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돈다발 사진조작' 김용판의 적반하장 "조폭 진술서는 진실성 있다"
상태바
'돈다발 사진조작' 김용판의 적반하장 "조폭 진술서는 진실성 있다"
이재명과 폭력조직 연루시키려다 '대망신', 민형배 "추악한 공작정치에 국힘이 조직적 개입했다는 제보"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1.10.19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승은 기자 ] =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8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경기지사를 폭력조직 '국제마피아파'와 깊은 '유착관계'에 있는 것처럼 몰아가며, 이른바 '돈다발' 사진을 유착 증거로 제시했다. 여기에 이재명 지사는 어이가 없다며 계속 웃음을 터뜨렸고 "이래서 국회의원의 면책특권을 제한해야 한다"고 일갈했다. 결국 불과 몇 시간만에 김용판 의원이 제시한 '돈다발' 사진은 당사자가 전혀 다른 곳에 쓴 사진으로 드러났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에선 '사상 초유의 증거조작'이라며 김용판 의원의 사퇴·제명까지 들고 나왔다. 특히 국정감사장에서 내보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19일 서울시청에서 진행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오세훈 시장의 선서가 끝나자마자, 민형배 민주당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신청했다.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8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경기지사를 폭력조직 '국제마피아파'와 깊은 '유착관계'에 있는 것처럼 몰아가며, 박철민씨가 이재명 지사에게 전달했다는 '돈뭉치' 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나 전혀 다른 곳, 다른 시각에 쓴 사진으로 드러났다. 사진=국회방송 영상 중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8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경기지사를 폭력조직 '국제마피아파'와 깊은 '유착관계'에 있는 것처럼 몰아가며, 박철민씨가 이재명 지사에게 전달했다는 '돈뭉치' 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나 전혀 다른 곳, 다른 시각에 쓴 사진으로 드러났다. 사진=국회방송 영상 중

민형배 의원은 "어제 경기도 국감에서 사상 초유의 국감자료 증거조작 사진을 보고 경악했다"며 "사상 초유의 추악한 공작정치에 국민의힘이 조직적으로 공모했다는 제보가 들어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국감장을 이렇게 더럽힌 김용판 의원이, 더더구나 경찰을 다루는 국정감사장에 있을 자격이 없어 사보임 요청한다. 또 누가 도대체 김용판 의원에게 자료를 제공했는지 배후를 밝혀야 한다"고 일갈했다. 

이에 김용판 의원은 "실체는 명백하다. 돈다발로 이렇게 문제를 제기하는데 본체는 박철민의 진술서에 진정성이 있다. 이건 조만간 밝혀진다"고 강변했다. 그는 '돈다발'로 문제제기하는 것은 본말이 전도된 것이라며, "그 한 장으로 전체를 덮으려고 또 국민을 호도시키는 자세는 적절치 않고 소아적 발상"이라며 적반하장 격으로 나왔다. 

그러자 이해식 민주당 의원은 "날조된 돈다발 그림 제시해놓고 국민들을 우롱했는데 본인이 저렇게 뻔뻔하게 나오는 게 말이 되나"라며 "김용판 의원은 최소한 사과라도 해야하는 거 아닌가. 적반하장도 유분수다. 국민을 우롱한 당사자가 사과는 못할망정 완전히 도둑이 몽둥이 드는 식으로 나오는 데 참을 수 없다"고 질타했다. 

김용판 의원은 전날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폭력 조직 '국제마피아파' 행동대장이자 코마트레이드 직원이었다는 박철민씨로부터 제공받은 자필 진술서와 돈다발 사진 등을 공개하면서, 이재명 지사가 변호사 시절이던 2007년 이전부터 폭력조직과 유착관계라고 주장했다.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8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경기지사를 폭력조직 '국제마피아파'와 깊은 '유착관계'에 있는 것처럼 몰아가며, 이른바 '돈다발' 사진을 유착 증거로 제시했다. 그러나 문제의 돈다발 사진은 당사자가 전혀 다른 곳에 쓴 사진으로 드러났다. 사진=국회방송 영상 중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8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경기지사를 폭력조직 '국제마피아파'와 깊은 '유착관계'에 있는 것처럼 몰아가며, 이른바 '돈다발' 사진을 유착 증거로 제시했다. 그러나 문제의 돈다발 사진은 당사자가 전혀 다른 곳에 쓴 사진으로 드러났다. 사진=국회방송 영상 중

김용판 의원이 소개한 박철민씨의 진술서에는 "이재명 지사가 코마트레이드가 국제마피아파 조직원들의 도박사이트 자금세탁 회사인줄 알면서도 특혜를 줬다"며 "불법사이트 자금을 이재명 지사에게 수십차례에 걸쳐 20억원 가까이 지원했다"고 소개돼 있다. 박철민씨는 진술서에서 이재명 지사를 '보스' '국제마피아파 수괴급'이라고 표현했다.

김용판 의원은 박철민씨가 이재명 지사에게 전달했다는 1억원과 5천만원의 '현금 뭉치'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러나 문제의 사진은 지난 2018년 11월 21일 박XX라는 인물의 페이스북에 올라온 사진과 동일하다는 것이 네티즌들의 추적에 의해 확인됐다. 

박XX라는 인물의 당시 페이스북 글에는 “1년 전 정장 한 벌 사서 한 분 한 분 뵙고 조언 얻어 광고회사 창업. 렌트카 동업. 라운지bar 창업 많은 시행착오가 있었고 이제는 이래저래 업체에서 월 2000만원의 고정수익을 창출할수 있게 되었다. 자리잡을수 있게 도와주신 멘토분 들 감사드린다”라고 적혀 있다. 

며칠 뒤 올라온 다른 게시글에서는 "8,000 투자해서 2주에 수익률 50% 4,000 더 얹어서 1억 2,000 그대로 가져가실 분 페메 달라"며 "간 보고 재고 찔러 보시려거든 그냥 보고 넘기시라. 다 투명하게 오픈하고 들어갈 것이고 영어 하지 마시고 100%, 1000%, 10000% 확실한 수익률이니 찔러 보지 마시고 가능한 분만 연락 달라"고 요청한 부분도 있다. 

박XX가 2018년 11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 김용판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쓴 사진과 정확히 일치한다. 문제의 글이 올라온 2018년 11월 당시 이재명 지사는 성남시장이 아닌 경기지사 신분이다. 이재명 지사는 경기지사 출마를 위해 2018년 3월 성남시장직을 사임한 바 있다. 사진=페이스북 캡쳐
박XX가 2018년 11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 김용판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쓴 사진과 정확히 일치한다. 문제의 글이 올라온 2018년 11월 당시 이재명 지사는 성남시장이 아닌 경기지사 신분이다. 이재명 지사는 경기지사 출마를 위해 2018년 3월 성남시장직을 사임한 바 있다. 사진=페이스북 캡쳐

특히 돈다발과 함께 있는 명함엔 '박철민'이라는 이름이 박혀 있어, 박XX는 박철민씨와 동일인으로 추정할 수 있다. 박철민씨는 앞서 '조선일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신원을 밝히며 사진을 함께 공개했고, 박XX 페이스북에도 같은 사진이 프로필로 쓰이고 있다. 결국 박철민씨가 올린 사진이 맞다는 것이다. 

김용판 의원의 주장대로라면, 이미 오래 전 조폭이 이재명 지사에게 제공했다는 돈 사진이 똑같이 페이스북에 등장해 영업에 활용했다는 것으로 전혀 말이 맞지 않는다. 또 문제의 글이 올라온 2018년 11월 당시 이재명 지사는 성남시장이 아닌 경기지사 신분이다. 이재명 지사는 경기지사 출마를 위해 2018년 3월 성남시장직을 사임한 바 있다. 

결국 이같은 모순을 18일 저녁 한병도·백혜련 의원이 연이어 직격하면서, 김용판 의원은 제대로 '망신'을 당했다. 백혜련 의원은 "국정감사라고 하는 자리에서 (가짜 증거를)두 번씩이나 보였다는 것이 너무나 창피하다. 국회의원이라면 책임감을 가지고 자료 검증해야 하는 거 아니냐"라고 일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