민 씨는 자료에서 "이재명 지사의 성남시장 선거 당시 이태호 형님이 '이재명 시장을 밀라'고 하부 조직원에게 지시했고, 이준석 형님을 결정적으로 이 지사와 연결시켜준 것도 이태호 형님"이라고 진술한다. 그는 "당시 태호형님은 이준석 형님이 불법도박 사이트로 큰돈을 벌었다는 사실을 알고 이재명 지사의 스폰서가 되어 달라고 했으며, 이재명 지사는 코마트레이드가 국제마피아파의 조직원들의 도박사이트 자금세탁 회사인줄 알면서도 특혜를 줬다"고 진술했다.

박철민 씨는 "국제마피아파 측근들에게 용역 등 시에서 나오는 여러 사업특혜를 지원해주는 조건으로 불법사이트 자금을 이재명 지사에게 수십차례에 걸쳐 20억 가까이 지원했고, 현금으로 돈을 맞춰드릴 때도 있었다"며 "이재명 지사가 구단주로 있던 FC성남에 코마트레이드가 후원협약을 하여 합법적으로 이재명 지사에 돈 들어갈 수 있는 통로를 설계했다"고 진술했다.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국제마피아파의 전 조직원 박철민씨로부터 받아 공개한 진술서의 내용. 이재명 지사를 '국제마피아파 수괴'로 표현한 부분도 있다. 사진=국회방송 방송영상 중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국제마피아파의 전 조직원 박철민씨로부터 받아 공개한 진술서의 내용. 이재명 지사를 '국제마피아파 수괴'로 표현한 부분도 있다. 사진=국회방송 방송영상 중

박철민 씨는 "코마트레이드 직원들 모두가 국제마피아파 현역 조직원들이 이사로 등재돼 있고 대리 팀장으로 일했는데, 이재명 지사는 그런 사실을 모두 알고 있음에도 조건에 부합하지 않는 회사를 성남시 우수기업으로 표창하고 선정해 특혜를 줬다"며 "이재명 지사를 다룬 호칭이 '이재명 보스'라고 불릴 정도로 조직을 잘 챙겼다"라고 진술했다.

박철민 씨는 "이재명 지사는 국제마피아파 수괴급으로 처벌 받아야 한다고 할 만큼, 국제마피아파와의 관계가 긴밀하다"며 "허위사실일 경우 처벌받겠다"고 진술했다. 이에 김용판 의원은 "박철민씨가 자신의 모든 것을 걸고 실명을 공개하며 공익제보한 비장함에서 진정성을 느끼지 않을 수 없어, 이걸 코마트레이드 게이트라고 부르고 싶다"고 강조했다.

김용판 의원은 이밖에도 "박철민씨와 친구가 직접 이재명 지사에게 돈을 전달한 적도 있다"며 이재명 지사에게 전달됐다는 1억원과 5천만원의 '현금 뭉치' 사진을 공개하기도 해, 이재명 지사가 크게 웃음을 터뜨리게 했다. 그는 더 나아가 "코마트레이드에선 이재명 지사 측근 계좌에 20억 가까이 지원했고 증거할 수 있는 통장계좌도 있다고 한다"며 "한 점 부끄럼 없이 당당하다면 수사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목소릴 높였다.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국제마피아파의 전 조직원 박철민씨로부터 받아 공개한 1억원의 '현금 다발' 사진. 사진=국회방송 방송영상 중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국제마피아파의 전 조직원 박철민씨로부터 받아 공개한 1억원의 '현금 다발' 사진. 사진=국회방송 방송영상 중

이에 이재명 지사는 수차례 웃음을 터뜨린 뒤, "결론은 이렇게 했더라면 제가 옛날에 다 처벌받았을 것이고 이 자리에 있을 수 없었을 것"이라며 "2010년에 시장이 되고 난 다음에 2012년부터 무슨 종북몰이부터 시작해서 이명박-박근혜 정권한테 엄청난 피해입었다. 제가 근무기간 중 기준으로 4일 중 3일을 수사조사감사 압수수색을 당했다"라고 회고했다.

이재명 지사는 김용판 의원을 향해 "참 노력은 많이 한 거 같다"면서도 "이래서 국회의원의 면책특권을 제한해야 한다"고 직격했다. 그는 "국민들이 위임한 권한을 가지고 이런 명백한 허위사실로 음해한다"며 "내용이 아주 재밌더라. 현금으로 준 것도 있다고 하는 걸로 봐서 나머지는 수표로 줬다는 거 같은데 쉽게 확인될 것"이라고 되받았다.

이재명 지사는 "명백한 허위사실들을 제시해서 명예훼손하고 선거에 부당한 영향 미치는 건 명백한 공직선거법 위반"이라며 "아무 근거 없는 조폭의 일방적 주장을 이런 식으로 하는 건 옳지 않다"고 일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