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서 신이 된 안중근 의사
상태바
죽어서 신이 된 안중근 의사
  • 김덕권
  • 승인 2019.03.28 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죽어서 신이 된 안중근 의사

안중근(安重根 : 1879~1910) 의사(義士)의 순국 109주년이 지난 3월 26일이었습니다. 안중근 의사는 고종황제의 폐위, 군대 해산 등 나라가 식민지 상태에 이르자 해외로 나가 이범윤 등과 함께 의병을 일으켰으며, 1908년에는 의군장이 되어 의병부대를 거느리고 함경북도로 진입하여 경흥ㆍ회령 등지에서 대일 항전을 전개하였습니다.

그 후, 다시 러시아령의 블라디보스톡ㆍ연추(煙秋) 등지를 왕래하면서 동지들과 구국의 방도를 모색하였고, 1909년 봄에는 김기룡(金起龍)ㆍ조응순(趙應順)ㆍ황병길(黃柄吉) 등, 동지들과 함께 손가락을 잘라 ‘단지동맹’을 결성하여 일사보국(一死報國)을 맹세하였지요.

그러다가 1909년 9월, 러시아령 블라디보스톡에서 일제 침략의 원흉인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가 하얼빈에 온다는 소식을 듣고 우덕순 등과 함께 거사 계획을 세웁니다. 마침내 의거 당일인 10월 26일 9시경, 하얼빈 역에서 러시아 군인들의 경례를 받으며 각국 영사들이 도열해 있는 곳으로 걸어가고 있던 이토 히로부미를 향해 총을 쏘아 3발을 모두 명중시킵니다.

안중근 의사는 1909년 11월 러시아 헌병대에서 여순(旅順)에 있는 일본 감옥으로 이송되어 일본의 심문과 재판을 받는 가운데에서도 일본의 부당한 침략 행위를 공박하며 시정을 요구합니다. 그리고 조국의 완전 독립과 동양 평화의 정착을 주장합니다. 1910년 2월 14일 사형을 선고받은 후, 3월 26일 순국(殉國)하셨습니다.

올해 3월26일은 안중근의사 열반 109주년 되는 날입니다. 올해도 예외 없이 안 의사를 추모하는 일본인들이 왔습니다. 원불교의 정산(鼎山) 여래(如來)께서는 “안중근 의사와 같은 분은 몸은 다섯 자에 지나지 않았으나, 죽어서는 그 의로운 뜻과 이름이 3천리에 뻗고, 살아서는 백세를 못 넘기는 목숨이 죽어서는 천추에 빛나지 아니하는가?”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리고 정산 여래께서는 “생명에 대한 네 가지 견해가 있으니 하나는, 재산이나 명예나 권리를 생명으로 아는 사람이 있고, 둘은, 목숨을 생명으로 아는 사람이 있으며, 셋은, 의를 생명으로 아는 사람이 있고, 넷은, 도(道)를 생명으로 아는 사람이 있다.”고 하셨습니다. 그 중에서 의를 생명으로 아시는 분으로 안중근 의사를 지적하셨지요.

그런 안중근 의사를 추모하려고 올해도 어김 없이 ‘안중근 연구회’ 소속 일본인 들이 찾아 왔습니다, 그분들의 안중근 의사에 대한 추모 열기는 상상 이상입니다. 안중근 의사의 열반 100주기 행사에는 일본인들이 1백여 명이 참석했었다고 합니다.

이분들은 안중근 의사를 “행동하는 지성”, “칸트를 뛰어넘는 철학자”로 표현하기도 합니다. 1909년 10월 26일 거사 이후 안중근의 신병은 다이렌의 뤼순 감옥에 수감되었습니다. 그런데 감옥에서 안 의사를 직접 접한 일인들은 모두 안 의사를 존경하게 됩니다.

담당 간수 치바 토시치, 뤼순감옥 형무소장 구리하라 사다기치, 검찰관 야스오카 세이시로, 안중근을 직접 취조한 미조부치 타카오, 감옥의 교회사 츠다 카이준, 통역관 소노키 스에요시 등, 거의 모든 일제 관헌들이 안중근에게 호의적이었습니다. 뤼순감옥의 사다기치 소장은 안중근 구명운동에 앞장섰습니다.

그는 안 의사 사형이후 소장 직을 사임하고 고향인 히로시마로 돌아갑니다. 검찰관이었던 야스오카 세이시로도 안의사의 인품과 신앙심에 감화되어 카돌릭 교도가 됩니다. 미조부치 타카오도 안중근을 지사(志士)로 존경합니다. 교회사 츠다 카이준도 총 86 점의 유묵과 안 의사 사진들을 가지고 일본으로 돌아갑니다.

안 의사는 이들에게 총 200여 편의 유묵(遺墨)을 기증했는데, 그분들이 대부분 그것을 한국에 기증해서 현재까지 보전되고 있다고 합니다. 누구보다도 안 의사를 흠모(欽慕)하고 숭앙(崇仰)한 일본인은 치바 토시치 라고 합니다. 그는 안중근이 수감된 뤼순감옥의 간수였지요.

안중근의 죽음을 손수 배웅한 치바는 이후 군인의 길을 스스로 포기하고 고향으로 돌아갑니다. 그리고 미야기현 다이린사에 안중근 의사의 위패를 모셨습니다. 가신(家神)으로 모신 것입니다. 이렇게 안 의사의 의(義)는 죽어서 자신을 신(神)으로 만드신 것이지요.

그런데 우리는 아직도 친일파가 득세하고 있는 부끄러운 실정인 것 같습니다. 한국자유당 원내대표는 “해방 후에 반민특위로 인해서 국민이 무척 분열했던 것 모두 기억하실 겁니다.”라는 얼 토 당 토한 발언을 했습니다. 반민특위는 광복 후 친일 부역자를 가려 처벌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인데 말입니다.

반민특위는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의 줄임말입니다. 이 반민특위는 1948년부터 1949년까지 일제강점기 때 친일파들의 반민족 행위를 조사하고 처벌하기 위해 설치했던 특별 위원회이지요. 그런데 이 활동이 제대로 되지 않았던 이유는 무엇일까요?

반민특위에서는 노덕술, 김태석 같은 친일 경찰들, 그리고 이광수, 최남선, 박흥식 등, 경제 사회 문화적인 유명한 친일파들을 많이 체포 했는데, 이런 반민특위 활동에 대해서 특히 친일파 출신들이 많았던 경찰에서 이런 활동들을 적극적으로 방해하기 시작합니다. 심지어는 테러리스트들을 고용해서 반민특위의 핵심 인물들을 납치해서 3.8선에 갖다 놓고 ‘이 사람들이 월북을 시도했다, 그래서 사살하려했다’는 식으로 누명을 씌워서 살해하려는 이런 모의까지 했습니다.

이렇게 이승만 대통령과 친일파들은 노골적으로 반민특위를 방해했습니다. 결국 그 방해를 이기지 못하고 1년여만 인 1949년에 해체되고 말았습니다. 하지만 이런 망언에 대해 한국근현대사학회 등 29개 역사단체가 “역사적 사실을 왜곡해 정쟁의 도구로 삼고자 하는 일부 정치인들의 행태에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는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어떻습니까? 참 부끄러운 줄을 알아야 합니다. 안중근 의사를 일본사람들까지 ‘신’으로 받들고 있습니다. 우리도 ‘의’를 생명으로 알고, ‘도’를 생명으로 아는 사람이 되면 얼마나 좋을 까요!
단기 4352년, 불기 2563년, 서기 2019년, 원기 104년 3월 28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