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유료부수 1.5~5% 부풀린 미국 신문사는 276억 뱉었는데, 거의 '2배' 부풀린 '조선일보'는?
상태바
유료부수 1.5~5% 부풀린 미국 신문사는 276억 뱉었는데, 거의 '2배' 부풀린 '조선일보'는?
더민주-열린민주 의원들, '조선일보'와 ABC 협회 등 국가수사본부에 고발 예정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1.03.17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발표 116만부 중 실제 유료부수는 절반 조금 넘는 수준, "조작된 유가부수로 국민 혈세 편취"
'조선일보' 직격한 이재명 "부수조작은 언론시장 질서왜곡은 물론 국민혈세 훔치는 범죄. 적폐 고리 끊어야"
포장 뜯기기도 전에 계란판 제조공장으로 직행하는 종이신문, 돼지 사료로도 쓰이고 인터넷으로 쉽게 대량 구매하고

[ 서울 = 뉴스프리존 ] 고승은 기자 = "어제 문화체육관광부가 한국 ABC 협회에 대한 사무검사를 발표했습니다. 언론에 보도된 바와 같이 조선일보의 경우 성실률이 55%에 불과합니다. 조선일보의 2019년 발행부수 116만부라는 것은 사실 그 절반에 불과하다는 충격적인 결과였습니다"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17일 기자회견 중)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 의원들이 17일 신문 유료부수 조작을 통해 수십억 원의 국가 보조금·광고비를 부정 수령한 의혹을 받는 '조선일보'와 한국ABC협회를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사기, 보조금법 위반, 업무방해, 공무집행 방해 혐의다. /ⓒ 김용민 의원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 의원들이 17일 신문 유료부수 조작을 통해 수십억 원의 국가 보조금·광고비를 부정 수령한 의혹을 받는 '조선일보'와 한국ABC협회를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사기, 보조금법 위반, 업무방해, 공무집행 방해 혐의다. /ⓒ 김용민 의원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 의원들이 17일 신문 유료부수 조작을 통해 수십억 원의 국가 보조금·광고비를 부정 수령한 의혹을 받는 <조선일보>와 한국ABC협회를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사기, 보조금법 위반, 업무방해, 공무집행 방해 혐의다. 이들은 빠른 시일내에 국가수사본부에 고발장을 접수할 예정이다. 

김승원·민형배·김용민·안민석·노웅래·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선일보는 매년 수억원의 신문유통 보조금을 지급 받았고 100만부가 넘는 조작된 유가부수로 100억원에 가까운 정부 광고비를 수령했다. 또 선량한 국민과 기업을 속여 매년 수천억원의 광고비를 받았다"라며 "부정과 불법으로 유가부수를 조작해 국민의 혈세와 재산을 편취한 조선일보의 보조금, 차액의 광고비는 환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날 문화체육관광부는 신문의 발행·유료 부수를 조사해 발표하는 한국ABC협회의 부수 부풀리기 의혹을 확인해 발표했다. 문체부에 따르면 <조선일보>의 2019년 유가율(발행부수 대비 유료부수 비율)은 협회 자료에는 95.94%였지만, 실제 유가율은 평균 67.24%였다. 이 신문사의 성실률(신문사가 보고한 유료부수 대비 실제 유료부수 비율) 역시 협회 자료에는 98.09%였지만, 조사 결과 55.36%에 그쳤다. 

ABC협회는 2019년 '조선일보' 유료부수가 116만부라고 발표했지만, 문체부 조사결과 실제 유료부수는 그의 절반을 조금 넘기는 60만부 가량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 YTN
ABC협회는 2019년 '조선일보' 유료부수가 116만부라고 발표했지만, 문체부 조사결과 실제 유료부수는 그의 절반을 조금 넘기는 60만부 가량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 YTN

ABC협회는 2019년 <조선일보> 유료부수가 116만2953부라고 발표했으나, 실제 유료부수는 그의 절반을 조금 넘기는 60만부 가량에 불과하다는 얘기다. 이는 <조선일보> 뿐 아니라, 종이신문을 발행하는 다른 언론사들에게도 해당되는 문제다. ABC협회가 당초 발표한 <한겨레>와 <동아일보> 성실률은 각각 94.68%, 82.92%였으나 문체부 조사 결과 50.07%, 62.73%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의원들은 "유가부수는 해당 신문의 영향력을 나타낼 뿐만 아니라 민간·정부기관의 광고비 산정에까지 영향을 미치는 중대한 지표"라며 "만약 신문사가 자신의 이익을 위해 유가부수 조작에 조직적으로 관여했다면 이것은 광고주와 정부 그리고 국민들을 속인 것이다. 형법 347조 사기죄에 해당된다"고 직격했다. 

이들은 지난 2004년 미국의 <댈러스모닝뉴스> 가 독자수 4만명을 속여 발표한 사실을 인정, 광고주들에게 276억원을 환불했던 사례를 지적했다. 이는 전체부수의 1.5%~5% 가량을 속인 결과였는데 <조선일보> 등의 경우엔 거의 부수를 두 배로 부풀렸으니 훨씬 더 많은 금액을 뱉어내야한다는 것이다. 

이들은 국가수사본부를 향해 “신속한 수사와 처벌이 이루어져야 한다. 내부고발자와 언론보도에 의하면 조선일보는 지국의 유가부수 데이터를 조작했다고 한다"며 "이미 증거인멸이 이루어지고 있을 수도 있다. 이 사안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빠른 수사와 기소, 그리고 처벌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 모든 문제가 조선일보에만 해당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이 고발이 새로운 신문산업의 생태계를 조성하는 출발점이 되기를 바란다. 또 많은 신문들이 자발적으로 자기고백을 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실제로 적잖은 부수가 포장이 뜯기기도 전에, 계란판 제조공장으로 직행한다는 것은 이미 널리 보도된 바 있다. 인터넷 쇼핑몰을 찾아보면 뜯지도 않은 종이신문을 Kg 단위로 쉽게 구매할 수도 있다. /ⓒ 11번가
실제로 적잖은 부수가 포장이 뜯기기도 전에, 계란판 제조공장으로 직행한다는 것은 이미 널리 보도된 바 있다. 인터넷 쇼핑몰을 찾아보면 뜯지도 않은 종이신문을 Kg 단위로 쉽게 구매할 수도 있다. /ⓒ 11번가

이재명 경기지사도 지난 1일 페이스북을 통해 "문화체육관광부 조사 결과 '100만 구독'을 과시하며 영향력을 행사해온 유수의 모 일간지 유료부수가 ABC협회 공표분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고 한다"며 <조선일보>를 직격한 뒤, "ABC협회가 공표하는 부수는 수백, 수천억에 이르는 각종 정부 보조금과 광고 집행의 기준이 된다. 부수조작은 언론시장 질서 왜곡은 물론, 국민혈세를 훔치는 범죄"라며 "적폐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고 한 바 있다. 

실제로 적잖은 부수가 포장이 뜯기기도 전에, 계란판 제조공장으로 직행한다는 것은 이미 널리 보도된 바 있다. 그 외에도 돼지 사료로도 쓰이고 각종 수출용으로 쓰인다는 증언까지 나온 바 있다. 또 인터넷 쇼핑몰을 찾아보면 뜯지도 않은 종이신문을 Kg 단위로 쉽게 구매할 수도 있다. 그러니 잉크값, 종이값만 낭비되는 꼴이다. 종이신문을 발행하는 언론사와 ABC협회 간의 '짜고 치는 고스톱'을 끊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올 수밖에 없던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